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산책 갈까? 웅진 우리그림책 115
김주현 지음, 김유진 그림 / 웅진주니어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가 사는 지역은 연일 맑은 날씨라

산책하기 정말 좋아요! 주말이면 아이들과 

함께 동네만 살짝 걸어도 너무 즐겁더라고요. 

그런데 맑은 날씨에만 산책이 좋을까요?



사실 바람이 불면 바람이 부는 데로, 

비가 오면 비가 오는데로, 

눈이 오면 눈이 오는 데로 그 나름의

특별한 매력이 있기 때문에 모든 날이

산책하기 딱 좋은 것 같아요.



이번에 만난 '오늘 산책 갈까?'는

봄의 산책길을 강아지의 시선으로

담아낸 그림책입니다. 

다채로운 자연의 풍경을 만나다 보면, 

어느새 그 아름다움에 풍덩 빠져버리죠.



자, 이제 출발!

소녀는 강아지와 함께 산책을 나가요. 

두 친구는 다리를 쭉 뻗고, 성큼 걸었죠.



살금살금. 

터벅터벅.

쿵쾅쿵쾅.

어슬렁어슬렁.

어느새 공원에 도착한 소녀와 강아지.



그곳에는 봄이 한창이었습니다. 

풀들이 삐죽삐죽 올라오는 냄새.

살구꽃,  앵두꽃 봉오리가 톡톡 터지는 냄새.

햇볕이 뒹굴뒹굴 구르고 간 냄새.

새들이 종알종알 떠들고 간 냄새.

강아지의 코가 간질간질했죠.



강아지는 소녀와 함께 달팽이처럼

느릿느릿 산책을 즐기는 걸 좋아해요. 

허겁지겁 걷지 않아도, 달리지 않아도 되죠.

힘이 들면, 잠시 앉아 쉬어도 좋아요. 




자연과 함께 행복한 산책을 즐기는

소녀와 강아지의 하루는 보기만 해도

웃음이 절로 지어집니다. 

강아지의 시선에서 바라보는 산책이라

오감을 가득 느낄 수 있었어요. 

특히 아이는 공원에서 만날 수 있는 

다양한 동물과 곤충을 찾는 재미에

푹  빠져버렸답니다  



여유로움 가득한 산책길에는 아름다운

봄꽃과 다양한 생물들이 무척 많았어요.

평소에는 그냥 지나칠 수 있는 공원 속 

풍경이 조금 더 색다르게 다가왔답니다. 



생동감이 넘치는 아름다운 삽화는

평범한 일상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었어요.

그리고 다양한 의성어와 의태어를 통해

책을 읽는 즐거움도 더해졌답니다.




산책하기 너무 좋은 계절!

그림책 <오늘 산책 갈까?>와 함께 

더욱 특별한 산책을 해보는 건 어떨까요?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당근 할머니
안녕달 지음 / 창비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와 어른 모두가 사랑하는 안녕달작가!

눈빠지게 기다리던 안녕달 작가의 

신간 그림책이 출간되었어요. 

이번에는 특별하고 따스한 가족 이야기를

담아낸 모두를 위한 사랑스러운 그림책입니다.

특히 '당근 유치원'을 좋아했던 아이라면,

더욱 반가운 이야기죠!



-



부모님의 결혼식 참석으로 시골 할머니 댁에

가게 된 아기 돼지. 설레는 마음 가득 안고,

할머니에게 힘껏 달려갑니다. 

서로 오랜만에 만났을까요?

할머니의 얼굴에도 반가운 미소가 한가득이죠.



"엄마, 애 단것 너무 많이 먹이지 말고 

잘 부탁해. 할머니 힘들게 하지 마."

엄마는 할머니와 아기 돼지에게 신신당부를

하고 결혼식장으로 떠납니다. 



할머니 댁 텃밭에는 먹을 것이 정말 많았어요. 

블루베리, 복숭아, 딸기잼, 해바라기씨..

아기 돼지와 할머니는 맛난 음식을 실컷 먹고, 

자전거를 타고 읍내에 있는 오일장으로 향합니다.



오일장에는 볼거리 먹을거리가 다양했어요.

좋아하는 음식을 함께 나눠먹고, 사물놀이패와

신나게 춤을 추고, 할머니 친구들과 인사도 하죠!

그리고 할머니와 아기 돼지 모두 당근을 가장

좋아한다는 새로운 사실도 알게 돼요.





그림책 속 할머니의 모습 어딘가 익숙하죠?

