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첫 호에서도 트럼프 까기는 계속된다^^;;;


  그건 늘 나오는 기사니까 치워두고, 이번 호에서는 20주년을 맞은 유로화의 오늘과 내일을 다뤘다(요즘 어린이들을 다룬 특집도 큰 관심을 끌었다). 일단 유럽 사람들 중 60% 이상은 단일 화폐가 자국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고, 약 75%가 그것이 유럽에도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한다.


  "EUR not safe yet"

  https://www.economist.com/leaders/2019/01/05/the-euro-still-needs-fixing


  "Undercooked Union"

  https://www.economist.com/briefing/2019/01/05/the-euro-enters-its-third-decade-in-need-of-reform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20주년을 다음 문장이 잘 중간 결산하고 있다.


  "Neither its staunchest advocates nor its harshest critics have proved correct."


  단정짓기에는 여전히 이르지만, 여러 지표들이 보여주는 현실이 호락호락하지만은 않다.


  "Nevertheless, as the euro area enters its third decade it is still vulnerable to another downturn and underlying tensions are unresolved, if not sharpened. Past imbalances have left large debts that are only slowly being chipped away. Greece, Portugal and Spain have big external debts (see chart 1). Fiscal firepower is limited. Seven countries have public debt around or over 100% of GDP(see chart 2). The euro area has no budget of its own to soften the blow. The wider EU has one but it is small, at 0.9% of GDP, and is not intended to provide stimulus."


 



  새로운 10년에는 경제와 대중이 보여주었던 너그러운 기다림을 기대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


  유로화에 대하여 비관적이었던 밀턴 프리드먼의 저서부터 정리해본다. 경제학에서 차지하는 비중에 비하면 국내에서는 책이 참 드문드문 감질나게 나온다.




  출범 초기에 기대를 담은 책들이 꽤 나왔으나, 충분하지 않다. 어빙 피셔의 『화폐착각』이 2016년에 번역되어 나와 있다.





덧. 입시에서 고른 기회를 주는 프랑스 같은 나라에 비하여, 학생을 까다롭게 선발하는 핀란드 같은 나라들이 역설적으로 더 높은 계층 이동성을 보인다는 흥미로운 기사. 더 깊이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된다.


  "(University admissions) How straight is the gate?

  https://www.economist.com/europe/2019/01/05/selective-universities-appear-not-to-increase-inequality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귀하고 특별한 영화 도서관에서 문득 누군가의 소중한 꿈이 자라나고 있을 것이라는 믿음에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서울아트시네마를 (기억이 맞다면 아마도) 10년째 후원하고 있다(봉준호 감독도 학생 시절부터 시네마테크에서 영화의 장면장면을 씹어먹을 듯 응시했다고 한다). 월수입이 100만 원 남짓이었던 시절부터 해서 정기적인 수입이 생기고부터는 거의 쭉 후원한 것 같다.


  그리고 전용관 건립기금 마련 등을 위해 2006년 처음 시작한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영화제'가 14회를 맞았다.


  관련 과거 기사:

    정한석, "위기의 시네마테크를 구하라", 씨네21 (2006. 1. 25.) http://www.cine21.com/news/view/?mag_id=36171

    김민경, "시네마테크 전용관을 허하라", 씨네21 (2007. 2. 8.) http://www.cine21.com/news/view/?mag_id=44638


  2002년 소격동 아트선재센터에 첫 둥지를 틀었던 시네마테크 서울아트시네마는 지난 2015년 4월, 10년 동안의 낙원동 시대를 마무리하고 다시 종로 서울극장으로 이전하였다.



  Frederick Wiseman 감독의 '뉴욕 공공도서관에서'를 상영할 때 가보니 시설이 참 좋아졌는데, 낙원동 시절의 추억도 많다.

  (다큐 '뉴욕 공공도서관에서'는 정말 눈물날 만큼 좋았다.

