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에 나는 없었다 애거사 크리스티 스페셜 컬렉션 1
애거사 크리스티 지음, 공경희 옮김 / 포레 / 2014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이란 어찌나 변하지 않는 존재인지. 알고 있어도 변하지 않는다면 똑같은 사람으로 살 수 밖에 없다. 지루하고 고지식하고, 혼자인 채로. 마지막 문장에서는 정말 섬뜩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