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명탐정이 태어났다 블랙펜 클럽 13
우타노 쇼고 지음, 현정수 옮김 / 문학동네 / 201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일본으로 유학갈 당시, 이 책이 일미즐 순위 1위였던 것 같다. 책 표지도 근사하고, 다들 평이 좋아서 정말정말 기대하던 책이었다. 결국 일본 북오프에서 원서로 사다놓고.. 앞에 몇장읽다가 때려쳤다;; 역시 추리소설은 한번에 파바박-하고 넘기지 않으면 읽기 힘들다 난 맨첨에 나오는 가게우라? 선생님과 그의 조수가 주인공인 장편인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단편 3개가 엮인 책이었다. '그리고 명탐정이 태어났다'는 꽤 마음에 드는 에피소드였다. 뭐 정작 트릭 자체는 별로였지만, 큰 구성자체가 맘에 들었다. ...그리고 명탐정이 태어났다라는게 딱 맞는. 두번째 단편, '생존자 1명'. 이단교회의 신도들이 테러를 하고, 교회에 속아서 섬에 고립되는 이야기는 미스테리에서 생소한 소재였다. 뭐 섬에 가서 갇히고 이런 기본 틀은 동일하지만. 나가고 싶어도 정상적인 방법으로 나갔다간 바로 잡혀 사회에서 사형이기 때문에 섬에서 나가도 죽음, 섬에 머물러도 죽음. 이런 배경이 신선했다. 섬에 갇혔을 때 나타나는 일반적인 반응 '나 혼자 살겠어!'이런 류도 적고. 음 열성신도들이어서 그런가 ㅎㅎ 결말은 이해가 안됐다. 일단 여자 둘중에 한명의 아이인것같은데. ??누구의 아이인지는 안나타나 있고. 신문기사에 생존자 1명. 이걸로 혼란을 준 트릭은 좋았다. 세번째 단편. 관이라는 이름의 낙원? 대충 탐정이 되고 싶었던 미스테리 열혈독자가 결국 관을 직접 세우고 여기서 미스테리 사건을 직접 만들고 연기한다는 이야기이다. 그냥 이 관트릭이 사용되었다면 너무나 평범한 추리소설, 트릭이 되었을 텐데, 아무도 죽는 사람은 없고 단지 모두 연기, 라는 점이 특이했다. 음... 확실히 몰입이 떨어지긴 했다. 어설픈 관이라; 솔직히 트릭도 바로 W,M,E라고 적힌 도기를 회전시키는게 아닐까 생각했는데, 이런 트릭은 곤란하다. 충분히 틀킬수 있는 트릭. 그래도 3형제 이야기나 관의 비밀을 알고 싶은 소년 이야기는 재밌었다 ㅎㅎ 결말부분은.. 좀... 트릭자체도... 음 들키기 쉬운 트릭이라... 이런 슬픈 자살 ㅠㅜ 본격추리소설을 그리워한 작가? 머 대충 이런 타이틀이 붙어있길래 엄청 기대했눈디... 역시 기대를 하지 말고 봐야 된다 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