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는 그저 사내일 뿐이야. 베이비 석스가 입버릇처럼 말했듯이, 사내들은 무거운 몸을 그들의 손에 맡기라고 부추기고, 여자가 그것이 얼마나 가볍고 사랑스러운 일인지 느끼는 순간 여자의 상처와 시련을 구석구석 살펴보고는, 늘 하던 대로 한다. 아이들을 내쫓고 집을 풍비박산내버리는 것이다.

˝사내는 그저 사내일 뿐이야.˝ 베이비 석스는 말했다. ˝하지만 아들 은? 글쎄, 아들은 다르지. 아들은 특별하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안하지만 오늘은 이만 좀 쉴게요
휴식은 바닥난 감정 에너지를 채워줌과 동시에 재정비할 시간을 준다.

휴일에 자기계발을 하는 사람이 꽤 있다. 그러면 언제 쉬는 걸까. 쉬는 것도 엄연히 업무능률을 올리기 위한 하나의 방법이다.
-본문 중-

숨 한번 돌릴 틈 없는 현재에 있는 우리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한마디가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안하지만 오늘은 이만 좀 쉴게요
휴식은바닥난 감정 에너지를 채워줌과 동시에재정비할 시간을 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르페 디엠 (Carpe diem
지금 이 순간에 충실하라는 말은 열심히 일만 하라는 이야기가아니다. 쉬는 것도 노는 것도 사랑하는 것도 모두 포함해서 하는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생이라는 판도라 상자
교훈을 통해 인생을 배우고, 그 배움을 멈추지 않는다면 인생이라는 판도라 상자를 잘못 열었다고 생각하는 일이 없다.

기나긴 인생을 하루로 축소했을 때, 잠들기 전 시간에 자신을 되들아본다면 오늘 겪은 부정적인 감정들을 정리할 수 있다. 그게 쉽지 않을 수도 있지만, 정리할 시간을 만드는 것만으로 의미는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