유튜버 봄이 햇살 어린이 67
양경화 지음, 김성영 그림 / 현북스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튜버 봄이-현북스출판

양경화 글 / 김성영 그림

유튜버가 꿈인 봄이가 어느날 작은 구멍을 발견하고 청둥오리를

만나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랍니다.

유물과 관련된 옛이야기를 보는것 같은 스토리였어요.

상상력이 풍부해지는 재미있는 반전이 있는 책이었지요.

 

 

봄이는 비제이가 되고싶어하는 아이였어요.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휴대폰을 많이 하게 되지요.

하지만 구독자는 달랑 3명 뿐이래요.

싱글대디인 아빠랑 동생,그리고...또다른 1명

그래서 더욱 장비욕심을 부리는 봄이였어요.

저희아이들도 무언가를 해야하면 준비부터 하는데 말이지요.

뭘 해야되고 등등..어른도 그렇지요~~

 

 

그러다 어느날 동네에서 낯설은 땅구멍을 하나 발견하지요.

그곳에서 길잡이 오리를 만나게 되어요.

망자가 가는 저승길을 안내하는 오리라고 하네요..

아이가 어머 무서워라 그러더라구요.

오리는 처음보는 아빠에게 유달이라고 하네요.

아빠의 비밀이 파헤쳐 질까 두근두근 하는 대목이지요.

 

 

유달이는 어느 명문대가에서 허드렛일을 하는 머슴이었대요.

주인집어른이 맡긴일을 하기 위해 도망간 귀신으로 유물지킴이라고 해요.

주인어른의 말인즉 유물을 보관해 멀리간 도련님에게 전달을 해달라는 ...

그래서 창고를 옮기고 새창고속을 지키는 귀신이 되었다네요.

그 유달이라는 사람의 아이가 만복이고...

만복이는....또...

읽으면서 무슨 비밀의 퍼즐을 맞추듯 하나하나 연상이 되더라구요.

 

 

유튜브를 올리자 말자 보물슬쩍단은 개시를 하게 되지요.

도망간 귀신만 본것이 아닌 유튜브였지요.

보물슬쩍단은 봄이가 올린 유튜브속의 보물을 보기위해 동네까지 오게 되어요.

두근두근하면서 다음장을 넘겨 볼수가 있었지요.

과연 보물은 무사히 지켜질수 있을련지.

봄이는 인연이 있어서 귀신과의 이야기를 듣고 보고 할수 있다고 하네요.

어떤 인연일지 살펴볼수 있었지요.

보물슬쩍단을 잡기위해 보물지킴이가 결사되고...

유물을 발견한 봄이일행과 그 유물에 눈독들이는 보물슬쩍단의 박진감 넘치는

 한판승이 이어지고..

유튜버가 꿈인 봄이가 유물을 알게 되고 지킴이로 거듭나면서

소중한 유물들이 세상에 나타나고 또 그 사명을 다 하지 못한 귀신 유달이의 정체가 밝혀지면서

보물주인도 함께 밝혀지는 반전이 일어나게 되지요.

그 숨겨진 봄이 유튜브의 1명은....마지막에 밝혀진답니다.

그 1명을 찾아가는 여정까지도 재미있지요.

오리와 함께 유물을 지켜간다는 스토리가 상상력을 자극하면서 재미를 부여했답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유튜버가 된다는 봄이의 꿈도 현실감이 팍팍왔다고 하네요.

이기회로 봄이는 이제 유물지킴이로 꿈이 변화하는것은 아닐련지 생각이 들었다고 해요.

현실감 있는 주제들과 유물들이 등장해서 아이들이 더욱 실감나고 재미있게 볼수 있었다고해요.

우리의 소중한 유물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생각하게 만드는 책이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