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 오페라
캐서린 M. 발렌티 지음, 이정아 옮김 / 황금가지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장 먼저 1956년에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를 기획한 마르셀 베장송에게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에서 영감을 받아 이 책을 썼기에, 유로비전은 황당함과 화려함과 허세로 뭉친 인류의 가장 위대한 성과물에 속한다. 지구 역사상 가장 끔찍한 전쟁이 끝나고 난 뒤 노래와 춤과 스팽글로 유럽대륙을 결속시킨다는 발상은 황당할 정도로 무척 우스꽝스럽고 가망 없어 보였다.

만약 이런 것들을 갖춘 아주 진지한 가요제였다면 누구도 시청하지 않고 아무도 감동받지 못 했을 것이다.

작가의 말

이런 소설의 스토리는 도대체 어디에서 나올까?^^

진짜로 궁금하다. 장르물을 저자들은 정말 대단하다. 책을 들여다보면 그들의 뇌구조가 갑자기 궁금해진다.^^

이야기도 이야기이지만, 이 많은 것을 알고 있다는 자체가 더 대단하다.

나의 지식으로는 이 책 <스페이스오페라>에 나오는 한 페이지를 쓰는데도 두려움과 걱정이 몰려올 정도다.

뭐, 엄두가 나지 않는다는 표현이 정확하다.

당연히 읽는데도 머리가 어질어질하다.

생판 모르는 단어와 지명, 사고의 흐름. 모두가 평벙한 나의 지식체계와 인지구조로는 쉽게 해석되지 않는다^^

그런데도 이런 장르물들이 인기라는 것은 내가 이상하다는 것이 틀림없다^^

저자는 캐서린 M.발렌티.

대학에서 그리스고전을 공부하고, 2004년 장편 <미로>로 데뷔했다. 많은 작품으로 많은 상을 받는 유명작가다.

이이야기의 시작을 보자. 영국의 락밴드

록은 생겨나기를 원한다. 록은 생겨나지 않고는 못 배긴다.

데시벨 존스는 미래가 영원히 자기편이라도 되는 듯 잠깐의 불응기도 없이 곧장 재기하기로 마음먹고 <앱솔루트 제로스>를 결성하기 위해 동분서주했다. 물론, 드러머 겸 연쇄 키도븓 구타자인 '사기녀' 미라 원더품 스타와 즉시 만족시켜 주는 만능 악기 연주자이자 '남새가' 오르트 세인트 울트라바이올렛 그리고 데시벨 존스로 구성된 앱솔루트 제로스는 첫날 밤 같은 성공을 다시 맛보지는 못했다.

그리고 외계인이 출현. 2미터 키에,반은 플라밍고이고 반은 아귀처럼 생긴 군청색 외계인......

이 외계인 에스카는 인간종,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들의 대화가 이어진다.

인간들의 질문들은 이어진다. 전세계에서 궁금한 게 많다.

1. 그곳은 좋은 별인가요? 거기가 마음에 들어요.

2.내 마음을 읽었고? 외계인이 마음을 읽을 거라고 늘 생각했지.

3.그곳에 당신들은 몇이나 있고?

4.우릴 전부 죽일 건가요?

5.어차피 우리를 개처럼 도륙할 거라면 왜 번거롭게 집에 들러 잡담을 먼저 나누는 겁니까? 그냥 핵무기로 궤도에서 날려 버리지 않고요

6.가만히 누워서 너희가 재미 삼아 우리의 삶을 파괴하도록 놔두지는 않을테다. 우린 버티고 싸울 것이다.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하찮은 말바로 다른 종들을 겁주나 본데, 지금은 인간을 잘못 건드리는 거야. 우리에게는 너희가 상상하는 거 이상으로 많은 능력이 있어. 너희들의 미개한 제물의식보다 훨씬 막강하다고. 우리는 다 같이 일어나 이 행성을 지킬거다. 결국에는 우리의 정신과 우리의 용기와 우리의 핵 비축량이 승리할 거다.

마지막 말은 미국 대통령이라고 표현하고 있는데, 당연히 말의 느낌을 보면 트럼프가 확실하다. "일단 외계인은 적이야. 마음에 안드는 놈들은 다 가만히 두지 않을거야!"라고 말하고 있을 것 같다^^

어쨌든 이 외계인들이 여기에 왜 왔을까요?

인류여. 힘내시라! 당신들은 우주에서 가장 인기있는 나이트클럽에 예약되었어요! 당신들은 휴행의 첨단을 걷는 종들이 은하계 최고상을 받기 위해 모두 모이는 아름다운 리토스트 행성에 인류대표를 보낼 거예요.

우주 그랑프리 가요계의 규칙(20가지)

1.그랑프리 가요제는 알루니자르 표준년마다 한 번씩 열린다.

4. 종족당 한 곡의 노래만 부를 수 있다.

12.대회에 지원해 꼴찌를 하면 해당 종족의 태양계는 최소 5만년동안 은밀히 격리당하고 그들의 문화는 즉결로 전부 쓰레기통에 버려지며 이들의 고향행성은 책임지고 자원을 캐내야 한다.

19.최선을 다하고 재밌게 놀아라!

데시벨 존스는 외계인이 하자는대로 다 따르기로 하고 별에 가서 인간종을 위해 노래를 부르기로 했다.

과연 인류를 구할 수 있을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