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엄마가 된다
하루나 레몬 지음, 이소담 옮김 / 길벗스쿨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렇게 엄마가 된다

길벗스쿨출판

임신·출산·육아가 불안하고 고독한 엄마들을 위한 공감 만화 에세이라 더욱 관심이 가더라구요.

이미 그 시기를 지나치고 있는 고학년 엄마이지만 다시한번 그 시절로

돌아가는 시간을 갖게 해주는 책이었어요.

그땐 그랬지 하면서요.

아직 육아는 졸업하지 않았기에 말이지요.

 

 

임신, 출산, 육아편으로 나뉘어져 만화형식으로 되어있어서 보기도 편하고 그랬답니다.

하루나 레몬님에게 어느날 출판사 편집자 T씨의 육아만화를 그리면 어떨까요? 라는 제안에 그

리하여 이책이 탄생되었나봐요.

임신도 출산도 다 개개인이 틀리니까요~~

저는 그때 직장인이라 그냥 그냥 지나가게 된 시절지요..

물론 출산도 쉽게 지나갔어요.

금방 쑥 하고 아이를 만난게 첫째와의 만남이었어요.

출산을 앞둔 불안한분을 위해 저자의 출산경험이 나오지요.

저자도 잦은 입덧과 일로 인해 힘들었다고 하네요.

임신의 힘듬이 고스란히 만화로 글로 느껴지더라구요.~

 

 

이시기의 식사는 뭘 먹어도 즐겁지 않았다는 작가의 임신..

저는 초기부터 무조건 많이 먹게 되어 살이 펑펑 쪘는데 말이지요.

16주의 안정기만 기다리게 되었다네요.

16주가 지난후엔 먹고싶은 것 왕창먹다가 혈당치가 높다는 사실이 다가왔지요.

식생활개선과 적절한 운동을 해야된다는 처방까지..

정말 힘들었겠다는 생각이 절로 들더라구요.

 

 

그러다 작가는 임신은 특별한 경험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대요.

그렇게 임신후기가 되고, 아이가 거꾸로 서서 제왕절개를 권유받게 되어요.

그리하여 힘든 임신시기를 지나고 드디어 출산..

여기서 저도 출산만 하면 고통끝 이라고 생각하는데 어떤이는 '배속에 있을때가 좋아'

하는 말을 하더라구요.

임신때는 곧이 곧대로 들리지가 않더라구요..

일단 배부름이 사라지면 좋겠다 했으니요.

출산후에 서서히 느끼게 되더라구요.작가처럼요.

 

드디어 아이를 만난 작가의 첫만남..그렇지만 출산용품은 딸아이것인데..

낳은건 아들..'남자냐'버럭한 작가의 일상이 참 많이들 듣는 헤프닝이지요..

출산이란 사람마다 틀리다는걸 다시한번 경험을 하게 되지요.

 

 

 

출산후 병실에서 만나는 산모들은 다들 필사적인 모습이지요.

출산후 작가의 모습은 정말 리얼했어요.

출산후의 고통이 더 커보일정도로요.

 

그리하여 퇴원후 육아를 시작하면서 처음으로 친정엄마랑 싸우게 되고..

아이를 돌보면서 산후우울증이 서서히 사라지게 되지요.

작가는 출산후도 힘들어서 더욱 그러할것 같더라구요.

환한 미소를 짓는 아이를 보면서 힘든시기도 잊게 되는..그래서 제목처럼 그렇게 엄마가 되지요.

'그렇게 엄마가 된다'는 정말 리얼하게 잘 표현되어 생동감도 있는 경험담이라

더욱 빠져서 보게 되더라구요.

실감있게 임신편, 출산편, 육아편이 표현되었어요. 작가의 실제 경험담이니까요~~

임신과 출산, 또 육아시기를 지내면서 일어나는 일에 대해 상세히 설명이 되어 

 초보엄마들 보기에도 좋구요.

초보엄마가 아닌 저같은 주부가 다시한번 그 시기를 생각하게 되는 책이었답니다.

모두 힘든시기 지나서 만난 이쁜 아이에게 최선을 다하는 엄마가 되어야겠다는 생각과 함께요.

그냥 훅 하고 읽다보니 벌써 마지막장이더라구요..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