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족관의 살인
아오사키 유고 지음, 이연승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체육관의 살인』에 이은 오타쿠 탐정 우라조메 덴마의 활약상을 그린 미스테리를 만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6 - 시오리코 씨와 운명의 수레바퀴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6
미카미 엔 지음, 최고은 옮김 / 디앤씨미디어(주)(D&C미디어)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6

- 시오리코 씨와 운명의 수레바퀴

미키미 엔 지음

디엔씨미디어 (D&C BOOKS)


벌써 가마쿠라의 고즈넉한 고서점 '비블리아 고서당'을 무대로 한 이 시리즈가 여섯 번째 책까지 나왔다. 일명, 힐링 미스터리로 작가는 10여년 전에 고서점에서 근무했던 이력을 바탕으로 고서적에 관한 미스터리를 펼쳐내고 있다. 이번 제6권은 '시오리코 씨와 운명의 수레바퀴'라는 부제를 달고 있다. 이 시리즈는 낯가림이 심하지만 책에 관해서라면 척척박사가 되는 신비로운 미녀 '시오카와 시오리코'와 책을 읽고 싶어도 특이한 체질 때문에 읽을 수 없는 순정남 '고우라 다이스케'가 오래된 책에 얽힌 사람들의 비밀과 인연을 추리한다는 내용이다. 이번 책에서는 고우라가 시오리코의 어머니인 시노카와 지에코에게 지난 열흘 동안 일어난 일을 들려주는 구조로 되어있다. 이제 7, 8권 쯤에서 이 시리즈를 마무리 짓겠다고 하니, 다음 책에서는 두 사람의 사랑이 제대로 된 결실을 보일 듯(?) 기대해 본다. 

① 『시오리코 씨와 기묘한 손님들』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 ② 『시오리코 씨와 미스터리한 일상』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 ③ 『시오리코 씨와 사라지지 않는 인연』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 ④ 『시오리코 씨와 두 개의 얼굴』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 ⑤『시오리코 씨와 인연이 이어질 때』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 의 순서이다. 아무래도 시오리코 씨가 그 주인공이라 할 것이다.
이 책, 6권 '시오리코 씨와 운명의 수레바퀴' 편에서는 늘 뭔가 한 방 터질 듯 터질 듯 아슬아슬하기만 한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가 새로운 국면을 맞는다.

기모노를 입은 도미자와 선생(도미자와 히로시)과 그의 딸(도미자와 노리코) 그리고 고타니 지로, 다나카 요시오, 스기오 씨가 함께 찍은 로마네스크 모임의 오래된 사진(1964년 7월 시오리코의 할아버지인 시노카와 세이지가 비블리아 고서당을 오픈한 때)을 가지고 이야기를 이어나간다. 47년 전에 일어난 일의 진실을 찾아가면서 두 사람은 더욱더 가까워진다.
제1장에서는 다자이 오사무의  『달려라 메로스』 달려라 메로스 를,
제2장에서는  『직소』라는 제목의 짧은 소설(?)을, 그리고 제3장에서는 『만년』 만년 이라는 책을 소재로 삼고 있다. 이 중에서 <직소>라는 작품은 분량이 너무 적어서 한 권의 책으로 출간되기 힘든데, 여기에서는 작가가 직접 수작업으로 써낸 책이 있다는 전제하에 이야기를 꾸몄다.

이 시리즈의 1권에 등장했던 "다자이 오사무의 『만년』 초판본을 찾고 싶다."면서 시오리코 씨에게 중상을 입힌 청년, 다나카 도시오가 다시 나타난다. 그러나 그가 원하는 『만년』 초판본은 시오리코 씨가 갖고 있는 초판본과는 완전히 다른 것임을 알게된다. 의뢰를 받아들인 비블리아 고서당의 두 사람, 시오리코와 다이스케는 47년 전의 희귀본 도난 사건에 자신들의 조부모인 시노카와 세이지와 고우라 기누코가 연관되어 있음을 알게 된다.

소설가인 다자이 오사무의 고서를 찾는 서적 마니아들의 이야기인데, 왜 불륜과 스캔들이 난무해야만 하는 것일까?

2015.7.28.(화)  두뽀사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투 중등 과학 2-2 (2015년) - 2009 개정 교육과정 중등 오투 2015년
비상교육 편집부 엮음 / 비상교육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투 중등 과학 -2 2015

비상교육 편집부 지음

비상교육


경험에 따르면 중학교에 입학하고 나서 제일 당황하게 되는 과목이 과학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만큼 성적도 백 점에서 시작해서 단자리 점수까지 다양하게 분포되는 과목 또한 과학인 것 같다.

