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여름나기 비법공개!

휴가없는 여름이라면 집에서 여름을 즐겁게 보내야 한다. 집에서 하는 활동은 한계가 있다. 그렇다면 그 한계내에서 빠져들어 파고들면 된다.  

*책읽기*  

(1)대리만족을 느낄 수 있는 "여행떠나는 책"을 읽는다. <꾸뻬씨의 행복여행><바다위의 낭만, 크루즈 여행><유럽음악축제 순례기>  

(2)더위를 잊을 정도로 빠져들게 되는 "몽롱하고 신비롭고 신기하고 특별하고 미스테리한 책"을 읽는다. <거울 속의 거울:미로><호스트><남편이 작아졌다>  

(3)마음이 두근두근 거리는 "바다, 해변, 첫사랑, 청춘, 짧은 추억"에 대한 책을 읽는다. <슬픔이여 안녕><밤의 피크닉><피에트라 강가에서 나는 울었네>  

(4)마지막으로 앞으로 떠날 "내 여행을 위해 마음을 준비할"책을 읽는다. <프린세스 심플 라이프><행복한 여행자><영혼의 동반자>  

<80일간의 세계일주>의 작가 쥘 베른의 독특한 소설들 <달나라 탐험><해저 2만 1> 등을 무더기로 읽는 것도 좋다.  

혹은 두근두근거리는 만화책을 쌓아놓고 읽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두막
윌리엄 폴 영 지음, 한은경 옮김 / 세계사 / 2009년 3월
평점 :
품절



  오두막.. 오두막이라.. <오두막>이란 제목에서 내가 받은 느낌은, 그 아담한 오두막에서 왠지.. 인간 존재의 이유와 삶에 목적에 대해 누군가 얘기를 나눠야 할 것 같은 예감이었다. 

역시나 책을 소개하는 글을 읽어보니 오두막에서 신과 함께 보낸 때에 대한 내용이었다. 

과연 이 책은 삶과 죽음, 종교와 신의 존재 그리고 인간의 존재, 영원이라는 우리 삶에 중요한 여러가지를 어떻게 글로 써나갔을까? 기대와 흥분을 가라앉히며 나는 <오두막>을 읽어내려갔다. 

<오두막>을 읽으며 나는 참 마음이 평화로웠다. 책 속의 성부,성자, 성령이자 원천인 신이 주인공에게 차분하게 하는 얘기를  마치 내가 아주 가까이서 듣고 있는 듯 했다. 그 얘기들은 내 마음속에 너무나 환희에 가까운 감동을 주었고, 내세도 예전보단 그렇게 많이 두렵지 않게 느껴질만큼 평온했다. 그 얘기들이 진실이라고  느꼈다.  

아마 다른 많은 사람들이 읽었을 때도 '진실이라고.. 이건 비록 한 사람이 쓴 글이지만 진실이라고" 느꼈기 때문에 베스트셀러가 되었을 것이다.  

사실 나는 책을 읽으며 이건 실화+소설 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뒷편의 작가의 끝맺는 글을 보곤 적잖히 실망했다. 작가가 말한 어떤 독자의 일화처럼 사실, 나도 책의 주인공인 맥이 사는 곳과 그 오두막에 가볼 생각을 했던 것이다.   

그러나 비록 <오두막>이 소설이어도, 책에서 나온 주인공과 신과의 대화에 대한 나의 감상은 변하지 않으므로 괜찮다. 

나는, 우린 왜 살아있는 걸까? 삶과 죽음, 그리고 천국과 지옥, 내세, 영혼, 존재의 영원함. 인간은  생명의 탄생은 기적으로 생각하는 반면 죽음은 끝이나 혹은 자아에 대한 지각이 없는 깊은 잠,  매우 두려운 것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아마도 생명의 탄생과 죽음 둘 다 기적이지 않을까? 

디팩 초프라- <죽음 이후의 삶>, 마이클 뉴턴- <영혼들의 여행>, <영혼들의 운명>, 구보 아리마사- <진화 그 완벽한 거짓말>, <스베덴보리의 위대한 선물>, 이대희- <하나님 이것이 궁금해요>, 맥스 앤더스- <하루만에 꿰뚫는 기독교 진리>, 김태항- <다빈치코드가 알지 못한 예수의 비밀>, 등 종교와 영혼과 내세에 대한 중요하고도 소중한 책을 많이 읽어온 나에게도 <오두막>은 좋은 책이었다.  

<오두막>역시 내가 모든 사람들에게 추천하는(위에 글쓴이가 적은 것처럼)(살면서 한 번 쯤 읽어보는 역시 그 존재와 인생에 좋은)책 리스트에 들어가게 되었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특정한 신념이나  종교를 갖지 않은 것에 대해서 조금 염려도 할 수 있고 약간 혼돈스러워할 수도 있다........간단히 말하면, 우리의 삶을 다듬어 줄 의식의 능력은, 우리가 지속하기를 기대하는 마음의 한 관점으로, 우리들에게 가장 영원한 것이며, 죽음 이후에도 계속 존재하는 것이다.                                                              <죽음 이후의 삶 - 디팩 초프라>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