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효.. 사랑하는 것도 제 맘대로 못했던 태석..
그러면서 스스로 마음의 문을 닫아버리고 승낙한 정략혼

가예도 태석과 상황이 똑같네.. 다른점이 있다면..
가예에겐 사랑했던 사람이 없단거네ㅠ
그 단조로운 일상 이제 버리고 재밌는 삶 살아보자!!

가예의 이혼 요구로 달라져버린 마음...
아니 그 이전부터 균열이 갔을지도.. 사랑 없는 결혼이라
서로에게 곁을 내주진 않았어도.. 함께한 시간들 속에서
서서히 물든감정이겠지.. 떠나겠다 하니 돌아보게되고
생각하게되고.. 그제서야 자신의 마음을 들여다보게 된..
너희는 그냥 속 마음 터놓고 얘기하면 풀릴 듯 한데..
꼬여버린 이 마음 어찌 해결될려나?

감정을 강요하지 말자던 처음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건 그녀였다. 마음을 숨기는 거짓말에는 이제 익숙해져서 한 번쯤 더 한다고 크게 달라질 건 없었다. - P35

그의 능력을 신뢰하지 못하는 부친, 그가 사랑하는 여자에게 돈을 건네주며 떠나라고 종용한 모친, 영원할 줄 알았던 사랑의 배신, 그 사랑 때문에 잃어버린 우정까지. - P62

누군가에게 사랑받는다는 것은 그 사랑을 받는 사람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사람도 반짝이게 하는 마법과도 같았다. - P85

"당신도 알다시피 내겐 예전부터 내 인생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이 없었어요. 부모님이 나오라는 학교를 나와서, 부모님이 들어가라는 회사에 들어갔다가, 부모님이 소개해 준 당신을 만나서 결혼했죠."

누군가는 가진 것 많은 부모를 만나 부러울 것 없이 자란 그녀를 특별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눈앞에 펼쳐진 그녀의 인생은 평범하다 못해 건조하고, 단조로웠다. 꿈이라는 걸 가질 틈도 없이 부모에게 끌려다니며 그들이 원하는 삶을 살아야 했고, 그건 특별하게 태어난 인생의 대가였다. - P128

가예가 자신을 바라보고 웃었던 적이 몇 번이었는지 태석은 곰곰이 생각했다. 웃는 기억은 희미했지만 가예가 자신 때문에 눈물 짓는 것은 한 달 새에 벌써 두 번이나 보았다. 아마 2년 동안 남몰래 흘린 눈물이 더 많을 것이다. 그만큼이나 그녀를 힘들게 해 놓고 이제 와서 마음이 흔들린다고 하는 것이 얼마나 이기적인 짓인가.

"듣고 싶지 않겠지만, 이 말밖에 할 말이 없다."

무겁고 아픈 이 고요함 속에서, 애달픈 외로움을 혼자 감당하게 만들어서.

"미안해."

언제 끝날지 모르는 이별의 서늘함을 느끼게 해서.

한발 늦어 버린 진심을, 이제야 알아차려서. - P20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ㅜㅜ 슬픈 외사랑 시작됨..

‘각자 집안이 원하는 대로 비즈니스만 합시다. 그쪽은 그쪽대로, 나는 나대로.’ - P2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나를 아는 남자
고은영 / 피플앤스토리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잔잔물에 직진남이라좋았어요. 짧게 끝난게 좀 아쉬웠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메일이나 문자, 카톡으로 안부를 전하는시대
손편지 써본적이 언제인지도 기억이 가물가물...
그러고보면 예전에는 문구점이나 팬시점들러 예쁜편지지
모으는 것도 재밌었는데....지금은 관심밖일뿐...

스도쿠 연필? 지우고 쓰고 해야하니까.. 오호
지우개도 깎아쓸수 있대.. 신기하네..

덕분에 다양한 문구에대해 알 수있었어요.
쓰임새 모양 그리고 나라별로 특징들도 알 수 있어서 좋은

아날로그.. 따뜻함 온기... 음 인정

나는 문방구를 나올 때면 매번 한국에 있는 보고 싶은 사람들의 이름을 생각한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그들에게 쓸 편지를 어떤 문장으로 시작할지 고민하며 집으로 돌아온다. 내내 곱씹은 첫 문장을 따끈따끈한 편지지에 풀어놓을 때면 문구 여행의 의미가 바로 선다.
그리운 이들에게 줄 수 있는 단 하나의 원본. 내가 직접 쓴 편지. 단 한문장만 적더라도 그 편지는 세상에 존재하는 단 한 장의 원본이기에, 그자체로 충분히 훌륭하다. - P74

문방구가 오래가려면 어떤 매력을 갖춰야 할까. 초등학생 때 집 앞에 있던 문방구가 떠올랐다. 무엇이든 다 있는 만물상. 먼지를 후후 불어가며 보물을 찾는 보물섬. 수많은 흔적을 담은, 그래서 더럽혀도 부담 없는 낙서 가득한 스케치북 같은 공간…. - P77

