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틀러의 성공시대 세트 - 전2권 히틀러의 성공시대
김태권 글.그림 / 한겨레출판 / 2013년 6월
평점 :
품절



0.

히틀러가 나쁘다는건 누구나 다 안다.

물어보면 아우슈비츠 때문에 나쁘다 할 것이다. 

조금 더 파헤쳐 보는 사람들은 바이마르 공화국의 무능에 

히틀러가 합법적으로 권력을 쟁취했다 이야기한다. 


이 책은 듣보잡이었던 히틀러가 어떻게 총통(=총리+대통령)이 되었는가를 

역사 그대로 따라가며 보여준다. 


1.

결론부터 말하자면 독일 국민이 히틀러를 그들의 지도자로 뽑아준 것이 아니다. 

자신들을 날고 기는 인물들이라 생각했던 정치인들이 그들간의 정치싸움 속에서 

히틀러를 만만히 보고 들러리로 가지고 놀려다 오히려 당한 것이다. 


이 부분은 소련의 스탈린, 중국의 위안 스카이와 닮았다. 

-게을러 정확한 팩트를 다시 챙겨보지는 않았지만 이 둘도 히틀러와 마찬가지로

당대의 정치인들에게는 만만한 듣보잡이었으나 결국 모두 이들에게 된통 당하게 된다. 


2.

김태권 작가는 히틀러를 비판하면서도 현재의 대한민국은 그정도는 아니라 하는데 

이런 시각이 불만이었다. 


히틀러의 

앞뒤가 안맞는 주장들. 유체이탈.

폭력을 불사하는, 아니 교묘하게 이용하는 모습들. 

우익의 폭력은 모른척해주고, 반대의 작은 범법은 악착같이 따지는 사법부과 집권층.

좌파, 유태인 등등, 특정 계층과 인종을 적으로 돌려 긴장을 유발하여 힘을 얻는 모습이

지금 대한민국에 크고 작게 겹쳐 보인다. 


3.

히틀러 같은 인간은 언제 어디서건 자라난다. 

히틀러가 없는 사회를 꿈꿔서는 안된다. 그와 같은 인간이 발붙이기 힘든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 - 는 것이 김태권 작가의 의견이고 공감한다. 


4.

그나저나 김태권 작가까기.

-십자군 이야기는 참 좋아했는데 이거 언제 완결되려나.

-솔직히 이 책은 별 세개. 이야기의 전개나 작화가 어딘가 어색하고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전문가가 나의 이러한 느낌이 어디에서 왔는지 풀어서 평론해주면 좋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히틀러가 집권을 하기까지의 독일의 전반적 상황에 대한 

알찬 수박 겉핥기식 예습, 개념정리에는 모자람이 없는 책이다. 



*유체이탈 짤방 하나 남겨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