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이 되어버렸는걸
모리시타 에미코 지음, 김지혜 옮김 / 재미주의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뭐지... 이제 이야기 시작되나 싶은데 갑자기 끝나버린다. 설마 마흔이 그런 나이라는 거 독자들도 느껴보라고 일부러 그런 거? 는 아닐 테고 허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어두운 거울 속에 동서 미스터리 북스 78
헬런 매클로이 지음, 강성희 옮김 / 동서문화동판(동서문화사) / 201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명한 몇몇 작품들은 제대로 판권 사서 다시 번역되어 나왔지만 모두 전자책으로 나온 건 아니고 (난 전자책 아님 못 읽는 해외동포임) 동서 아니고는 번역판을 볼 수 없는 작품도 있다.

이 작품은 생령(도플갱어)을 소재로 해서 쓴 미스터리물인데 뻔해서 짐작 가능한 부분들이 다소 있지만 흥미롭게 읽었다. 진실을 파헤치는 정신과 의사 겸 지방검사의 의학보좌인 베이질 윌링 역시 꽤 매력적인 캐릭터다. 도대체 뭔 이야기를 하는 건지 앞부분은 조금 답답했는데 사건이 진전되면서 흥미를 자아낸다.

뒤에 로드 던세이니의 두 병의 소스란 단편이 나오는데 10분이면 읽을 분량이니 꼭 끝까지 보시길. 뻔하잖아 했다가 마지막에 소름 오싹, 전율이 쫙 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이 집에 사는 내 언니 지만지 희곡선집
웬디 케슬먼 지음, 이지훈 옮김 / 지만지(지식을만드는지식)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범죄 미스터리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들어봤을 파팽 자매 살인 사건을 소재로 쓴 희곡이다.

범행까지 안 나오고 주인 마담과 딸 / 파팽 자매 네 사람의 관계와 갈등을 무대 분할이라는 연극의 장점(서로 다른 두 공간에서 동시에 진행되는 대화)을 살려 잘 대비시키고, 각종 소품들로 상징을 극대화한 잘 쓴 희곡이고, 무서운 장면은 전혀 없다.


범행이 잔혹하기도 하고 동기가 없었다는 점에서

(있었는데 공개가 안 된 건지도 모른다. 재판기록이 2035년까지 비공개라고 그러던데...)

당시 프랑스 지성인들이 저마다 가설을 내놓으며 열광했다 한다.


루스 렌델의 <활자 잔혹극>이 범죄 동기를

문맹인의 동정심 결여와 상상력의 위축으로 놓고 이 비극을 그려냈다면

<이 집에 사는 내 언니>는 범죄 동기를 지배/피지배와 성, 젠더, 계급적 억압으로 해석했다.

이 연극을 한국에서 초연할 때 연출을 맡았던 역자가 희곡을 해설해준 부분도 좋았다.


개인적으론 <활자 잔혹극>에 더 공감했다.

(초강추하는 책이니 꼭 읽어보세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18-05-03 04: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런 책이 있었군요!! 책 제목이 님의 글을 읽고 나니 의미심장 하네요!!

블랑코 2018-05-03 06:33   좋아요 0 | URL
희곡이라 좀 낯설긴한데 해설이 풍부해 좋았어요. 원래 제목이 언니가 아니라 단수형 sister 여서 언니를 뜻하기도 동생을 뜻하기도 하는데 편의상 언니로 번역했다 하더라고요. ^^
 
[eBook] 흥분 동서 미스터리 북스 18
딕 프랜시스 지음, 김병걸 옮김 / 동서문화동판(동서문화사) / 201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진짜 이런 작가를 몰랐다니! 이 작가 책이 한 권 더 번역되어 있는데 어찌나 다행인지...

원서 찾아 막 읽을 뻔...


내가 좋아하는 모든 요소가 다 들어 있다.


한 분야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 -> 내가 모르는 세계를 알 수 있어 좋아함. 이번엔 경마~

무지막지하게 매력적인 인물들 -> 주인공은 물론이고 주변 인물들도 짱!

포스 있으면서 현실감 있는 악역

적당히 넘치는 스릴과 긴장감

공감 팍팍 되는 주인공의 심리 묘사

달달해서 설레지만 극의 진행을 방해하지 않는 썸~

그리고 멋진 마무리까지 ㅋㅋㅋㅋ


개인적으론

동서 미스터리 북스에서 최고로 꼽는 몇 권이 있는데 그 반열에 올려놓는다.


