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책의 표지가 유난히 산뜻해 보인다. 엄마들의 익숙한 공간인 놀이터와 만만하게 엉덩이 붙여 있는 그네에서 흔들거리며 복직에 대한 생각을 한다. 엄마라면 누구나 놓여질 공간과 생각으로 이야기가 시작 되는데 프롤로그의 끝이 엄마의 자기계발서라면 꼭 나와야 하는 다짐의 어조와 이야기의 서막이 아닌 결론같은 이야기가 나와버렸다. 작가는 지금의 자신이 꽤 맘에 들며, 내 인생을 살고 있다는 맘에 매일 밤 침대에 누워 허무한 느낌 없이 잠든다고 했다. 작가는 엄마들을 위한 자기계발서를 쓴다고 하니 지인이 “성공한 다음에 쓰는거 아니냐”는 말에 “성공이 뭔데요?” 라고 되물을 여유가 있었다. 아이를 낳고 비로소야 내 맘과 몸에 오늘 하루도 수고 많았다고 말하고 있는. 아, 이거 안했는데 저거 안했는데라는 후회보다는 아. 할만큼 했다 라고 생각하며 잠드는 내 모습과 비슷해서 호감으로 1장을 읽기 시작했다. 3세신화, 맞벌이, 죄책감 등의 화두가 공감이 되었다. 별거 아닌 이야기 같지만 자꾸만 생각하게 되는 대화와 에피소드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