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하지 않아도 충분히 완벽한 - 희망 전도사 닉 부이치치 아버지의 특별한 사랑
보리스 부이치치 지음, 정성묵 옮김 / 두란노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덮으며, 내 머릿속에는 밝고 당당하게 미소 짓는 닉부이치치의 얼굴이 떠올랐다.

놀라움을 금치 못하며 접했던 그의 영상과 인터뷰도 잊을 수 없다. 그가 수많은 청소년을 앞에 두고 강단에 올라 드럼 비트를 신나게 치며 농담을 건네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다.

닉부이치치. 그는 선천적으로 팔다리가 없는 장애를 가지고 태어났다. 그러나 그는 현재, 절망을 희망으로 역전시킨 주인공이며 강연과 책으로 불가능은 없다는 희망을 전 세계에 전하는 희망 전도사이다.


사실, 닉은 보는 순간 매료되는 사람인지라 그 주변을 살필 여지가 없었던 것 같다.

그의 아름다운 여정과 인격 뒤편에 자리한 숭고하고 아름다운 손길들에 집중하지 못했던 것은 순전히 그의 삶과 여정이 주는 힘과 감동이 너무 커서인지도 모르겠다.

닉부이치치 자신의 인고와 아픔의 흔적은 그의 강연에서 종종 들을 수 있었다. 그러나 그의 탄생부터 성장을 가장 가까이에서 바라보았던 그의 아버지 ‘보리스 부이치치’의 저서인「완전하지 않아도 충분히 완벽한」은 또 다른 관점에서 닉의 삶을 통해, 그리고 닉을 키워낸 부모의 삶을 통해 독자에게 더 큰 감동과 교훈을 전해준다.


‘보통 사람’

나는 이 책을 읽으며 이 단어를 다시금 생각해 보게 된다. 닉의 부모는 보통 사람이었고, 보통 사람이 아이를 낳고 가정을 이루어 갈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다. 그러나 닉의 탄생을 시작으로 부부는 그 믿음을 시험대 위에 수없이 올려놓아야 했다고 고백한다. 결과적으로 닉은  ‘비범한 사람’이 되었고, 그를 키워낸 그의 부모 역시 ‘비범한 부모’로 여겨지게 되었다. 그러나 저자는 말한다. 그들은 비범하지 않은 그저 보통 사람이며, 닉을 보통 사람으로 키워내기 위해서 수많은 난관들을 거쳐 왔고, 그 과정에서 놀라운 행복을 경험해왔다고 말이다.


궁지에 몰리거나 감당하기 힘든 위기에 처하면 그 상황을 극복하는 게 불가능하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한 걸음만 뒤로 물러서서 바라보면 상황이 전혀 다르게 보일 수 있다.

<완전하지 않아도 충분히 완벽한 中>


분명 이 책은 장애를 가진 자녀를 둔 부모에게는 필독서로 꼭 추천하고 싶은 책이기도 하지만 역으로 장애가 없는 자녀를 둔 부모나 미혼인 사람에게도 강력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생각된다.

우리가 쉽게 놓치게 되는 행복에 대하여, 편견에 대하여, 감사함에 대하여, 그리고 무엇보다도 자녀를 대하는 부모의 역할과 가정의 소중함에 대하여 다시금 깊이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 믿기 때문이다.

또한, 우리가 자녀를 어떻게 바라보아야 할지, 대해야 할지, 또한, 배워나가야 할지 새롭게 조명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세상에서 하나뿐인 당신만의 아이를 받아 주고, 사랑해 주고, 그에게서 배우라.

...

아버지들은 자녀, 특히 아들을 자신이 원하는 모습으로 키워 낼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오히려 자녀가 자신이 어떤 사람이며 자신을 어떻게 사랑해 줘야 할지 부모에게 가르쳐 주는 경우가 훨씬 더 많다.

<완전하지 않아도 충분히 완벽한 中>


본서는 부모뿐만 아니라 청소년들과 청년들에게도 큰 울림을 주는 책이다. 특별히 젊은 세대들은 이 책과 함께 닉부이치치의 ‘허그’와 ‘플라잉’도 함께 접해보길 권하고 싶다.


「완전하지 않아도 충분히 완벽한」에서 저자가 부모의 역할을 표현한 단어가 개인적으로 참 마음에 와 닿았다.

‘뿌리와 날개’

참으로 명료하게 핵심을 전해주는 단어다. 부모는 자녀에게 근원적인 기초인 뿌리를 심어주고, 그들이 날개를 펴고 날 수 있도록 돕는 조력자라는 것이다.

아름다운 관계를 함께 하는 것만으로도 가장 풍요롭고 큰 축복을 누릴 수 있다는 단순한 진리를 다시금 깨닫게 해준다.


시간이야말로 우리가 자녀에게 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이다.

자녀에게 언제라도 찾아와 뭐든 이야기하고 물어봐도 좋다고 말해 주라.

자녀와 늘 가까이 지내고, 눈과 귀를 항상 열어 두며,

자녀의 생각을 이해하기 위해 유심히 귀를 기울이라.

자녀가 우리에게 솔직하게 자기 상태를 말하고

필요한 것을 구할 수 있다면 훨씬 더 풍요롭고 생산적인 관계로 나아갈 수 있다.

<완전하지 않아도 충분히 완벽한 中>


「완전하지 않아도 충분히 완벽한」는 닉부이치치가 태어나는 순간부터 유아기, 아동, 청소년, 청년, 현재 결혼하여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되기까지 단계별로 실제 상황을 접목하여 구성되어 있다.

저자가 아버지로서 닉과 2명의 자녀를 키우면서 느꼈던 감정과 경험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고, 수많은 시행착오 끝에 얻게 된 교훈과 비법 등도 소개하고 있어 더욱 유익하다. 챕터 끝에는 ‘머리와 가슴에 새겨 두기’란 타이틀로 부모의 관점에서 독자가 고민하고 적용해 볼 수 있도록 핵심적 내용과 노하우를 요약해 두었다.


자녀의 미래에 관해 알 수 없는 것들과 두려운 것들을 골똘히 생각하지 말고,

하나님께 그를 사랑하고 보호해 달라고 요청하라.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에만 집중하고 나머지는 하나님께 맡기라.

<완전하지 않아도 충분히 완벽한 中>


인생은 참으로 만만치가 않다.

그리고 분명한 건 우리의 인생은 완전하지 않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 완전하지 않음 속에서 오늘을 최선으로 살아가고, 믿음을 저버리지 않는다면 분명 완전하지 않은 나의 삶도 충분히 완벽할 수 있다는 희망을 엿보게 된다.


‘사람만이 희망이다’라는 말이 생각난다.

지독하게도 사람이 절망으로 느껴지는 시절을 보낼 때, 그럼에도불구하고 사람이 희망이었노라고, 다시금 믿음을 주는 닉부이치치의 삶과 그의 부모의 삶에 진심으로 경의와 감사를 표하고 싶다.

그렇게 오늘도 한 사람을 통해서 용기를 얻고 싶었다.

이 책을 통하여 그 작은 용기가 희망에 조금 더 가까이 다가설 수 있기를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