어느 정도냐면 뒤에 해설에 나오는 건데, 이런 질문을 했다고 한다.


"토요일 밤에 시간이 조금 있고 집에 사로 사온 미스터리 소설이 6권 있다고 할 때... 다음 중 어떤 걸 고르시겠습니까?"

도버 경감 시리즈

87분서 시리즈

로스 맥도널드의 대작

딕 프랜시스의 신작

반 다인의 본격 미스터리 소설

유명한 포르노 미스터리...


대부분이 프랜시스 > 포르노 > 87분서 시리즈 순서로 고른다고 한다!!!!

그런 작품입니다, 여러분!!!



그런데 이 작품을 제치고 영국 추리협회에서 주는 최우수 상을 탄 작품이 있다고 한다.

개빈 라이얼의 <심야 플러스 1>이 <흥분>을 꺾고 골드대거를 탔다는데 이해가 안 간다고 ㅋㅋㅋㅋ

어떻게 이 작품을 제치고 저게 상을 타냐고..

게다가 그 전해에는 개빈 라이얼의 다른 작품을 제치고 존 르 카레의 <추운 나라에서 온 스파이>가 최우수 상을 탔다는데... 그래서 파운드화 가치가 떨어지는 것 같다고 ㅋㅋㅋㅋ 하는 대화가 뒤에 실려 있다.


표지가 괴랄하지만...

취향이 다양하니 나만큼 재미있진 않을 수도 있지만

안 보기엔 넘 아까운 작품이라 극찬을 던진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필리아 2018-04-11 17: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경마 스릴러의 대가?, 블랑코님의 극찬을 믿고 저도 읽어 봐야겠어요. ^^

블랑코 2018-04-12 02:56   좋아요 0 | URL
재밌게 읽으셨으면 좋겠네요. ^^

라로 2018-04-12 00: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렇잖아도 블랑코님 글 안 올라와서 많이 바쁘냐는 댓글을 어제 달았는데 이런 글을 올려 주셔서 반갑네요. ㅎㅎㅎㅎ 흥분뿐 아니라 여기 언급하신 책들 다 읽어볼거에요. 저도 추리소설 어~~~~~엄청 좋아하거든요!! 암튼 오랫만의 블랑코님 글 짱!!

블랑코 2018-04-12 03:01   좋아요 0 | URL
라로님!!! 잘 지내셨어요? 말씀하신 댓글은 아직 못 봤는데 찾아볼게요. 기억해주셔서 감사해요. 저도 여기 생각 많이 났는데 저 신변에 많은 변화가 있었어요. ^^ 알라딘은 제가 책 이야기만 써서 안 썼는데 남편이 이직하게 되어 또 이사가게 됐어요. 저도 회사 그만두고 따라가고요. (담주면 백수됩니다) 이사는 6-7월이라 아직 멀었지만 그간 남편이 면접 보고 계약서 쓰고 막 그러느라 ㅎㅎㅎ 저도 덩달아 어수선해서 책을 거의 못 읽었답니다. 3월에 읽은 책이 한 권 반? ㅋㅋㅋ 읽은 책이 없어 서재에 뜸하게 왔어요. 이제 다시 마음 다잡고 읽으려고요. 추리소설 열심히 읽고 재밌는 거 추천할게요. 라로님 다시 뵈어 정말 반가워요!!

2018-04-13 16: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psyche 2018-04-16 01: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기대하지 않고 읽었다가 우와 재미있다 했던 작품이네요. 저는 심야 플러스 1도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이...

블랑코 2018-04-16 03:48   좋아요 1 | URL
재미있게 읽으신 분 또 계셔서 반갑습니다. 심야 플러스 1도 읽어보고 싶어요~ ^^
 
한낮에 뜬 달 : 바닷마을 다이어리 2 바닷마을 다이어리 2
요시다 아키미 지음, 이정원 옮김 / 애니북스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런 걸 일상 치유물이라고 하려나. 잔잔한 이야기인데 뜯어보면 사소한 일상은 아닌 사건들을 겪으며 성격이 다양한 자매 넷이 서로를 아끼고 조화롭게 사는 모습이 감동적이다. 그래도 큰언니 사치와 막내 스즈에게 좀 더 애정이 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