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의 명언 50 (반양장)
하야시 노부유키 지음, 김정환 옮김 / 스펙트럼북스 / 201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티브 잡스.

 

스티브 잡스는 이 시대의 혁신CEO를 대표하는 인물이다.

아이맥,아이팟,아이튠즈,아이폰,그리고 얼마전의 아이패드까지

잡스가 세상에 들고나온 제품과 서비스들은 사람을 열광하게 한다.

 

비록 애플의 제품을 쓰지않는 사람이더라도 스티브 잡스가 신제품을 들고 나와 사람들 앞에서 시연을 하는 걸 한번이라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스티브 잡스는 프리젠테이션의 달인과 명연설가로도 알려져 있다.

 

사실 난 애플빠는 아니지만 스티브 잡스란 인물에 대해서는 남들 못지 않게 안다고 자부했다.

 

iCON이란 책외에도 애플과 관련된 인터넷 기사와 잡지글들은 가능한 찾아서 읽는 편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 책이 나왔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는 대부분 내가 어디에선가 들어봄직한 명언들이 등장할 거라 예상했었다. 그러나 완벽한 나의 착각이었다.

사실 이미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명언이 없는 것은 아니다.

스탠포드 대학의 Stay Hungry, Stay Foolish나 우리는 세상에 흔적을 내기 위해 여기에 있다 같은 명언은 애플빠들에겐 잘 알려져 있는 명언일 것이다.

하지만 스티브 잡스가 애플을 떠나 넥스트와 픽사를 창업하면서 당시에 어떤 말을 했는 가에 대해선 잘몰랐다. 이 책은 스티브 잡스가 애플뿐만아니라 넥스트,픽사에근무할 때의 명언들도 수록하였다.

 

사실 개인적으로 가장 감명깊게 본 스티브 잡스 책은 iCEO다.

잡스의 일대기에 맞게 시간적 흐름을 따라 잡스의 이야기를 풀어낸 것이 스티브 잡스 한 개인의 이야기를 따라 읽는 데 큰 무리가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책은 인간 스티브 잡스에 대한 이야기도 상당수 차지하고 있어서 삶을 지배하는 가치관을 형성하는 데 도움이 되는 교훈이나 일화를 습득하기란 어렵다.

최근 청소년 롤모델 어쩌고 하는 위인시리즈가 나왔는데..거기에 스티브 잡스가 수록된 걸 봤다.

아직 책을 보진 못했지만, 위인의 이야기를 통해 뭔가 교육적인 메시지를 얻고자 한다면 위인이 한 이야기를 통해 습득하는 것이 가장 빠를 듯 하다.

왜냐하면 우선 인물이 직접한 말이기 때문에, 사실적인 내용이라 그대로 흡수할 수 있고, 사람의 생각은 말을 통해 표출되는 만큼, 위인이 한 얘기,즉 명언을 통해 위인들의 삶과 영웅적인 이야기를 배우는 것이 교육적인 측면에서도 효과가 있을 것이다.

 

이 책은 그런 측면에서 스티브 잡스의 20대~50대 순으로 명언이 편집되어 있지 않고, 특정한 키워드를 중심으로 명언을 모은게 특징이다.

따라서 이 명언이 어떠한 맥락에서 중요한 지를 파악하기 쉽다. 또한 애플과 스티브 잡스를 잘알고 있는 일본인 저자가 명언이 나오게된 배경설명을 충실히 풀었기 때문에, 스티브 잡스의 삶에 대해 잘 모르는 이들도 충분히 이 책을 이해할 수 있다.

 

특히, 이 책은 스티브 잡스의 명언을 다룬 책 답게

QR코드를 활용하여 스티브 잡스의 명언과 관련된 동영상과 참고문헌을 스마트폰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구현하였다.

 

사실 난 이런 점이 너무 마음에 들어 이 책을 구입했는데..

내용이나 디자인, 그리고 QR코드등..모두 마음에 들었다.

 

스티브 잡스를 잘 모르던 사람, 이제 막 아이폰을 사용하기 시작한 사람이라면 애플의 제품 철학과 스티브 잡스를 이해하는 데는 이 책만큼 유용한 책은 없다고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