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한냥반 이토리 - 개정판
마르스 지음 / 라떼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귀한냥반 이토리>의 개정판이 '라떼'에서 출간되었다.

거대 고양이 '이토리'와 함께 하는 일상에 관한 이야기, 모든것을 내어주었는데

만행을 일삼는 이토리의 일상을 세상에 알리겠다고 한 <귀한냥반 이토리>

일반적인 냥이의 일상을 보고자 하였다면 살짝 기대에 어긋날 수도 있겠다.

 

 

 

 

음.......<귀한냥반 이토리>는 일상의 냥이와 집사와의 그림일기라고 한정 시키기 보다는

냥이에 대한 일러스트? 냥이를 보고 느낀 작가의 마음이 담긴 메세지?

냥이의 희망이 담긴, 냥이 입장에서의 삶? 이라고 봐야 할까.

아뭏튼 '이토리'에 대한 작가의 모든 것이라고 봐도 무방할 것 같다.

애완 동물을 키우는 사람과 그렇지 못하는(? 않는) 사람은 '공감의 접근'이

다를것이다. 하지만 요사이 방송이나 매체 등에 많이 소개되고 있기 때문에

어려움은 없을 것이라 생각된다. (기본적인 고양이에 대한 지식만 있어도 가능하다)

패러디한 일러스트도 재미 있다.

서양화, 조각, 마블, DC 캐릭터 등도 그렇지만

동양화(신윤복이나 김홍도)의 패러디는 따뜻한 느낌 뿐만 아니라

왠지 실제 있을 법한 그림처럼 느껴진다.

(오히려 서양화가 그래야 하는데... 동양화의 패러디가 더 어울린다.)

많은 일러스트 중에 그래도 입가에 미소가 드러위지게 하는 것은

패러디가 아닌 고유의 '이토리'이다.

냥이의 도도하고, 새침떼기 같은 성격을 그대로 표현한 듯한

그림이 너무나도 친근하게 다가 온다.

냥이 '이토리'와 집사 '마르스'의 줄다리기 같은 밀당이 느껴지는 것 같기도 하고,

집사를 교련시키는 '이토리'의 마음이 느껴지는것 같기도 하고

'이토리'를 통해서 작가이자 집사인 '마르스'의 일상을 그대로 보여주는것 같기도 하고,

아뭏튼 냥이를 좀더 알고 싶어지게 만드는 책이다.

<귀한냥반 이토리>

왠지 멍뭉이들이 질투할 것 같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