우리 곁에 있는 많은 할머니들의 모습과

참 닮아 보이는 당근 할머니! 

소중한 손주만 보면 뭐든 다 먹이고 싶고, 

뭐든 다 해주고 싶은 다정한 할머니의 모습을 

따스한 그림으로 만날 수 있어 정말 좋았어요. 

특히 할머니와 아기 돼지의 시장 나들이는

보는 것만으로도 미소가 가득 지어집니다. 



그림책을 가만히 들여다보세요!

뭔가 특별한 점 하나 발견하셨나요?

바로 할머니와 부모님은 토끼인데, 

아기로 등장하는 동물이 돼지예요.

서로의 겉모습은 달라도 좋아하는 음식이

같은 할머니와 아기 돼지의 모습을 보면서, 

우리 주변에는 다양한 형태의 가족이 

존재한다는 걸 알려줄 수 있었답니다.

더불어 가족의 의미에 대해서도 다채로운

이야기를 함께 나눠봐도 좋겠죠?



그림책 구석구석 볼거리도 너무 많았고요.

안녕달 작가 특유의 따스한 감성이 가득 

느껴져서 너무 좋았던 그림책이었어요. 

다정한 온기로 우리의 마음을 녹여줄

사랑스러운 이야기! '당근 할머니'

아이와 함께 꼭 읽어보시길 추천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등학생을 위한 인물 한국사 1 : 고대 - 단군~대조영, 개정판 초등학생을 위한 인물 한국사 1
윤희진 지음, 이광익 그림, 서울대학교 뿌리깊은 역사나무 감수 / 길벗스쿨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사 어렵게 생각하는 친구들 많죠?

사실 저 역시도 학생 때는 한국사가

어렵고 힘든 과목이라는 생각이 컸어요.

삼국 시대부터 조선 시대까지 오랜 세월 동안

외워야 할 인물과 사건들은 왜 이리 많은지..

특히 근대사는 재미도 없고 헷갈려 더 싫었어요.

아마 그때는 한국사를 이해하려고 했던 게 아닌, 

공부라고만 생각하고 다가가서인 것 같아요.



요즘은 한국사 공부가 필수이더라고요.

저 역시 아이의 학습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 중에 하나가 바로 한국사 공부랍니다.

그래서 제가 느꼈던 재미없는 한국사가 아닌,

아이들에게는 한국사가 좀 더 쉽고 재미있게

다가가면 좋을 것 같아 만나본 책을 소개해요!



'초등학생을 위한 인물 한국사'

이 책은 교과서 주요 인물 이야기를 통해

역사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한국사 책이에요.

특히 어린이의 눈높이 맞게 옛날이야기처럼

한국사를 들려주기 때문에 너무 재미있답니다.



그리고 인물의 특징을 살린 다양한 그림으로

지루함이 없고, 책을 읽고 난 후에 복습할 수 

있는 한국사 퀴즈까지! 너무 알찬 구성이었어요.



이 책은 총 5권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데, 

제가 만난 1권에서는 고조선부터 삼국시대까지

우리나라에 세워진 고대 국가를 만날 수 있어요!

단군, 주몽, 광개토 대왕, 김유신, 대조영 등 

여러 인물들을 통해 고대 사회의 특징들을

흥미롭게 배울 수 있죠!



한국사는 초등 5학년 2학기에 사회 과목에서

본격적으로 배우기 시작하는데, 교과서로 

배우기 전에 이 책을 통해 한국사의 흐름을 

한눈에 살펴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1권만 읽었는데도 아이가 너무 좋아해서, 

다른 시리즈도 꼭 만나봐야 갈 것 같아요. 

교과서 인물 이야기로 한국사 기초를 

다질 수 있는 '초등학생을 위한 인물 한국사'

초등 아이와  함께 꼭 만나보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돌아온 주먹이
이영경 지음 / 다그림책(키다리)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씨방 일곱 동무>, <넉 점 반>의 

이영경 작가님의 신간 그림책이 나왔어요!

이번에는 널리 알려진 '주먹만한 아이'를

새로운 시선으로 그려낸 그림책입니다!

'돌아온 주먹이' 과연 어떤 특별한 이야기로

펼쳐질지 호기심 가득 안고 책을 펼칩니다.




옛날 어느 마을에 아주 작은 아이가

오이꽃에서 태어났어요. 

주먹만큼만 크고는 더 자라지 않아

아이는 주먹이라고 불렸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아빠가 주먹이를 데리고

낚시를 갔어요. 아빠가 가재를 잡는 동안

주먹이는 신나게 뛰어놀았죠!



