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모리와 지구 산책 - 제15회 웅진주니어 문학상 장편 부문 우수상 수상작 웅진책마을 120
정현혜 지음, 김상욱 그림 / 웅진주니어 / 202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 내 곁에 있는 사람이 아뜨레토리모라면?! AI보다도 더 먼저 지구에 나타난 그들의 멋진~!지구인들과의 콜라보레이션과 사랑을 느끼고 싶다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리와 지구 산책 - 제15회 웅진주니어 문학상 장편 부문 우수상 수상작 웅진책마을 120
정현혜 지음, 김상욱 그림 / 웅진주니어 / 202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가 사는 지구에는 지구인만 있을 거라는 안일한 생각은 접어두세요.

저는 이 책을 통해 AI만 우리 현실의 코앞에 있는 게 아니라, 우리 주변에 감쪽같이 숨어있는,

사실은 모두 지구인이라고 믿는 사람들에 대해 다각도로 다시 살펴보게 만드는ㅋㅎㅋㅎ

그 호기심때문에 새우깡처럼 자꾸 #모리와지구산책 에 손이 가요~손이 가~게 되더군요~!




저자인 작가 #정현혜 씨는 오랫동안 카피라이터로 일하시다가

<마당을 나온 암탉>을 읽고 동화를 쓰기 시작하셨고,

2015년 〈작아져서 좋은 게 뭐 있어?〉와

〈나는 운동화〉로 푸른문학상 수상,

2016년 〈코야옹 상담소의 마송이〉로 어린이동산 중편 동화 우수상을 받으신

멋진 동화 작가님이기도 하네요!~





예리와 모리는 리리 라임 케미가 잘 맞는 집사와 반려견 관계의 두 주인공입니다.

그렇지만 사실은!!

예리는 자신이 살던 외계 행성에서 처벌의 받게 된 것으로 지구에서 10년간 살기라는 형량이 집행된 것이죠!

부모님도 모르는 예리의 외계인설! 아니 팩트!

과연 들키지 않고, 다시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조마조마하네요.

이런 지구 살이에도 외롭지 않게 등장하는 반려견 '모리'

는 학대받는 유기견에 가까운 어떤 행실 나쁜 아저씨의 강아지였으나, 동물학대로부터 탈출시키고 예리가 새로운 집사가 되며, 둘의 케미는 일상을 예쁘고 아름답게 만들어 나갑니다.

그러면서 예리는, 아니 아뜨레토리모는 곧 자신의 행성으로 돌아갈 10년이 다 채워지는데.....





리뷰에 형광펜 줄 그은 모든 페이지를 담을 수 없다는 게 아쉽고 안타까울 정도로,

그리고 아동문학이자 #어린이동화 에서 이런 명문장들이,

가슴을 울리는 찡-하고, 섬광처럼 깨달음과 통찰이 녹아들어간 책은,

저는 솔직히 제 개인적으로는 #모리와지구산책 이 가장 많은 줄을 그었습니다.

#정현혜 작가의 구상력과 깊은 통찰이 얼마나 치열하고도 순수하게 아동문학속에서도 발현될 수 있는지

처음 알게 된 책이라 자부합니다.





내 주변에 완벽한 친구이자 가족의 모습이지만 가끔씩 외계인이 아닐까 의심을 많이 품었던 분들,

자녀에게 외계에도 우리가 사귀고 싶은 친구가 있을지 모른다고 얘기해보고 싶은 부모님들과 어린이들,

울면서 달려본 적 있던 분들, 또는 그런 심정을 느꼈던 분들,

그리고 반려동물을 좋아하거나 사랑하거나 키우는 모든 분들에게 적극 추천합니다.

예리야! 아뜨레토리모야!

우리 살다가 만나게 되면 반갑게 인사하자~!

#모리와지구산책 하면서 어떤 일들을 겪었는지 실컷 들려주렴!!!! 알았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 배달부 모몽 씨와 꼬마 쥐의 선물 웅진 세계그림책 261
후쿠자와 유미코 지음, 강방화 옮김 / 웅진주니어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슴도치인 뾰족이 할아버지의 푸근하고 사랑넘치는 긍정마인드가 세대를 초월한 우정까지 만들 수 있음을 전세대에 외치고 전해주는 멋진 그림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 배달부 모몽 씨와 꼬마 쥐의 선물 웅진 세계그림책 261
후쿠자와 유미코 지음, 강방화 옮김 / 웅진주니어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가 부러워하는 가진 모몽씨는

저에게 부러움과 사랑스러움을 선사하며 이 책에 이끌리게 만들었습니다.

