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때 묻은 나의 부엌
히라마쓰 요코 지음, 조찬희 옮김 / 바다출판사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읽으면서 언젠가의 다음 여행에서는 생활용품을 사와야겠다고 생각했다. 기념품 말고, 생활용품. 자그마한 그릇이나 그곳에서만 살 수 있는 향신료, 편안한 수저 같은 것들. 그것들이 내 손때를 타며 그곳의 추억에 이곳의 추억을 더해 이 세상에 단 하나뿐인 어떤 것으로 깊어질 수 있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설을 쓰고 싶다면
제임스 설터 지음, 서창렬 옮김 / 마음산책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설터가 내게 말해줬다. 내가 쓴 글에 실망할 게 틀림없다는 생각을 담담히 받아들이라고. 글을 쓰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을 때도 글을 쓰라고. 좋은 글은 한달씩 묻혀두라고. 책을 읽고 극장에 가는 삶을 살라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랑의 잔상들
장혜령 지음 / 문학동네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녀의 시를 읽어본 적 없지만, 시인의 산문집 같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문장 수집 생활 - 밑줄 긋는 카피라이터의 일상적 글쓰기
이유미 지음 / 21세기북스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랫동안 볼, 그리하여 내식대로 해질 국어사전을 주문했다. 그것이 이 책을 읽은 후 최대의 성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편적인 것의 사회학
기시 마사히코 지음, 김경원 옮김 / 이마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딱딱할 것만 같았던 사회학자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해 준 책. 읽는 내내 따듯했다. 울컥하기도 했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