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열한 복음 - 세상을 바꾸는 것은 종교가 아니다
김병삼 지음 / 두란노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치열하다’는 표현을 기피하고 싶은 시대를 살고 있다. 누구나 일상에 지치고 자기만의 치열함 가운데 살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본서의 제목이 사뭇 부담감으로 다가올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김병삼 목사님의 저서인 『치열한 복음』은 좀 더 본질적이고 근원적인 치열함에 대하여 이야기하고 있다. 이 접근의 차이가 이 책을 접하는데 부담을 덜어주길 바란다. 왜냐하면, 이것은 우리가 생각하는 치열함과는 완전히 다른 이야기이며, 오히려 일상의 치열함을 극복할 수 있는 값진 비밀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본서의 챕터에서 ‘치열하게’를 ‘올바른 방향으로’ 라고 대입시키면 좀 더 쉽게 이해가 되는 것 같다. 올바른 방향(믿음의 관점에서)으로 돌이키고, 성숙하고, 살아가고, 올바른 복음으로 세상에 기준을 다시 세워가자는 의미로, 교회와 크리스천의 본질적 회복을 독려하고 있다.


우리가 교회에서 하는 많은 일이 모두 하나님의 일은 아닙니다.

하나님의 마음이 사라지고 우리의 욕망만 남은 일이라면 그것은 하나님의 일이 아닙니다. (치열한복음 中)


저자가 말하는 치열함이란 그런 것이다.

우리가 예수그리스도를 따르는 제자로서, 교회 공동체 일원으로서, 이 사회의 일원으로서, 또한, 하나님 앞에 한 개인으로서 어떠한 중심을 두고 어떠한 말씀 가운데 어떠한 믿음의 삶을 살아가야 하는지에 대하여 ‘치열한 복음’이란 명제로 이야기 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지혜는 싸우고 경쟁하고 갈등하는 것이 아니라 양보하는 것입니다.

당장은 이것이 얼마나 미련하고 어리석어 보이는지 모릅니다.

그러나 마침내는 세상의 지혜를 굴복시키는 지혜임이 판명 납니다. (치열한복음 中)


치열한 신앙이란 신앙의 기본기를 탄탄히 다지는 것을 말한다.

우리가 복음의 본질에 가까워질수록 스스로가 얼마나 많은 것들을 포장하고 왜곡하고 있는지가 여실히 드러난다. 결국엔 나 자신이 어떠한 것을 내려놓아야 하고, 벗어던져야 하고, 변화시켜야 하는지가 분명하게 보이게 되는 것이다.


『치열한 복음』은 저자가 시무하는 만나교회에서 설교했던 고린도전서 말씀 강해를 바탕으로 만들어져, 독자가 말씀을 접목하며 책을 읽을 수 있고, 무엇보다 말씀 자체에서 오는 능력과 저자의 강력한 메시지가 어우러져 강력한 설교를 듣고 있는 것 같았다.

오늘날은 세련되고 교양 있는 표현과 분위기가 교회와 설교에 중요한 요소가 되었지만, 사실 복음의 본질은 야성이라 생각한다. 광야에서 외쳤던 세례요한의 말씀과 같이 신앙의 본질을 꿰뚫는 힘이 필요하다. 기독교의 독선을 비판하는 목소리에 시대의 방식으로 해결하려는 것이 아니라, 복음의 본질 그대로를 이야기할 때, 하나님의 방식으로 교회는 진정한 정체성을 회복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


복음은 종교가 아니다. 세상을 변화시키는 것은 종교가 아니다. 그리고 내가 믿고 있는 것은 종교가 아닌 진리, 다시 말해 복음이어야 한다.

저자는 이 혼잡한 시대에서 교회와 성도가 제대로 살아나가기 위한 유일한 해결방안이 종교가 아닌, 복음이라고 설명한다.

치열하게 자신을 돌이키고 회개하고, 치열하게 나의 인격과 태도와 삶이 성숙해야 하며, 치열하게 내 삶에서 예수님을 닮아가는 삶을 살아내야 하고, 마지막으로는 치열한 복음으로 세상의 기준을 다시 세워나가는 영향력을 끼치라는 것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스스로가 참 많이 어리고 기복적인 신앙에 머물러 있었던 것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다. 또한, 나의 믿음이라는 것이 얼마나 변질하였고 이기적인지, 나의 가치관과 삶의 방식이 안일과 편안함에 취중 하며 본질에서 참 많이도 왜곡되었다는 것을 깨닫게 되어 참 많이 회개하게 되기도 했다.

그리고 역시 믿음이라는 것을 다시금 느꼈다.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없고, 믿음은 엔진오일과 같아 우리가 한걸음 때기 위하여 필요한 것이다. 이 믿음이 삶의 매 순간을 치열하게 만들어 준다는 것.


예수님이 십자가를 지신 것은 그것이 옳은 일이어서가 아니라 우리를 사랑하는 일이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옳은 일을 위해서가 아니라, 나 하나를 위해서 죽으셨습니다.

자기 목숨을 버릴 만큼 우리를 사랑해서 십자가를 지신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어떻습니까?

그것이 옳은가 그른가를 놓고 서로 편을 갈라 싸우고 있지는 않습니까?

상대방의 생각은 틀렸다고 손가락질하며 지적하고 끌어내리지는 않습니까?

과연 내가 생각하는 옳은 것이 정말 옳습니까?

우리 마음에 하나님의 마음이 없다면 교회는 그 옳은 일을 하다가 깨어질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교회는 옳은 일을 하는 곳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치열한복음 中)


끊임없이 정죄하고 비판했던 것을 중단해야겠습니다. 가장 중요한 사랑을 다시금 회복해야겠습니다. 나의 방식, 세상의 방식이 아닌, 예수님의 발자취를 따라가야겠습니다. 그 겸손함에 순종해야겠습니다.


당신의 인생을 하나님께 내어 놓으십시오.

내 계획이 아닌 하나님의 계획에 따라 사용될 수 있도록 인생을 열어 놓으십시오.

내가 가는 길을 내가 아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아십니다.

그분께 맡기면 어느 순간 순금 같은 인생이 됩니다.

지금은 실패한 것 같고 잘못된 것 같아도 어느 순간 돌아보니 그 모든 과정이 하나님이 순금으로 빚으신 시간이었구나

깨달아지는 것, 이것이 바로 믿음의 길입니다. (치열한복음 中)


『치열한 복음』을 통하여 곳곳에서 진정한 회복과 변화가 있기를 기도합니다.

귀한 책 감사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