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멍 라임 청소년 문학 27
은이결 지음 / 라임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구멍

라임 청소년 문학 027

은이결 지음

라임

 

 책 제목부터 특별나게 그냥 구멍이 아니고 샵, #(해시태그)구멍이다~ 해시태그(hash tag)란 게시물의 분류와 검색을 용이하도록 만든 일종의 메타데이터다. 또 여기서 떠오른 메타데이터(metadata)란 데이터에 관한 구조화된 데이터로, 다른 데이터를 설명해 주는 데이터로 속성정보라고도 한다. 해시 기호(#) 뒤에 단어나 문구를 띄어쓰기 없이 붙여 쓴다고 해시태그라는 이름으로 뜨겁게 사용 중이다.

이 소설집에 등장하는 친구들은 중학교 3학년, 열여섯 살 아이들의 이야기이다^^ 중학생들의 이야기라고 그나마 고등학생이 된 작은 딸이 읽어줄리는 만무하고 읽혀야하나 읽어야하나를 놓고 며칠을 혼자 고민하다가, '에잇~!'하는 심정으로 후다닥 읽어버렸다. 내일부터 첫 번째 중간고사를 치루는 아이가 다른 책들도 모두 중간고사 이후에 읽겠다고 미뤄놓은 상태인데, 중학생 이야기를 담은 책을 읽어줄리는 만무하기 때문이다. 밤 늦게까지 내일 치룰 과학 시험공부를 하고 핸드폰에 매달려 새벽 두 시를 넘기는 아이인데, 점차로 설득과 대화가 힘들어진다는 생각을 해본다.

이 책에는 포기에 익숙하고 자기 비하에 능숙한 요즘 아이들의 구멍 난 일상, 그것도 모자라 스스로 구멍이 되고 만 현실과 그에 대한 항변을 담아낸 단편소설집이다. 어떤 단어에 해시태그(#)를 달아서 검색하면 그와 관련된 정보가 모두 딸려 나오는 것과 마친가지로, 세 편의 이야기는 모두 ‘구멍’이라는 키워드로 한데 묶을 수가 있다. 이 단편 소설집에는 「그 여름의 소문」, 「서툰 배웅」, 「#구멍」의 세 편의 단편이 함께 수록되어 있다.

시할머니 산소 이장과 산소에 잔디를 씌우는 일로 새벽같이 나가버린 남편을 대신하여 안방의 커튼과 서재방에 롤 스크린을 혼자 달면서 힘에 겨워 땀을 뻘뻘 흘리면서도 두 딸 아이 모두 시험공부를 하고 있기에 대놓고 도와달라는 부탁조차 하지 못한다.  
한 때, 분위기에 휩쓸려 마트에서 물건을 훔친 뒤 친구들, 세현이와 주호의 배신과 점차로 부풀려진 소문 속에서 괴로워하는 배형규(「그 여름의 소문」), 박병규라는 친구를 사고로 잃은 후에 죄책감에 몸서리치는 남중과 동네 친구들, 웹툰을 좋아해서 별명이 툰광인 동우와 늘 어뜨케를 입에 달고 다녀서 별명이 하우인 강이와 성태 네 명(「서툰 배웅」)은 모두 자전거를 타고 다녔다. 매사에 반듯하고 완벽한 가족 안에서 홀로 구제 불능 구멍으로 사는 일의 고단함을 토로하는 김우현(「#구멍」)의 이야기에는 열여섯 살 소년들의 다양한 고민과 복잡다단한 심리가 섬세하게 녹아들어 있다. 한 작가가 썼기에 서로서로 연결되는 것 같으면서도 세 편의 이야기가 서로 다르게 다가오는 것 같은 독특한 맛도 느낄 수 있다.

아이들의 조용한 비명을 들으면서, 나 역시 쑹쑹 뚫린 구멍을 잘도 감추고 살아왔다는 생각에 힘겹게 살아왔지만, 참으로 살아내기 힘든 세상 속에 우리가 모두 던져졌다는 생각이 든다.

