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이만 헤어져요 - 이혼 변호사 최변 일기
최유나 지음, 김현원 그림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는 언제부터 서로에게 고통을 주는 존재가 되었을까-110p.


 

둥글둥글하고 일상툰 같은 그림체의 만화, 처음 보았을 땐 ‘그래도 해피엔딩’의 이야기가 있을 줄 알았다. 하지만 의외로 이야기들은 날이 서있었다. 이혼에 대해서 생각해본 적이 없던 나의 입장에선 많은 생각을 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사실 아직 결혼도 먼 얘기고, 당장 연애도 못하는 나였으니까.



'내리사랑이라고 했던가, 정말로 그렇다. 사랑은 내려가고 또 내려가는 것 같다.'

'변호사님 이혼 안 하게 됐어요. 죄송해요.'


이혼조정이 성공한다고 좋아할 수도, 실패한다고 싫어만 할 수도 없는 아이러니한 이야기가 많았다. 어찌 되었든 함께 살았던 사람들이기에 서로 무언가를 포기한 것이니까.


많은 이야기가 있지만 그 중 부부 관계가 아닌 가족 관계로 인해 이혼을 하는 이야기는 인간 관계가 정말 단순하지 않음을 보여주었고, 유책 배우자에 대한 이야기는 정말 꽤나 답답한 순간들이 많았다. 여기서 나온 말 그대로 ‘탄산이 약간 빠진 사이다, 덜 퍽퍽한 고구마’ 같은 상황들이다.



이야기를 잘 들어주는 사람이 가진  애달픔이랄까, 변호사에 대한 직접적인 이야기도 재미있었다. 드라마 속에서는 속물로 표현되기도, 사이다로 표현되지만 오히려 그렇게 될 수 없을 정도로 정신없이 일을 한단 생각도 들었다. 드라마 속에서 에피소드 하나엔 그저 그 하나에 미친 듯이 집중할 수 있는 변호사들이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니까.


드라마 속에서의 변호사는 살인, 납치, 성폭력 같은 강력범죄나 형사소송을 다루는 측면이 강하다. 하지만 이러한 이혼, 민사적인 측면이 오히려 더 현실적으로 보였다. 이분법적으로 보자는 것이 아니다. 매체 속에서 사람들을 자극하는 것과는 다른 형태의 자극을 준 이야기라고 하는 것이다.


아쉬워도, 후련해도, 미워해도, 행복해도 현실이니까.

우리는 언제부터 서로에게 고통을 주는 존재가 되었을까.- P11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