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명탐정이 태어났다 블랙펜 클럽 13
우타노 쇼고 지음, 현정수 옮김 / 문학동네 / 201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일본으로 유학갈 당시, 이 책이 일미즐 순위 1위였던 것 같다. 책 표지도 근사하고, 다들 평이 좋아서 정말정말 기대하던 책이었다. 결국 일본 북오프에서 원서로 사다놓고.. 앞에 몇장읽다가 때려쳤다;; 역시 추리소설은 한번에 파바박-하고 넘기지 않으면 읽기 힘들다 난 맨첨에 나오는 가게우라? 선생님과 그의 조수가 주인공인 장편인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단편 3개가 엮인 책이었다. '그리고 명탐정이 태어났다'는 꽤 마음에 드는 에피소드였다. 뭐 정작 트릭 자체는 별로였지만, 큰 구성자체가 맘에 들었다. ...그리고 명탐정이 태어났다라는게 딱 맞는. 두번째 단편, '생존자 1명'. 이단교회의 신도들이 테러를 하고, 교회에 속아서 섬에 고립되는 이야기는 미스테리에서 생소한 소재였다. 뭐 섬에 가서 갇히고 이런 기본 틀은 동일하지만. 나가고 싶어도 정상적인 방법으로 나갔다간 바로 잡혀 사회에서 사형이기 때문에 섬에서 나가도 죽음, 섬에 머물러도 죽음. 이런 배경이 신선했다. 섬에 갇혔을 때 나타나는 일반적인 반응 '나 혼자 살겠어!'이런 류도 적고. 음 열성신도들이어서 그런가 ㅎㅎ 결말은 이해가 안됐다. 일단 여자 둘중에 한명의 아이인것같은데. ??누구의 아이인지는 안나타나 있고. 신문기사에 생존자 1명. 이걸로 혼란을 준 트릭은 좋았다. 세번째 단편. 관이라는 이름의 낙원? 대충 탐정이 되고 싶었던 미스테리 열혈독자가 결국 관을 직접 세우고 여기서 미스테리 사건을 직접 만들고 연기한다는 이야기이다. 그냥 이 관트릭이 사용되었다면 너무나 평범한 추리소설, 트릭이 되었을 텐데, 아무도 죽는 사람은 없고 단지 모두 연기, 라는 점이 특이했다. 음... 확실히 몰입이 떨어지긴 했다. 어설픈 관이라; 솔직히 트릭도 바로 W,M,E라고 적힌 도기를 회전시키는게 아닐까 생각했는데, 이런 트릭은 곤란하다. 충분히 틀킬수 있는 트릭. 그래도 3형제 이야기나 관의 비밀을 알고 싶은 소년 이야기는 재밌었다 ㅎㅎ 결말부분은.. 좀... 트릭자체도... 음 들키기 쉬운 트릭이라... 이런 슬픈 자살 ㅠㅜ 본격추리소설을 그리워한 작가? 머 대충 이런 타이틀이 붙어있길래 엄청 기대했눈디... 역시 기대를 하지 말고 봐야 된다 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1 ET 김인식 교육학 기출문제와 동형검사 문제풀이
김인식 엮음 / 북타운 / 2011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동형검사라고 하길래 문제와 같은 원리, 구성의 동형문제를 만든건줄 알았는데 

그냥 내용같은걸 약간 비틀어놓은것. 거의 같은 문제라서 검사가 되는지 모르겠다

 

해설의 경우도 문제푸는 방법을 해설해놓은게 아니라 문제에 해당하는 내용을 그대로 복사 붙여넣기 한 것 같은 느낌. 오타도 엄청 많고, 중복되는 내용 많음 

 

이게 4만원이나 하다니 

솔직히 문제 여백 엄청 늘인거 줄이고 해설 제대로만 쓰면 지금의 2/3로 줄어들겠다 

문제 풀때 책 너무 두꺼워서 풀기 힘들다. 근데 책 진도는 엄청 빠르다. 별 내용이 없어서. 

  

그래도 박성현 외의 다른 강사가 정리한 내용을 해설에서 볼 수 있어서 그나마 다행이다. 

 

아 진짜 좀 책 괜히 산 것같다. 차라리 김인식 예상문제가 모의고사 같은 걸 살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