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무튼, 하루키 - 그만큼 네가 좋아
이지수 지음 / / 2020년 1월
평점 :


아무튼, 하루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람들은 각아가기 위해 자신의 불꽃을 일으켜줄 수 있는 것이이지 찾아야만 합니다. 그 불꽃이 일면서 생기는 연소작용이 영혼을 살찌우지요. 다시 말해 불꽃은 영혼의 양식인 것입니다. 자신의 불씨를 지펴줄 뭔가를 제때 찾아내지못하면 성냥갑이 축축해져서 한 개비의 불도 지필 수 없게됩니다.
이렇게 되면 영혼은 육체에서 달아나 자신을 살찌워 줄양식을 찾아 홀로 칠흑같이 어두운 곳을 헤매게 됩니다.
남겨두고 온 차갑고 힘없는 육체만이 그 양식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모르고 말입니다."
아! 얼마나 맞는 말인가! 티타는 그 누구보다도 그 말에공감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헝거 : 몸과 허기에 관한 고백
록산 게이 지음, 노지양 옮김 / 사이행성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더이상 혼자 웅크려 있을 장소가 필요없고. 그런 장소를 찾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보여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올해도 이렇게 지나가네요. 상위 0.38 프로면 괜찮은건가요. 사기만 하거 못읽은 책이 아직도 많은데 뭔가 더 사고싶어진다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