도토리랑 친구 삼고 놀던 주먹이에게

커다란 잉어 씨가 다가왔답니다. 

"안녕? 멋진 아이.

그 동그란 걸 내게 주면 안 될까?

그러면 내 배 속 구경을 시켜 줄 텐데."



주먹이가 잉어 씨의 입속을 들여다보는 사이

잉어 씨가 주먹이를 꿀꺽 삼켜버렸어요. 

주먹이는 잉어 씨의 배 속으로 미끄러졌죠!



빠져나갈 곳이 보이지 않은 주먹이.

주먹이는 큰 소리로 아빠를 불렀어요.

"아빠, 나 좀 꺼내 주세요!"



다행히 어떤 사람이 잉어 씨를 낚았고, 

아이의 목소리가 들려 잉어 씨의 배를 

갈라 주먹이를 꺼내주었답니다. 

주먹이는 꾸벅 인사를 하고 

다른 곳으로 도망을 쳤어요. 



주먹이는 어느새 토끼풀을 따 물고

신나게 놀고 있었죠. 먹을 풀이 가득해

황소가 부지런히 식사를 하고 있었답니다.

덥석덥석 풀을 삼키던 사이, 풀 뭉치에

휩쓸려 주먹이가 황소 배 속으로 들어갔어요. 



과연 주먹이는 무사히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요?



주먹이의 파란만장한 모험!

많은 위기에 놓이게 된 주먹이지만, 

친구들을 하나둘씩 사귀고, 서로에게

의지해 집으로 무사히 돌아가게 돼요. 

그 과정이 정말 흥미진진하고 재미있었어요.

특히 이야기와 딱 어울리는 다양한 노래를

QR코드로 만날 수 있어 더욱 좋았어요. 



자신과 다른 모습을 가진 친구들이지만, 

너무 소중하게 생각하는 주먹이의 따스한

마음이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그림책이었어요.

그리고 씩씩하게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모습은 아이들에게 큰 응원이 될 거예요. 



옛이야기의 구수함과 이영경 작가님의 

개성이 만나 더욱 특별해진 주먹이!

아이들과 함께 꼭 만나보시길 추천합니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의 이야기는 반짝일 거야
마달레나 모니스 지음, 오진영 옮김 / 문학동네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앙과 팀은 첫 번째 꿈을 꿀 때부터

함께였습니다.



주앙은 조심성이 많고, 

팀은 겁이 없습니다.

주앙에게 필요한 것은 자신감, 

팀에게 필요한 것은 신중함!



주앙은 종종 망설이지만, 

곧 발을 내딛습니다.

팀이 주앙의 손을 잡아 주기 때문이지요. 



주앙은 팀과 함께라면, 

뭐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초록빛으로 물든 들판.

그리고 엎드려 책을 읽고 있는 주앙.

빨간 후드를 입은 팀이 주앙에게 다가오면서

두 친구의 신나는 모험이 시작됩니다. 



조심성이 많고 모든 것에 신중한 주앙은

겁이 없는 팀에 손에 이끌려 통나무를 타고

강을 건너기도 하고, 커다란 종이배를 타고

바다를 향해 나아가기도 하죠.



주앙은 팀의 용기에 늘 감탄을 합니다. 

그리고 주앙이 이끄는 탐험을 좋아하죠!

두 친구의 이야기는 끝없이 이어집니다. 



서로 다른 두 친구가 만나 즐거운 모험을

떠나는 이야기! 그림책을 읽다 보면, 서로의

단점을 감싸 안아주고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두 친구의 다정한 우정이 너무나

사랑스럽게 다가올 거예요.



하지만 마지막 장면의 반전을 통해

또 다른 특별한 이야기가 다시 펼쳐집니다.

그리고 독특했던 첫 번째 문장!

'주앙과 팀은 첫 번째 꿈을 꿀 때부터

함께였습니다.'의 진짜 의미를 깨닫게 되죠.



이 그림책은 단순한 우정 이야기가 아니었어요.

바로 내 안에 숨겨진 또 다른 나의 모습을

되돌아볼 수 있는 조금은 철학적인 이야기죠.

겉으로 보이는 나와 내면에 숨겨진 내가

늘 함께 있기에 나의 인생은 더욱 반짝이는 

이야기를 만들어 가는 게 아닐까 싶어요.



몽환적인 느낌 가득한 아름다운 이야기!

아이와 함께 만나보시길 추천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