문과를 지망한 큰 딸과 달리 가능하면 이과를 지원하게 설득하고 있는 작은 딸을 위해 제공한 첫 번째 과학 공부방법은 인강을 듣고 기초적인 공부를 하는 것이었다. 처음에는 투덜투덜, 겨우겨우 컴퓨터 앞에서 듣기 시작하더니, 두 번째 수업부터는 교재 빈자리에 필기도 하면서 제법 중학생 다운 면모를 보이며 기말고사 때는 과학 시험공부도 조금은 하는 것 같았지만 실력이 바로 상승할 수는 없는 일이라 생각된다. 그리고나서 이과를 지원하는 것이 아무래도 힘들지 않겠냐는 다소 풀꺾인 소리를 한다. 그래 2학기에는 이 교재를 통해 제대로 시험공부를 시켜보리라 마음 먹고 교재를 구입하게 되었다.

문과와 이과를 선택하는 시점에서 수학과 영어의 성적을 감안하는 것이 아니라, 과학과 사회의 성적을 고려해야 한다는 팁도 있고, 정작 이과를 선택하게 되면, 과학 과목의 공부를 하는 것이 힘겹게 느껴진다는 표현들을 하니, 중학과정의 과학을 탄탄하게 다져놓을 필요가 있는 듯 하다.

내 경우에는 과학을 사회과목보다 훨씬 더 좋아했고 잘했는데, 사회과목에서 눈부신 성과를 거두는 큰 딸과 달리, 작은 아이의 경우는 사회과목 점수도 늘 SoSo 이고보니, 더더욱 과학 성적을 올려서 이과로 진로를 잡아야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교재의 내용을 살펴보면


 구분

단원명 

 내용

  5단원

물질의 특성

 01 물질의 특성(1)

 02 물질의 특성(2)

 03 혼합물의 분리(1)

 04 혼합물의 분리(2)

 단원 평가 문제 / 서술형 문제

 6단원

일과 에너지 전환

 01 일과 일률

 02 도구와 일의 원리

 03 운동 에너지와 위치 에너지

 04 에너지 전환과 보존

 단원 평가 문제 / 서술형 문제

 7단원

자극과 반응

 01 감각 기관

 02 신경계

 03 항상성

 단원 평가 문제 / 서술형 문제


사실, 처음에는 완자 중등과학을 구입하려고 하였으나, 완자는 1, 2학기 구분이 없고, 통합된 상태라서 어쩔 수 없이 오투 교재를 구입한 것이다.

'물질의 특성', '일과 에너지 전환'.  '자극과 반응'에 대한 관련 도서도 찾아보고, 교과서도 차근차근 살펴보고, 또 이 교재를 통해서 과학공부를 신경써서 다져나가면 2학기에는 과학 성적이 오르는 쾌거를 기대해 본다.

이제 고등학생이 된 큰 딸도 이 책으로 과학을 트레이닝 시키고 중학교에 진학을 했으나, 워낙 문과 성향이 강하고 수학, 과학 과목을 힘들어하는 아이라, 그만큼 시험 성적도 잘 나오지 않아서 중학생활부터 고1까지 내내 고전했었다. 이제 문과반에 진급한 후로는 난이도도 낮아지고 나름 만족스러운 성적을 받아오니 다행스럽게 생각이 든다.

2015.7.29.(수)  두뽀사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흘간의 불가사의 - 시그마 북스 003 시그마 북스 3
엘러리퀸 / 시공사 / 1994년 6월
평점 :
품절


열흘간의 불가사의

시그마 북스 003

엘러리 퀸 컬렉션 Ellery Queen Collection

엘러리 퀸 지음

시공사


처음 읽기시작할 때부터 '라이츠 빌'이라는 지명이 참 낯익기는 한데, 퍼뜩 떠오르지 않는 것은 어쩔 수 없는 나이 탓 뿐 만은 아니리라~ 어느 이야기에서 나온 건지는 구분이 안갔다. 이 책은 미국작가 엘러리 퀸 팀의 추리소설로 아들과 아버지, 새어머니의 삼 각관계를 흥미있게 추적해간다.

