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와 나오키 1 - 당한 만큼 갚아준다
이케이도 준 지음, 이선희 옮김 / 인플루엔셜(주)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당한만큼 갚아준다고 깜짝 놀라며 봤는데,

그렇게까지 인정사정 볼 거없이 하지는 않네요. 인간적입니다.

책 제목이 특이하잖아요^^

'한자와 나오키'라서 한자랑 관련된 거만 생각했는데, ㅎㅎ. 전혀 생각지 못한 주인공의 이름이네요.

글쎄요, 아직 1권이라서 갚아줄 게 더 많을수도 있겠죠. 근데도 한자와 과장님은 인간적이네요.

내가 그 입장이라면 벌써 미쳐 있을수도 있을거 같아요.

한편으로는 일본문화. 조직문화를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였네요.

일본이 우리보다 상명하복 문화가 기업조직에는 더 강하것 같고,

특히 책임에 대한 부분, 잘못에 대한 책임 요구를 혼자서 다 뒤집어 쓰고 사라지는 문화네요.

왜 옛날 사무라이 영화에 나오는 명예회복 후에 미련없이 집단 할복자살 하는 무리들같은...

우리가 보기에는너무 잔혹한 일처럼 보이지만

일본인들은 수치에 대해서 견디지 못할뿐더러

그것을 스스로 죽음으로써 명예를 되찾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거 같네요.

책의 스토리는 은행을 무대로 벌어지는 흥미진진한 내용이라 금방 읽게 되었어요.

얼핏보면 우리 월화드라마 소재로도 쓸수 있을 거 같네요.

저자는 이케이도 준이고 저자 스스로 게이오 법학과를 나와서 미쓰비시은행에서 일했던 적이 있네요^^.

책구성은.....

1.꼬리자르기

2.거품 시대의 입행동기

3.색깔없는 돈

4.마지막으로 웃는 자

5.검은 꽃

6.은행회로

7.수족관 구경

한자와 나오키과장의 침착한 증거수집은 베테랑형사 같은 느낌이네요.

꼭 2권도 읽어 보고싶네요.

근데 글의 전반적인 흐름이랑 상관없이 마음이 짠했던 부분이 있있어요.하마터면 눈물 흘릴뻔 ㅠ.ㅠ

한자와를 괴롭히는 점장인 아사노를 한자와가 모든 증거를 잡아서 끝장내버릴 상황에서,

아사노의 아내가 뭔가를 직감하고 한자와에게 부탁하는 장면입니다.

사실 사정은 잘 모르지만 힘들어하는 남편을 직감으로 알고 회사로 찾아가서 직장 부하들에게 '남편을 잘 부탁한다'고 말하는 아사노의 아내모습은 한 인간으로서 고마웠다^^

어쨌든 2권을 기대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