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언트 - 세계를 장악한 글로벌 파워 엘리트 389명
피터 필립스 지음, 김정은 옮김 / 다른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젠가 그런 생각을 해 본적이 있다.

전 세계에서 제일 부자들은 얼마만큼의 돈을 갖고 있을까?

그들이 마음만 먹으면 국가를 살수도 있지 않을까?

최근에는 세계의 부자들이라고 하는 사람들이 기부를 한다는 소식을 들으면

과연 그들에게 기부라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면서 설마했던 생각들이

선명하게 그려지는 듯했다.

우리나라의 권력자들, 재력가들만이 아니라

전세계를 무대로 하는 하는 거대한 자이언트들의 실체들을.

전 세계가 지구촌이라는 표현을 쓴 게 얼마나 된지는 모르지만,

올림픽과 같은 큰 행사를 하면 지구촌 축제라는 표현을 쓰는 걸 많이 본다.

아마 실제로도 전 세계가 비행거리로 24시간내일 것이다.

더우기 물리적인 거리야 극복하는 데 한계가 있지만

인터넷이 발달하는 요즈음의 세계는

국가의 의미가 무색하다고 생각된다.

이 책은 1956년 찰스 라이트 밀스의 저서 <파워 엘리트>의 전통을 잇는다며

파워엘리트라는 개념이 이제는 '초국적 자본가 계급'이라는 개념으로 이론화되었다고 한다.

그러면 저자는 이 책을 왜 썼을까요?

저자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잠시 들어볼까요?

글로벌 파워 엘리트는 집중된 부의 운용, 보호, 활성화와 자본의 지속적 성장이라는 공통의 이해관계를 추구한다.

글로 파워 엘리트는 초국적 자본가 계급, 즉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1%의 핵심 행동대원으로

통의 이익을 정당화하기 위한 이념을 제공하고, 초국적 정부 기구들이 취해야 할

행동지침을 수립하여 자본가 계급을 하나로 통합한다.

이처럼 안전하게 보호된 부가 소수에게 편중되면서 인류는 수많은 위기를 마주하게 되었다.

가난, 전쟁, 기아, 대중 소외, 미디어의 거짓된 선전, 환겨의 황폐하는 이제 인류라는 종 자체를 위협할 지경에 이르렀다.

p.8. 들어가며


윌리엄 I 로빈슨이 쓴 <세계 자본주의와 인류의 위기>에서 다음과 같은 인류의 위기를 설명하고 있다.

새로운 세계가 사회적 불평등과 환경파괴, 지구적 폭력, 경제적 불안이라는 전례없는 수준의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고.

지나친 집중화와 과도한 자본 축적 탓에 투자 기회는 이제 한계에 도달했고,

잉여 자본을 투자할 만한 기제는 오로지 3가지 밖에 남지 않았다고 한다.

바로 고위험 금융 투기, 전쟁 및 전쟁준비, 공공시설의 민영화

p.32 초국적 자본가 계급 파워 엘리트-70년의 역사

그래서 이 책을 그들을 알리고 판단하기를 바란다.

책의 구성은.......

들어가며

서론: 누가 세계를 지배하는가?

1장 초국적 자본가 계급 파워 엘리트: 70년 역사

2장 세계적 거대 자산운용사:세계 자본주의의 핵

3장 경영자: 거대 자산운용사를 이끄는 글로벌 파워 엘리트

4장 조력자: 초국적 자본가 계급의 파워 엘리트 정책 결정 센터

5장 수호자: 파워 엘리트를 보호하는 국가와 기업

6장 이념가: 제국, 전쟁, 자본주의는 파는 대중매체

7장 거대한 힘에 맞서다: 민주주의 운동과 저항

덧붙이는 글: 글로벌 파워 엘리트에게 보내는 편지

감사의 글

17년 기준 인류의 가장 부유한 1%가 세계 부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상위 30퍼센트가 95퍼센트 이상을 지배했으며, 나머지 70퍼센트는 세계 자원의 5퍼센트 미만으로 근근이 살아가고 있다고 한다.

자본주의의 거인인 17개 자산웅요사가 운용하는 자본은 총 41조 1000억 달러 이상이다.

이들 거대 기업의 이사회에는 총 199명의 이사가 등재되어 있는데,

이들 중 136명이 남성이었고, 약84%가 유럽계 백인이라고 한다.

이들은 슈퍼클래스의 핵심이고, 41조 1000억 달러 이상의 투자 자본을 보유한 거대 자산운용사들의 투자 결정권을 쥐고 있다고 한다.

또한 이들은 초국가적 정책 결정 센터에 참여함으로써 파워엘리트들에게 유리한 정책을 결정에 영향을 주고

유리한 정보들을 공유하고 이익을 얻는다고 한다.

이 책을 읽고나서

세상을 어떻게 바라보는 것이 좋을까에 대해서 잠시, 아주 잠깐 생각해봤다.

요즘 말하는 우리나라의 사회이슈도 별반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

금수저, 흙수저

삼포세대

이 글을 보면 우리가 보는 세상과 또 다른 세상이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들이 부를 축적하는 방식에 심한 허탈감과 상실감이 느껴집니다.

우리가 이렇게 열심히 사는 것이 마치

그들과 같은 파워엘리트들이 설계해 놓은 프로그램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아무리 열심히 해봐도 나아지는 것이 없을 거 같은데

열심히 해서 남한테 좋은 왜 할까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그러면 포기해야 할까요?

결론은 아니다.

저자는 이 책에 언급한 389명의 명단을 작성해서 유포해서 문제가 있다고 폭로하는 것이 아닙니다

당신들의 글로벌 파워가 거대한만큼

현재 전세계, 지구에 닥쳐온 위기를 해결해야 할 막중한 책임이 있다는 거죠.

그래서 인류에게 중요한 결정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파워가 있기 때문에

현명하고 신중한 결정을 해주기를 바라는 것이리라 생각한다.

그러면서 저자는 세계가 필요로 하는 것을 <세계인권선언>의 틀 안에서 이해해보는 것이

좋은 출발점이라고 얘기하면서 생각해보기를 제안한다.

저자는 글로벌 파워 엘리트들에게 말한다.

세계 자본에 관한 결정을 내릴 때 후손들의 미래를 잊지 말아야 함을,

피할 수 없는 수준의 심각한 사회적 불안과 환경 재앙이 실현되기 전에

그들이 나서서 조치를 취해야 함을 알아햐 한다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