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친절한 경제상식 - 뉴스가 들리고 기사가 읽히는
토리텔러 지음 / 미래의창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경제를 말해보라고하면 사실 나에겐 그다지 큰 생각이 없었다. 친구가 있는 과, 당장은 내가 신경 안 쓰는 거, 그럼에도 뉴스 보면 웃픈 것들. 내 머리 속에는 부동산의 정의조차 정확히 없었으니까. 꽤 긴 시간 동안 책을 읽었는데(중간중간 다른 책도 보았지만), 적어도 경제학입문서로 읽기엔 꽤나 유쾌하고 재밌는 책이란 것은 확실히 재고하고 싶다.

 




공교롭게도 4학년이 된 이번 학기에 아직도 필수교양을 다 듣지 못한 교양 부족한 내가 이번에 선택한 과목은 경제와 관련된 과목이었다. 사실 중간고사 직후 즈음 다 읽었는데, 당시에는 무역 이야기가 많아, 이 책과는 별개의 이야기가 많았는데 금융 파트에 들어오니 더욱 쉬운 이해에 도움이 되기도 했다.

사실 입문서로 보기에 좋단 의미로, 정말 하나하나 세세하게 보는 것보단 쭉 한 번 훑어보는 쪽에 의의를 두다보니 깊은 지식을 원해서 읽는다면 비추천이지만, 정말 제목 그대로 ‘세상 친절’하다. 어떠한 가치관을 만드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 가치를 주입시키는 않는 모습이 특히 보기 좋았다. 중립적이라고 해야 할까? 마냥 비판만을 하는 것이 아니라, ‘이 바닥에 영원한 적도 친구도 없다’며 인정한다. 꽤나 깔끔하던디.


 


주제야 방대하지만, 대부분 알만한 이야기를 정리한 과거 유행했던 ‘지대넓얕’의 경제를 현대파트를 더 유머있게 쓴 느낌이었다. 작가의 문장이 마음에 들기도 했고, 강조한 목표가 너무나 선명해서 좋았다. ‘자신의 위치에 맞게 기사를 해석하고 문제에 대처하는 능력’을 기르는 것. 개인에서 사회로, 다시 개인으로 돌아오는 이 이야기는 내가 살면서 필요한 정보들이었다.

너무나 마음에 들었던 내 경제 입문, 물론 내가 경제를 주구장창 팔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이렇게 유쾌하게 정보를 얻는건 좋은 일이니까. 요즘 계속 독서시간이 줄고 있는데, 반성하게 된다. 제발 시간도 돈도 경제적으로 쓰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