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밭 속 괴물 - 평화를 꿈꾸는 오소리족 이야기
김경옥 지음, 한여진 그림 / 상상의집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남북으로 나뉘어진 우리와 닮아 있는 이야기,

'평화의 땅'에서 솟아나는 희망!!

남북의 행복을 꿈꾸는 평화 동화


[꽃밭 속 괴물]

글 김경옥 / 그림 한여진

상상의집




 


[꽃밭 속 괴물] 책을 보자마자 콩군'꽃에 둘러싸여 있는데도 뭔가 으스스해'라고 이야기 하더군요.

<평화를 꿈꾸는 오소리족 이야기>라는 부제가 담긴 이 책, 궁금하시나요?


<차례>를 넘겨 보면서 콩군'뿔 달린 괴물'이 가장 궁금했다 하더군요.

과연 '뿔 달린 괴물'은 무엇일까요?



[꽃밭 속 괴물] 동화의 주인공은 '뻣뚜렁 씨'입니다.

뻣뻣한 털을 가진 오소리 뻣뚜렁 씨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전망대 꼭대기에 올라 특수 망원경으로 멀리 있는 '꽃잎 열차'를 보는 뻣뚜렁 씨.

부서질 듯 녹슬고 낡아 있는 열차는 꽃잎 열차 같아 보이지 않네요.


어릴 적 소풍으로 꽃잎 열차를 타며 만났던 리안과 결혼해 예쁜 오소리 아이들도 태어났어요. 

아이들이 타야만 달리며 멋진 풍경을 보여 준다는 꽃잎 열차이지만,

어른들 눈에는 그저 서있기만 하는 열차래요.

그런데 '꽃잎 열차'는 왜 달리지 못하고 서 있기만 할까요?


 


오래 전, 오소리들이 평화롭게 지내던 때가 있었지만 종족간의 커진 욕심 때문에,

서로 땅과 먹이를 더 많이 차지하려 싸움이 났답니다.

오소리들이 돼지코족과 코끼리코족으로 나뉘어 다투다 협정을 맺기로 했죠.

서로에게 피해만 남는 싸움이었거든요.


그래서 가운데 금을 그어 놓고 서로 침범하지 않기로 하고,

금 주변으로 어느 정도 공간을 마련해 평화를 지키기로 했어요.

그리고 이름을 '평화의 땅'이라 부르기로 했죠.

그러면서 양쪽을 오갔던 기다란 열차를 평화의 땅에 세워두기로 했답니다.


이 부분까지 읽고서는 콩군단 번에 이야기가 낯익다는 것을 알더라고요.

남과 북으로 갈라져 있는 우리와 비무장지대와 빗대어 지는 평화의 땅!!


 


돼지코족 뻣뚜렁 씨가 어릴 적 평화의 땅에서 보물찾기 놀이를 하다 정체 모를 폭발물에 오소리 친구가 목숨을 잃었어요.

폭발물의 정체는 '지뢰'라고 하는 괴물이었어요.

웅크린 개구리를 닮았지만 몸에 세 가닥 뿔이 빼죽 솟아 있어 그 뿔을 건드리기만 하면 폭발하여 조그만 거죽때기만 남겨 놓았죠.


평화의 땅 속에 그렇게 무시무시한 괴물인 지뢰가 있다니...

하지만 비무장 지대 안에도 수없이 많은 지뢰가 묻혀 있다는 걸 콩군이 알고는 놀라더라고요.

적이라 여기는 서로에게 뿐만 아니라 우리에게도 피해를 입히는 지뢰...

눈에 띄지 않아 더 무시무시한 괴물 지뢰 때문에 '평화의 땅'은 '위험한 땅'이 되어,

그곳에 서 있던 '꽃잎 열차'도 폐쇄되어 버렸답니다.


뻣뚜렁 씨도 어릴 적 소풍을 간 이후로 꽃잎 열차를 구경한 적이 없었어요.

아이들에게 꽃잎 열차를 탈 수 있게 해 준다면 둘로 나뉜 오소리족도 화해할 수 있을 듯한 생각에,

뻣뚜렁 씨는 괴물을 찾으러 다닙니다.

뻣뚜렁 씨에게는 남다른 후각을 가진 코가 있었거든요.


 


'괴물 하나를 찾아낼 때마다 오소리 목숨 하나를 구하는 거야'라며  괴물을 찾아 없애던 뻣뚜렁 씨는,

겨울이 오기 전 마지막으로 괴물을 찾으러 나섭니다.

하지만 이번엔 운이 좋지 않았네요.

뻣뚜렁 씨가 평화의 땅에 들어서자마자 숨어 있던 삵이 달려들어서 도망치다 폭발 괴물을 밟고 말았거든요.


 


한편, 며칠을 아빠 뻣뚜렁 씨를 기다리던 아내 리안과 형제 통이 뽕이.

아빠를 닮아 남다른 후각을 지닌 통이가 아빠를 찾으러 갈 결심을 하고 '평화의 땅'으로 향합니다.

평화의 땅으로 들어간 통이는 엄마 아빠가 말해 주었던 '꽃잎 열차'를 발견하죠.

뼈대만 남아 앙상하고 녹슬어 퀭한 모습의 열차를 꽃잎 열차라고 부르는지 의아했지만,

주변에 아름답게 피어 있는 보랏빛 쑥부쟁이 꽃을 꺾어 다발을 만들어 열차의 녹슨 구멍마다 꽂아 놓네요.


이렇게 꽃잎 열차를 만난 통이는 다시 아빠 뻣뚜렁 씨를 찾아 나서는데...

과연 통이는 아빠와 다시 만날 수 있을까요?




[꽃밭 속 괴물]을 다 읽고 난 콩군은 남북이 서로 이렇게 갈라져 살아 온 이야기를 동화에 빗대어 들으니 역사책을 읽는 것보다 더 실감나게 느끼게 되는 것 같다 하네요.

우리도 오소리족들처럼 서로에게 힘이 되어 줄 수 있는, 그렇게 평화를 바라는 모습으로 얼른 바뀌었으면 좋겠다면서요.




[꽃밭 속 괴물]의 뒷 부분에는 <깊이 읽기>란을 두었어요.

오소리 뻣뚜렁 씨 이야기를 통해 우리의 과거와 현재 이야기를 나누고 새겨 볼 수 있는 페이지이죠.

우리의 역사를 한 번 되새김질 하는 시간이 될 거에요.



[꽃밭 속 괴물] 책은 평화를 갈망하는 오소리들의 이야기였어요.

서로 상대부족보다 더 많이 땅과 식량을 차지하기 위한 다툼이 커져 서로를 이해하지 않고 둘로 나뉘어진 모습이 우리와 많이 닮아 있을지도 몰라요.

남북이 생각하고 추구하는 바가 달라, 땅도 나뉘고 전쟁까지 하게 되었던 그 때의 우리 모습과 말이죠.

돼지코족 오소리와 코끼리코족 오소리.

그들은 '죽음의 땅'이라 불리던 '평화의 땅'도 없었던 처음처럼 마음 열고 화해할 수 있을까요?




삽화 속 '꽃잎 열차'의 행복하고 평화로운 세상을 우리도 다시 꿈꿀 수 있을까요?

'녹슨 열차'와 '지뢰'를 보면서 평화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는 김경옥 작가님의 말씀대로

[꽃밭 속 괴물]책이 아이들에게도 평화의 울림을 안겨주길 바라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