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려워 한다고 해서 피할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어 무슨 일이든 당할 수 있는거야 그렇다 해도 신중할 필요는 있지 아빠가 말했었다 신중함이란 지성을 갖춘 용기란다 P.6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생거 사원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363
제인 오스틴 지음, 윤지관 옮김 / 민음사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결혼 생활과 춤추기를 그렇게 정의하시는군요. 그런 각도에서 보자면 별로 닮은 데가 없어 보이는군요, 확실히. 그러나 이런 식으로 볼 수도 있지 않을까요? 음, 이런 점은 인정하실 겁니다. 춤이나 결혼이나 선택권은 남자에게 있고, 여자에게 거절권만 있어요. 춤이나 결혼이나 남자와 여자가 쌍방의이익을 위해 맺은 약속이지요. 또 일단 맺어지면 깨질 때까지는 서로에게만 속하고요. 두 사람은 각기 상대방이 한눈을 팔 지 않도록 노력할 의무가 있고, 옆에 있는 사람들이 더 완벽하 지 않을까, 다른 누구하고 했다면 더 낫지 않았을까 하는 상상의 나래를 펴지 못하게 막는 것이 최상의 이익이지요. 
P.9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야 8 - 제3부 아침이 오리라
송은일 지음 / 문이당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옛날 촉한을 세운 유비가, 악함이 작다고 하여 하지말고, 착함이 작다고 하여 아니하지말라고 했다 합니다 악함은 아무리 작더라도 쌓이면 큰 악이 되고 착함은 아무리 작더라도 쌓이면 큰선이 된다는 뜻이겠지요 P.1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야 7 - 제3부 아침이 오리라
송은일 지음 / 문이당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수천 수만가지 세상의 꽃들은 다 아름답다 가장 아름다운 꽃은 없다 가장 아름다운 꽃이라 느끼는 사람의 마음과 정신이 있을 뿐이다 여인뿐만이 아니라 사람은 누구나 아름답다 아름다움을 발견할 수 있는 마음을 가진 자와 못 가진 자 사이에 미추美醜와 귀천貴賤이 달라지는 것이다 P.24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야 7 - 제3부 아침이 오리라
송은일 지음 / 문이당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수천 수만가지 꽃들은 다 아름답다 기장 아름다운 꽃은 없다 가장 아름다운 꽃이라 느끼는 사람의 마음과 정신이 있을 뿐이다 여인뿐만 아니라 사람은 누구나 아름답다 아름다움을 발견할 수 있는 마음을 가진자와 못 가진 자 사이에 미추와 귀천이 달라지는 것이다 P.24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