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르케
매들린 밀러 지음, 이은선 옮김 / 이봄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출판전에 가제본을 받았다.

표지에는 아름다운 여신의 모습이다.

그리스로마신화를 개인적으로는 완독해 볼 기회가 없었다. 애들이 만화를 볼 때 슬쩍 본 정도다.^^

'왜 안 읽었지?' 우리 애들은 꼬맹이 때 재밌다고 열심히 읽던데.

나에게도 이유가 있다. 등장인물이 너무 많고 그래서 도통 읽어도 기억되지 않는 이야기들이었다.

그래서 이 책을 읽으면서도 "휴~~~ 읽으면서 많이 헷갈리겠네, 등장인물들의 가계도까지 그려봐야 되나?"하고 생각했다. 머리속에서 신들의 이름으로 거의 뒤범벅되기 일쑤다.

신의 딸로 태어나서 사랑도 받지 못 한채로 인간을 사랑하게 된 키르케. 아버지인 헬리오스는 그렇다치고 엄마는 페르스에게 사랑받지 못했다.동생들에게도 놀림감이었다.

눈이 노란 게 오줌색이야. 목소리는 올빼미처럼 끽끽거리고.저렇게 못생겼는데 매가 아니라 염소라고 불러야 하는 거 아니야?

그런데, 이런 미움을 받는 키르케에게는 놀라운 능력이 숨어 있었는데, 그 능력으로 인간을 신으로 얄미운 님프를 변신시켜버리는 능력이다.

파르마키스, 마녀

키르케는 자신의 한 행동에 벌을 달게 받겠다고 생개하고 인실직고 하지만, 아버지로부터 타는 듯한 고통을 받고 무인도로 쫓겨난다.

키르케는 섬세한 여신이다. 그녀가 말하는 독백같은 생각과 신이지만 인간에 대한 끝없는 동정과 연민을 느끼면서, 오히려 인간이 우리들에게 메시지를 던지는 아름다운 마녀로 남을 것 같다.

이것의 바로 유배의 의미였다.

아무도 오지 않는다는 것. 아무도 올 일이 없다는 것. 그 자체가 두려운 사실이었지만 공포로 얼룩진 긴 밤을 보내고 났더니 모든 게 사소하고 대수롭지 않는 것처럼 느껴졌다. 가장 못난 겁쟁이의 면모가 진땀과 함께 날악갔다. 아찔한 번뜩임이 그 자리를 대신했다.

사실 이 책은 키르케라는 여신의 눈에 비친 신들의 세계를 보여주고, 그 신들에게는 하찮은 인간들 사이에 있는 키르케의 존재를 통해 마치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인간군상들의 별의별 웃픈 얘기들을 전해주는 것 같다.

순수한 키르케가 변해가는 모습을 나를 들여다보고 세상을 들여다 본다면 이 책이 다르게 와 닿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