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헤어지겠지, 하지만 오늘은 아니야
F 지음, 송아람 그림, 이홍이 옮김 / 놀(다산북스)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롭다는 말을 자주 하신다면,
위로하려고 하는 책은 아니지만

담백하게 지금을 사는 우리,
'동지애'로 위로를 받게 되는 에세이.
일본 아마존 에세이 부분 1위를 랭킹하는
익명작가 F의 이야기를 읽어보아요.

제목만 보고서는
연애에 대한 이야기일까 했어요. 하지만?







논리적으로 
설명할 수 없으니까 좋아졌다.


물론, 처음에는 연애 이야기를 시작해봅니다.
'말랑하게 느껴보는 '연애'에서의 감정을 돌아봅니다.
처음 읽자마자, 이 부분이 좋더라구요.

'왜' 좋아? '어떤 점'이 좋아?
이런 질문에 답할 수 있는게 호감일까요?
그냥 끌리니깐, 설명하기 어려우니까,
그래서 감정일지 몰라요.
이유가 물론 있겠지만
끄집어 내려고 머리쓰기 전에

이유없이 그냥 끌림.
그래서 좋은 감정이 생기면
그건 사실, 이성간만이 아니라
사람에서도 마찬가지겠어요.








에세이 <언젠가 헤어지겠지, 하지만 오늘은 아니야>는
연애에 관한 이야기가 중심으로 들어와 있는데
저도 그리 연애를 잘하고 오래하고 스타일은 아니었지만
읽어보면서 이래서 내가 연상이랑 잘 맞는건가,
저자의 주장(?)에 비집고 들어가보기도 했어요.

최근에 에세이를 많이 읽게 되는 건,
이렇게 작가들이 독자의 생각이 들어가게
여유를 만들어줘서 그런가봐요.


이 책이 어찌하여 일본에세이 1위였을지
대략 짐작도 되더라구요.
정리된 생각과 함께
자유로움도 있으면서
더불어 단언하여 꽂히는 문체이기도 하네요.






그리고, 무리하지 않게 하거든요.
그래서 인기였을 것이리 느낌이 오는 에세이.


'미움받을 용기'라...?
저자도 이런 건 그리 옳지 않다고
콕 짚어서 불만을 토로해줍니다.
착한사람 컴플렉스를 가지지 않더라도
굳이 적을 만들 작정으로 과한 애씀은
옳지 않다는 것이죠.

'미움받을 권리'는 느낌상,
내 맘대로 하겠다! 하고 외치는 형상이라
상대가 미워하는 것을 막을 수 없다해도,
나 자신이 이런 각오는 옳지 않다에 저도 한 표!







'인간관계에 실패하는 스무 가지 비결'
책의 느낌은 이런 교훈을 더해주고 있어요.
저자가 자유로이 삶의 주인이 되기를 권하는데
더불어, 질척거리거나 판단력이 흐려지지 않게
어느정도는 줏대를 가지고 생각하는 주체가 되기를.


에세이 <언젠가는 헤어지겠지,
하지만 오늘은 아니야>는 이렇게
위로하려고 글을 써내렸다 보이지 않지만
현명한 삶의 주인이 되도록
(조금은 삐딱하게) 차분히 돌아보도록 하는 책이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