자존감이 높은 사람도 외롭다. 슬프고 무섭다. 두렵고, 후회하고, 때론 포기하거나 절망하기도 한다. 그렇지만 이들은 스스로에게 힘을 줄수 있다. 내면의 자신을 마주했을 때 솔직하다. 나의 자존감에 영향을 끼치는 요소는 오직 ‘나’다. ‘나’를 제대로 바라보는 것이 자존감을 키우는 일의 시작이고 끝이다. - P101

힘이 되는 편지, 반성의 편지, 사랑의 편지, 서운함을 토로하는 편지, 가벼운 편지, 무거운 편지, 슬픈 편지, 기쁜 편지, 고마운 편지, 미안한 편지, 여러 번 읽을 편지, 딱 한 번만 읽을 편지, 누군가에게도 보여줄 수있는 편지, 나만 볼 편지, 낮에 볼 편지, 늦은 새벽에 볼 편지, 외울 만큼 짧은 편지, 곱씹으며 오래 읽을 편지….
내가 쓴 편지가 어떤 편지인지를 다시 한번 생각하고 봉투에 힌트를 남겨야 한다. 이것이 종이에 남긴 마음을 전달하는 데 끝까지 정성을 들여야 하는 이유다. - P115

스도쿠는 내 운명
뉴욕에서 운명의 문구를 만났다. 그것은 바로 스도쿠 연필. 한쪽은 흑심, 다른 한쪽은 지우개인데 지우개 쪽도 연필처럼 깎아 쓸 수 있다.
문구 여행을 시작하는 파리행 비행기에서 스도쿠의 재미를 알았고, 베를린에서 스도쿠 책을 샀는데 뉴욕에서는 스도쿠 연필을 샀다.
기승전결이 완벽한 여행이다. - P179

솔직히 말하자면 문구 여행이라는 타이틀이 부담스러웠다. 문방구에 찾아가고, 사진 찍는 게 부끄럽고 창피하기도 했다. 어느 날은 이 멋진 문방구를 눈으로만 담으면 되지, 왜 사진을 찍고 글을 써야 하는지 의문이 들어 아무것도 기록하지 않았다. 그렇지만 배배 꼬인 마음을 이겨내고 내가 좋아하는 것을 정신적으로, 물질적으로 잔뜩 흡수했다.
마음껏 호들갑을 떨었다. 새로운 브랜드를 만나는 경험이 즐거웠고, 그 공간을 꾸며나가는 주인과 직원들을 직접 만나며 많은 것을 배웠다.
나의 꿈이 선명해졌다. - P181

나는 왜문구를 좋아할까. 문구란 무엇일까. 내가 두 달 동안 경험한 문구는 뭘까. 질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다 ‘아날로그’라는 단어를 적었다.
그러자 따라온 또 하나의 질문. ‘아날로그란 뭘까?’ 한한사전, 영한사전, 영영사전, 백과사전, 과학기술사전, 어린이 사전… 온갖 사전을 동원해 뜻을 검색했다. 마음에 드는 답이 없었다. 디지털과 상반되는 것이라는 뜻으로는 충분치 않았다. 도대체 아날로그가 뭔데! 아무리 생각해도 답이 나오지 않아서 아날로그에 대한 나의 경험을 적었다. 찢어서 사용하는 일력, 주파수를 맞추는 라디오, 우표를 붙인 손 편지, 현상하기 전까진 결과물을 모르는 필름 카메라. 그러다 가족들이 내가 없는 동안 일력에 교환 일기를 써놓은 것을 보고 답이 나왔다. 아날로그란 ‘온기가 머무는 것’이다. - P18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도쿠 집중하기 딱 좋은.. 잡생각도 없애주는 게임

여행을 시작하면서 스도쿠를 발견한 것은 행운이었다. 여행 내내불안하고 무섭고 잡념이 피어오를 때마다 스도쿠를 했는데, 그 판을성공했든 못 했든 숫자에 오롯이 집중하고 나면 정신이 개운해졌다.
게임에서 리셋 버튼을 누른 것처럼 이전에 하던 고민을 쉽게 잊을 수있었다. 이 경험으로 나는 큰 고민과 걱정이 생길 때마다 스도쿠를찾는 사람이 되었다. 그 결과 걱정을 안 해서 걱정이 없는 여행자가 될수 있었다. 아, 스도쿠는 구닥다리 게임이 아니라 여행 내내 감정을붙잡아주는 동아줄 같은 존재였다. - P31

여행은 살아보는 것

여행 일주일 차가 된 오늘. 아침에 일어나 센강에서 조깅을 한다. 일주일 내내 걸었던 익숙한 길을 운동하기 위해 걸으니 기분이 색다르다. 이런게 하고 싶었던 걸까. 아침에 눈을 뜨고, 밥을 먹고, 운동을 하고. 아주 기본적인 것들을 규칙적으로 할 수 있어서 의미 있는 여행이다. - P5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