   네이버 무비 https://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67336

   IMDb https://www.imdb.com/title/tt6209282/)


  그중 으뜸은 단연 국밥집이다. 학생 시절 영화 보는 틈틈이 먹은 2,000원짜리 우거지해장국은 그렇게 든든할 수가 없었다. 영화 한 편을 보기 위해 먼 데서 한 시간 이상 걸려 지하철을 타고 가기도 하고, 괜히 악기상들을 기웃거려도 보았다. 친구들 영화제나 후원의 밤에서 박찬욱, 봉준호 같은 분들을 아무렇지 않게 만나 건배할 수 있었고, 노회찬 의원과 친구처럼 이야기 나눌 수 있었다(어느 면으로 보나 참 좋은 어른이셨다...). 관객과의 대화 시간에 괜히 손 들어 감독님들께 질문 던져 보기도 하고, 그 경험이 쌓여 부산국제영화제에서도 가끔은 과감하게 손을 들 수 있었다. 이따금 떡이 당기는 날도 있었다.


  여하간 올해는 시네마테크 복합건물의 본격적인 작업이 드디어 시작된다고 한다.

  관련 기사: 이진주 기자, "'충무로의 꿈' 서울시네마테크 밑그림 떴다", 경향신문 (2018. 3. 12.)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_id=201803122347015


  '라탈랑트'의 몽환을 어떻게 새롭게 복원하였을지 궁금하다.

  '우드스탁: 사랑과 평화의 3일'은 '보헤미안 랩소디' 흥행의 뒤꼍에 돌아볼 만한 좋은 선택 같다. 조안 바에즈, 산타나, 더 후, 제퍼슨 에어플레인, 재니스 조플린, 지미 헨드릭스... 이름만 들어도 '용쟁호투' 아닌가!

  '더 체인질링'은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2008년 영화가 아니라 피터 메닥 감독의 1980년작이고, '엠페도클레스의 죽음'은 횔덜린의 비극을 영상으로 살려낸 것이다.

  '대부'와 '지옥의 묵시록'에 이은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 '마음의 저편'으로 넘어가볼 수 있고, 스크린이 '블루'로 가득차고 '불안이 영혼을 잠식'할 때면 꼬냑을 한 잔 들이켜 보는 것도 좋겠다.

  프리츠 랑 감독의 '분노(Fury)'는 처음 들어보는데, '엠'이나 '메트로폴리스'에는 미치지 못하였던 모양이다.

  정성일 감독께서 '천당의 밤과 안개'라는 작품을 또 내셨던 줄은 몰랐다. 최근에는 '백두 번째 구름', '녹차의 중력'으로 임권택 감독님을 관찰하셨던 모양인데, 극장에서 '까페 느와르'를 보았을 때의 노곤한 충격이 불현듯 떠오른다(느와르는 느와르였다).

  아녜스 바르다 감독의 남편 자크 드미는 그의 삶을 회고한 '낭트의 자코'가 제작되던 도중에 세상을 떠났다... 부디 오래도록 함께 하길...


  덧. 요즘은 바르다 감독 이름을 보면 김밥집이 생각난다... 죄송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ttp://blog.aladin.co.kr/SilentPaul/9003569에서 가지고 왔습니다.





'폭발성'의 패턴적 이해. 인간이 '우선순위'를 바탕으로 선택·행동하고, 그것이 '폭발성'으로 나타난다는 아이디어는 음미할 만 하다. Human Dynamics의 태동 단계에 쓴 책이라 『링크』만큼 명쾌하지는 않다. 그러나 영감을 주기에 충분하다. 배치 측면에서 '척도 없는 네트워크'와 변화 측면에서 '버스트'를 이어볼 수는 없을까.

 

그런데 이론적 미비점을 난삽한 서술로 가린 듯한 느낌이 없지 않다. 미주의 상세한 문헌 목록을 통하여 어느 정도 보완 가능할 것 같다. 책이 나온 지도 어느덧 5년 넘게 흘러, 그동안 후속 연구가 많이 쌓였으리라 생각된다. 아마존에서 검색하여 보니, 저자는 2016년 8월에 'network science'에 관한 교과서를 하나 냈다(2019년 1월 추가: 지금 보니 알라딘에 저자명이 BARA ALBERT L SZL로 입력되어 있다).

