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천의 性 TALK (성 토크) - 아무도 말해 주지 않았던 솔직 담백 리얼
박수웅 지음 / 두란노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이 하나님이 주신 선물이라는 것을 마음으로부터 받아들이는 정도에는 늘 브레이크가 존재해 왔다. 무언가 이질적인 면이 있다고 느끼는 것은 ‘성’에 대한 왜곡된 인식의 발로일 것이다. 하나님이 ‘성’을 창조하셨다는 것을 부인하지 못하면서도 ‘성’을 하나님 안에서 인지하고 누리는 것에는 뭔가 많이 불편한 것이 솔직한 심정이다.

이것은 비단 나만의 문제는 아닐 것이다. (『크리스천의 성 토크』와 같은 책이 출판되고, 큰 반향을 일으키는 걸 보면 말이다.)


여기에 플러스, 교회를 대입해 본다면 이질감과 불편함은 배가된다. 기독교 신앙과 교회 공동체의 긴 역사 가운데 ‘성’은 지극히 은밀해야 하고 폐쇄적인 뉘앙스이지 않았나. 어쩌면 교회 안에서 ‘성’은 암묵적으로 억압당해 왔는지도 모르겠다. 그것은 ‘성의 왜곡’을 양산해 왔을 것이다.

다시 말해, 크리스천은 제대로 교회 안에서 성경에서 말하는 ‘성’에 대하여 배우고 이야기하고 고민하는 경험의 부재 속에서 청소년기, 청년기를 지나 어른이 되었다. 어쩌면 ‘성’에 대하여 갇혀 있는 형태를 가지는 것은 당연한 결과일지도 모르겠다.


『크리스천의 성 토크』를 읽으며 가장 신선했던 점은 이러한 크리스천의 성에 대한 배경을 고찰하고 대안을 제시한다는 점이다. ‘건강한 성’이란 무엇인가에 대하여 생각해 보게 된 점과 그 인지와 논의가 무척 중요하다는 점을 깨달았고, 이 담론을 공개하고 나누고 배워가야 하는 필요성을 느낀 점 또한 독자로서 참 고마운 일이다.


‘성’에 대한 하나님의 관점을 생각해 본다는 것은 내게는 낯설고 새로운 시도였다. 본서를 읽어나가면서 ‘성이’ 진정 하나님이 우리에게 준 선물이라는 것을 믿어나가는 과정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겠구나 생각하게 되었고 그것이 온전한 믿음으로 연결되기를 바란다.


『크리스천의 성 토크』의 부제인 “아무도 말해 주지 않았던 솔직 담백 리얼”은 『크리스천의 성 토크』가 어떤 책인지를 한 문장으로 잘 말해주고 있는 듯하다.

개인적으로 연애와 결혼에 관한 많은 책을 접해 보았지만, 본서를 지인들에게 꼭 추천하고 싶은 이유는 기독교 서적 가운데 이토록 솔직하고 유익하고 실질적인 책은 단연코 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본서는 누구나 한번은 고민하고 경험하는 ‘성’에 대하여 하나님의 본심을 알게 해주고, 성경적 조명을 통하여 가치관을 확립하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성’에 대한 실질적인 조언과 도움을 줄 줌으로서 독자에게 시원함을 선사할 것이라 확신한다.


이 책은 ‘성에 대한 건강한 담론’으로서 하나님이 만드신 성, 건강하고 아름다운 성을 가감 없이 말한다. 이를 통해 감추고 외면하면서 왜곡되어 온 성의 잘못된 문화를 바로 잡고자 한다.


성경은 성의 아름다움을 분명히 말합니다.

올바른 성을 가르치지 않는 게 죄입니다.

아름다운 성을 누리십시오. (크리스천의 성 토크 中)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