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 오래오래 좋아하기 위해 자기만의 방
한수희 지음, 서평화 그림 / 휴머니스트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친구가 남의 일기를 왜 읽느냐고 했다. 나는 그들의 일기를 읽으면 내가 잘 살아가는 데 도움이 된다고 했다. 지금까지 잘 해왔고, 앞으로 더 잘될 거라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 책도 그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친애하고, 친애하는 현대문학 핀 시리즈 소설선 11
백수린 지음 / 현대문학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니가 내게 좋았다고 읽어보라고 건넸고, 나는 이 작고 깊은 책을 읽는 동안 따스해졌다. 다 읽고나니 언니가 그랬던 것 처럼 누군가에게 추천해주고 싶어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를 숨쉬게 하는 것들
김혜나 지음 / 판미동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미나 귀리로 1인분의 죽을 만들어 조금 심심한 밑반찬과 함께 먹고 싶어졌다. 내 몸을 알고 싶어졌고, 나를 더 사랑하고 싶어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울 때마다 엄마 얼굴이 된다
이슬아 지음 / 문학동네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복희 씨와는 다르지만, 순옥 씨를 떠올리게 해줬다. 순옥 씨는 나의 엄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 - 혼자도 결혼도 아닌, 조립식 가족의 탄생
김하나.황선우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냥 <둘이 살고 있습니다>라고 해도 될만큼 동거하는 두 사람의 어쩌면, 보편적인 이야기. 플라타너스 일렁이는 아파트에서 나도 누군가와 동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갑분싸 빌리지도 않은 대출금 걱정이. 책장이 술술 넘어간다. 재미나게 읽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