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뛰는 소설 - 사랑이 움직이는 순간 창비교육의 테마 소설 시리즈
최진영 외 지음, 김동현 외 엮음 / 창비교육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슴 뛰는 소설》은 9명의 소설가가 쓴 아홉 편의 소설을 엮은 소설집이다. 이 책만을 위해 쓴 소설은 아니고, 이미 발표한 소설 중 '사랑'이란 주제로 엮을 수 있는 작품을 모은 책이다. 그렇다. 창비이기에 가능한 기획이었다. 해설을 읽으니, 이 소설은 사춘기에 들어선 청소년을 위한 책이었나보다, 몰랐는데. 해설의 두 번째 문단의 첫 문장은 "사춘기에 막 들어서면 궁금해지는 것이 많습니다."인 것을 보면 확실하다.
(사춘기에 어조까지. 책 소개를 읽으니 맞다.)

어설퍼서 아쉽고 풋풋해서 그리운 첫사랑이란 감정부터, 상대를 사랑하는 감정의 기저에 놓인 나를 발견하는 것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 콤플렉스까지 사랑해야 할 사람을 찾고 또 찾았지만 결국 자신이 자신을 사랑하는 것이 가장 먼저가 되어야 한다는 이야기도, 그렇게까지 사랑해야 하는가 싶은데 그렇게라는 방식이 주는 신선함도, 수많은 결혼 이야기도, 결혼 이후에 일어나는 일들까지. 우리가 생각하는 사랑의 과정을 따른 작품을 순서대로 읽으며 재미있는 작품을 만나 좋았다.
(앞부분 작품은 재미있었고, 후반부는 평이했다.)

나이가 드는 과정처럼 사랑의 생애를 따라 읽는 건 편안했지만, 그 순서가 헝클어져도 재미있지 않을까 싶었다. (순서대로 일어나는 건 지루하니까) 인생에서 책 속에 나온 사랑의 궤적을 꼬박꼬박 밟아나가는 사람이 어디에도 없지 않을까. 한두 과정은 건너뛰고, 어쩌면 한 가지도 제대로 느끼지 못하고 지나칠지도 모른다. 그래서 소설을 읽을지도 모른다. 경험만으로 사랑을 알기에 삶은 너무 짧으니까. 사랑을 하는 건 기적 같으니까. 누군가가 만든 이야기에서 나를 비추어보고 나의 사랑을 돌아보고 앞으로의 삶을 가늠해보며 조금 나은 나를 만드는 것이 사랑 소설을 읽는 이유가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