2017.4.23.(일)  두뽀사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짐승의 성 스토리콜렉터
혼다 테쓰야 지음, 김윤수 옮김 / 북로드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짐승의 성과 다름없는 선코트마치다 맨션 403호. 이 맨션의 욕실에서는 혈연관계로 얽힌 다섯 사람의 DNA가 발견되서 경악을 금치못한다... 지옥 그 자체라 할 수 있는 짐승의 소굴과도 같은 이곳의 현실을 파헤쳐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구멍 라임 청소년 문학 27
은이결 지음 / 라임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제목부터 특별나게 그냥 구멍이 아니고 #구멍이다~ 공심중학교 3학년, 열여섯 살 아이들의 이야기이다^^ 여기 등장하는 배형규, 남중, 김우현의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스터 하이든
사샤 아랑고 지음, 김진아 옮김 / 북폴리오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스터 하이든

사샤 아랑고 지음

북폴리오

 

 '사샤 아링고'라는 작가의 이름만 봐서는 도대체 어느나라 사람인지 알 수 없지만, 책날개를 보니, 독일 베를린 태생의 시나리오 작가라고 한다.

완벽하게 제조된 진실을 쫓는, 끝을 예측할 수 없는 스릴러이자 인간의 혐오스런 밑바닥을 예리하게 그려내는 블랙코미디이다. 이사를 하고 짐정리를 하다가 오른손 관절과 손목이 붓고 시큰거리더니 결국 감기 몸살로 도져서 이삿짐정리는 스톱한 상태로 그래도 책을 읽을 시간은 낼 수 있어서 겨우겨우 평상시 유지하던 독서생활로 돌아왔다. 
어느 날, 이 소설의 주인공인 성공한 소설가 헨리 하이든은 자신의 편집자이자 애인인 베티 한젠에게서 원치않던 임신 소식을 전해 듣는다. 헨리는 자신에게 너무나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아내 마르타에 대한 죄책감에 구토와 자살충동까지 느끼게 되는 지경에 이른다. 헨리에게 있어서 아내 마르타는 그의 유일한 가족이자 현재의 풍요로운 삶을 영위하게 해준 중요한 인물이다. 사실 모리아니 출판사를 통해서 헨리 하이든의 이름으로 발표된 모든 작품은 본인이 아니라 아내 마르타가 쓴 것이기 때문이다.
헨리는 베티에게 이별을 고하기로 결심하고 베티를 만나러 그들의 밀회 장소인 바닷가의 낭떠러지로 남색 마세라티서울모터쇼 2013 마세를 몰고 간다. 그리고 충동적으로, 세워져 있던 베티의 차 후지사의 스바루를 들이받아 낭떠러지로 밀어 버린다. 헨리는 차 안에서 담배를 태우던 베티가 아무런 비명도 지르지 못하고 자신의 승용차와 함께 차가운 바닷속으로 빠졌을 거라고 추측하며 아무런 흔적도 남기지 않았다고 스스로를 위로한다.
집으로 돌아와 얼마 후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리고 문 밖엔 뜻하지 않은 손님이 서 있었다. 그것은 바로 하이든이 손쉽게 처리했다고 생각한 베티였다. 베티는 피가 차갑게 식어버리는 듯한 말을 꺼낸다. 마르타가 자신을 찾아왔었고 자신 대신 차를 몰고 약속 장소로 나갔다는 끔찍한 소식을 전해준다.
매력적인 베스트셸러 작가이자 아내 마르타에게는 다정한 남편, 세르비아인 오브라딘 바자리크에게는 사려 깊은 친구이면서 그러나 무자비한 살인자인 헨리 하이든의 이야기이다. 충동적이라고 표현하지만, 어쩌면 열 살 때 자신의 아버지의 죽음에서부터 관여해서 장인과 아내 마르타를 살해하고, 또한 베티의 죽음에도 막대한 영향을 끼친 셈이다. 자신의 진짜 얼굴은 숨긴 채 능수능란한 거짓말로 과거를 견고하게 위장해나가는 헨리 하이든의 모습은 퍼트리샤 하이스미스의 『리플리』에 등장하는 미스터 리플리와 비교되기도 한다는데, 예전에 TV 드라마를 통해 거짓말을 일삼는 미스 리플리에 대해서 만났었기에 어느 정도 수긍되는 점이 있다.
이 소설 80쪽에는 영문도 모른 채 15년간 갇혀 지낸 남자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한국영화, 《올드보이》가 소개된다. 짧게 소개되고 있고 이것도 일종의 상술일테지만, 그래도 반가운 마음이 앞선다.
2017.4.22.(토)  두뽀사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스터 하이든
사샤 아랑고 지음, 김진아 옮김 / 북폴리오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공한 소설가로 잘못 알려진 유령 작가 헨리 하이든... 자신의 아이를 임신했다는 불륜녀 베티와 이별하려던 헨리의 인생이 엉뚱한 방향으로 꼬이기 시작하는데... 무자비한 살인자로 전락한 미스터 하이든의 인생을 들여다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