 

언젠가 자연과 인간세상을, 싸인함수(순환성)와 멱함수(폭발성) 등 몇 가지 함수의 결합으로 쓸 날이 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곤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시 모양이 그 도시의 발전을 어떻게 제약하는가에 관한 글.

흡수합병이 어려우면 규모의 경제, 집적효과를 누리는 데는 불리할 수 밖에...


https://www.economist.com/united-states/2018/12/22/why-american-cities-are-so-weirdly-shaped



며칠 전 택시 기사님도 집 두 채 이상 가진 놈들은 한 채만 남기고 깡그리 몰수해버려야 한다고 역설하시고... 존경받는 또 어떤 분은 이를 넘어서 아예 땅이나 주택을 모조리 몰수해다가 국유제로 바꿔버려야 한다고도 하셨다... 옆에서 듣다가 조심스레 그럼 권력에 가까운 순으로 좋은 집, 좋은 땅 나눠먹지 않겠냐, 토지가 국가재산인 중국도 집값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비싸지고 있다던데 하고 말씀드려 보았으나, 정권만 민주세력이 잡고 있으면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분배될 수 있다고 믿고 계신 듯했다...


그러나 적어도 정책을 세우는 입장이라면 모두 투기꾼들 탓이라고 즉자적으로 단정짓기 전에, 과연 그것 때문만인지, 왜 사람들이 꾸역꾸역 모이는지 원인과 욕망을 냉철하게 분석하고, 그것으로 우리가 얻는 것은 무엇이고, 잃는 것은 무엇이며, 그렇다면 어떻게 인구가 효과적으로 배치될 수 있도록 유인할 것인지를 섬세하게 고민하여야 하지 않을까...


관심은 높아지고 있는데 아직 깨달음은 그리 높아지지 않은 것 같다.


Cities that are unable easily to expand their boundaries are poorer, more segregated, have higher concentrations of poverty, lower growth, worse municipal bond ratings and less well-educated workforces.

Fragmentation is one of the main reasons that many cities are poor at providing public transport.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을 만드는 글자, 코딩 - 창의와 소통을 위한 코딩 인문학
박준석 지음 / 동아시아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차 기다리며 4분의 1 좀 넘게 읽었는데, 솜씨 좋게 잘 쓰셨다. 대단히 훌륭하다!

예나 지금이나 펜은 칼보다 강하고, 세상은 ‘글쓰기‘가 만든다.


프로그래밍 언어 목록
https://en.m.wikipedia.org/wiki/List_of_programming_languages

https://medium.com/web-development-zone/a-complete-list-of-computer-programming-languages-1d8bc5a891f


IEEE Spectrum‘s 2018 Top Programming Languages

https://spectrum.ieee.org/at-work/innovation/the-2018-top-programming-languages


책에 실린 2016년 순위는 C, Java, Python, C++, R, C#, PHP, JavaScript, Ruby, Go 순이었으나,




2017년에는 Python, C, Java, C++, C#, R, JavaScript, PHP, Go, Swift 순이었고,




2018년엔 전해에 이어 Python이 1위를 차지하고, C++, Java , C, C#, PHP, R, JavaScript, Go, Assembly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인기도나 이용자 수 등은 조사하기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단순함이 복잡함보다 낫고, 복잡함이 난해한 것보다 낫다.˝ (Simple is better than complex. Complex is better than complicated.)고 하는 네덜란드 비단뱀이 힘차게 똬리 틀며 날아오르고 있다. R의 순위가 한 계단씩 떨어지는 것은괜히 속상하다. 그나저나 어셈블리어 침투력 무엇?!

https://hackernoon.com/top-3-most-popular-programming-languages-in-2018-and-their-annual-salaries-51b4a7354e06


덧. 단순한 건 좋은데, 북플 어플도 소스코드 조금만 더 길게 썼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