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에서 피어나는 정교한 종이꽃]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손에서 피어나는 정교한 종이꽃
Livia Cetti 지음, 강민정 옮김, Addie Juell 사진, 전순덕 감수 / 도림북스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에 둘째아이 유치원에 종이꽃에 한번 도전해봤어요.

그냥 문방구에서 종이만 사와서 둘둘 말아서 만들었는데,

그때, 테크닉을 더 갖추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죠.


마침, 그런 욕구를 채워줄 책이 있네요.

진짜 같은 종이꽃 만들기!

손에서 피어나는 정교한 종이꽃







part 1, 2, 3.

종이꽃을 만드는 기초부터 시작하여

이렇게 여러가지 꽃들을 만들어 볼 수 있고,

더불어 응용된 작품들을 만들어 볼 수 있습니다.






종이꽃을 원재료에만 의존하는 것이 아닌,

염색을 하면서 새롭게 나만의 방식으로 만들 수 있다는 건, 

상당한 매력으로 보였네요.






이렇게 표백이나 색칠을 함으로써

같은 꽃도 완전 다르게 만들어볼 수 있습니다.

어찌보면 진짜 꽃보다 다채로움에 더 매력적으로 보이네요.






이 책은, 기초적인 작업부터 차근히 알려주고 있으니

종이꽃을 체계적으로 만들어 볼 수 있게 친절한 가르침을 주는 책이었어요.





처음 꽃을 만들어 볼 때, 이 꽃은 무슨 꽃일까.. 

꽃이라는 것 자체에도 잘 모르는 저로서는 꽃의 설명이 곁들여지는 것도 감사하고.


'브래시아 난초'를 키우는 저자가 꽃을 피우지 못해서

종이로 꽃을 만들어보게 되었다는 스토리도 곁들여져 있으니

단순히 종이꽃 만들기라는 기술적인 책이 아니고

선생님이 "저는요.." 하면서 이야기하는 느낌을 받았답니다.




종이꽃으로 만들었다는 것이 믿기지 않지 뭐에요.

정교한 종이꽃. 브래시아 난초는 종이꽃으로 피어났네요~!





이 꽃은 어떻게 만드는지!?

이렇게 만드는 법은 사진으로도 보이고, 설명도 차분히 전해주고 있습니다.

물론 정교한 색상은 정성을 들여 표백해보며, 만들어야하지만요.

왠지 도전해보고 싶다 하는 욕구가 생기네요.






part 3에서는 응용된 작품들,

꽃 송이로만이 아니라 실생활에서 쓰임새 있는 종이꽃들을 알려줍니다.

화환도 있고, 케이크 꽃 장식도 있고요.

갈렌드도 있으니, 크리스마스 되기 전 특히 이 책을 꼭 펴봐야겠어요.







또한 마지막에는 실물본도 포함되어 있으니,

꽃에 쓰이는 모양을 쉽게 잡아볼 수 있겠죠~!


종이꽃이라!

꽃꽂이는 하러가기 쉽지 않지만,

왠지 종이꽃은 이 책을 선생님 삼아 만들어보기가 가능할 것 같습니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