엘러리 퀸 컬렉션 3차분은 모두  ‘라이츠빌 시리즈’로 인간의 심리와 본성을 파헤치는 이야기인 모양이다. 이 라이츠빌 시리즈는
1942년의 재앙의 거리 (Calamity Town)
1945년의 폭스가의 살인 (The Murderer is a Fox)
1948년의 열흘간의 불가사의 (Ten days' Wonder)
1950년의 더블, 더블 (Double, Double)
1952년의 킹은 죽었다 (The King is Dead)이 있고, 시공사의 새로운 브랜드인 검은숲을 통해서 이 엘러리 퀸 시리즈를 거의 다 읽고 있고 그래서 『재앙의 거리』와 『폭스가의 살인』은 이미 읽은 책이고, 이 두 책에서 라이츠빌 약도를 보고 그 기억이 어렴풋이 남아있는 모양이다. 이 저급한 기억력... 『더블, 더블』은 아직 책을 구하지 못했고, 『킹은 죽었다』는 아직 출간 전이니, 기다려야 할 듯~

영국 미스터리로 아서 코난 도일, 애거서 크리스티 등을 꼽는다면, 이에 미국의 자존심이자 20세기 미스터리로 내세울 수 있는 엘러리 퀸을 검은숲에서 산뜻한 디자인과 성실한 번역으로 새롭게 만나볼 수 있어서 반가운 일이다.

1기 국명 시리즈와 비극 시리즈에서 논리적이고 이성적인 탐정의 면모를 보여주었던 엘러리 퀸은 할리우드 시나리오 작가를 겸하며 소설을 썼던 2기에서는 영화적으로 과장된 인물과 드라마틱한 스토리 위주의 작품을 보여준다. 라디오와 영화의 시나리오를 쓰며 실력을 다진 엘러리 퀸은 이어 3기 작품에서 최고의 원숙미를 보여준다.
3기 '라이츠빌 시리즈'의 시작을 알린 두 작품 <재앙의 거리>, <폭스가의 살인>이 뛰어난 사건 해결 능력과 인간적 면모를 겸비한 진일보한 탐정의 모습을 보여주었다면 <열흘간의 불가사의>와 <더블, 더블>에서는 인간의 내면에 대한 끈질긴 탐구와 한층 거대해진 사건 사이에서 능숙하게 균형을 잡고 이야기를 이끌어나가는 작가 엘러리 퀸의 기량에 촛점을 맞춘 듯 하다.
제목에서 처럼 단순히 열흘 동안 일어난 사건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모세의 십계명에 꿰어 맞춰서 열 가지의 범죄가 드러난다. 부유한 디드락 밴혼의 세 사람의 상속자인 젊은 아내 샐리 밴혼, 양아들 하워드와 남동생 울퍼트 밴혼가 등장한다. 아무래도 혼자 재산을 독차지하고 싶은 울퍼트가 벌인 범행이 아닐까? 하고 생각했는데, 결과는 전혀 예상하지 못한 파국으로 마무리된다.

양아버지를 추종하며 오이디프스 컴프렉스에 빠진 하워드는 새어머니 샐리를 사랑하게 되고 이 두 사람은 부적절한 관계를 맺게 된다. 게다가 하워드는 몇차례 기억상실증상을 보이며 고통스러워 한다.엘러리 퀸과는 10년 전 파리에서 인연을 맺은 바 있고 도움을 청한다. 하워드의 청으로 마지못해 라이츠빌을 찾은 엘러리는 아름다운 밴혼 저택에 드리워진 '죽음의 냄새'를 감지하고 협박범에게 몰린 샐리와 하워드를 돕다가 오히려 도둑으로 몰리게 되고, 결국은 하워드의 손에 의해 샐리가 살해되는 사건이 일어난다. 이를 십계명에 맞춰 풀어낸 엘러리는 일 년 후에야 디드락 밴혼의 거짓말을 알게 되고, 그 만의 방법으로 사건을 다시 마무리 짓는다.

① 야훼 이외의 다른 신을 섬기지 말라. - 고대 신상을 조각하게 되는 하워드.

② 우상을 섬기지 말라. -

③ 하나님의 이름을 망녕되이 부르지 말라. - 조각상에 H.H.Waye를 새기는 것.

④ 안식일을 거룩히 지키라. - 무덤을 파헤치는 일이 일요일 밤에 일어난다.

⑤ 너희 부모를 공경하라. - 친부모라 생각하는 웨이의 무덤을 파헤친다.

⑥ 살인하지 말라. - 샐리 밴혼을 살해.

⑦ 간음하지 말라. - 유부녀인 샐리와 불륜을 맺음.

⑧ 도둑질하지 말라. - 아버지의 금고에서 2만5천불을 훔쳐낸다.

⑨ 이웃에게 불리한 거짓증언을 하지 말라.

⑩ 네 이웃의 재물을 탐내지 말라.

2015.7.28.(화)  두뽀사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6 - 시오리코 씨와 운명의 수레바퀴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6
미카미 엔 지음, 최고은 옮김 / 디앤씨미디어(주)(D&C미디어)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제는 『달려라 메로스』,『직소』,『만년』을 통해서 두 사람의 사랑이 무르익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