1.여러 사연이 담긴 편지들을 설레이는 마음으로 전달하는 일.

2.미이(쪼꼬미 꼬마 쥐)와 뾰족이 할아버지(고슴도치 할아버지)와 함께 맛있는 것 먹으며 수다 떨기

3. 이런 멋진 일들을 하늘을 날아다니며 늘 느껴볼 수 있는 것!

저도 못참죠!~ 이 사랑스러운 그림책을 읽는 것으로 이들 세상속으로 빠져들었습니다.





우선 이 숲을 들어가는 입구에서, 이 책의 저자 #후쿠자와유미코 씨를 알아볼게요~!

일본 도쿄 출신의 작가는 주로 어린이책, 유아책을 많이 만드셨어요.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동물들이 주인공으로 나오는 그림책들을 글 뿐 만 아니라 그림까지 다 잘쓰시는 분!

<진짜 진짜 좋아해>, <우리는 단짝 친구>, <고마워, 친구야>, <친구야, 네가 필요해> 등이 있네요.

만화로도 <큰 곰과 작은 겨울잠쥐>, <민들레 마을의 친구> 작품이 있으시네요!




음~ 그런데 잠깐만요~! 그런데 말입니다.(김상중 아저씨 버전)

모몽씨와 미이의 형제들은 혹시 아빠와 자녀들 아닌가요? ㅋㅋㅋㅋ

어째서 이렇게 닮을 수 있는 거죠? 하늘다람쥐와 쥐는 같은 쥐과라지만

모몽 아저씨라고 부를 게 아닌 것 같아요. 그림체가 너무 초초 귀요미라고요.ㅠ_ㅠ!!

직업이 우체부인 하늘다람쥐 모몽 씨는 뾰족이 할아버지의 선물을 전달하고자 손자에게 줄 장남감들을

보냈으나, 어쩌다가 '미이'(꼬마쥐들 중에서도 가장 막내인 귀요미 꼬마 쥐)에게 도착하게 되고,

자신을 똑 닮은 쥐 모양 나무 장난감을 받은 미이는 감동해서, 감사함의 보답과 궁금증을 해결할 겸

우체부 모몽씨와 함께 뾰족이 할아버지댁까지 찾아가게 되지요.!





배달이 잘못되면 당황스러울 수도 있고,

다들 어리둥절하거나 어쩌면 모르는 척 지나가버릴 수도 있었던 일을 추척하는

모몽시와 미이의 추진력도 책임감있고 너무나 훈훈하고 믿음직한 모습이었어요~!!>_<*

고슴도치인 뾰족이 할아버지는 잘못 수신된 장난감 조차도

허허~!연륜 가득한 인자한 마음씨와 미소로 두 친구들을 크게 환영하며

오히려 새로운 친구들을 사귀게 되어 기쁘다고 표현합니다.

이게 바로 요즘 유행하는 '원영적 사고'(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그룹 아이브의 장원영씩의 긍정 사고)

처럼, 럭키 비키! 럭키 미이! 럭키 뾰족이! 럭키 모몽씨인거 아닌가요?!!

이렇게 된 김에 셋이 친구가 될 수 있었으니까 말이에요. 하핫!!!





글도 그림도 아주 따뜻하고 몽글몽글한 작화감이 소장가치를 충분히 느끼고,

육아로 인해 지치고 피로한 학부모님들도 힐링하며 미소지을 수 있는 사랑스러운 그림책임을

자부합니다.

마지막으로, 뾰족이 할아버지를 그리워하는 미이의 귀염뽀짝한 그리움 가득한 표정을

여러분께 선물하며 자녀들에게 선물하는 멋진 순간의 권리를 부모 자녀가 함께 누리시길 바랍니다.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도리와 말썽 많은 숲 1 - 의뢰가 있으시다고요? 초도리와 말썽 많은 숲 1
보린 지음, 밤코 그림 / 문학동네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심의 세계 뿐 만 아니라 숲에서 피톤치드와 함께 관계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향긋한 동화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