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는 최대한 유진을 속속들이 내보이려 애썼다.
그것은 유진 으로 대표되는 새로운 종, 바로 ‘싸이코패스‘가 도래한 이 시대를 맞이하라는 메세지가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고화질] [라르고] 졸업생 겨울
나카무라 아스미코 / 조은세상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를 열병에 빠지게 한 동급생.. 그리고 그 속편들.
마흔을 바라보는 이 나이의 케케묵은 먼지가 쌓인 심장을, 그들의 풋풋하고 예쁜 사랑이 일깨운다.
한 때는 그들만큼 열병을 앓지 않았냐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장미의 이름 세트 - 전2권 열린책들 세계문학
움베르토 에코 지음 / 열린책들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길고 우회적인 영미문학 특유의 문체에 애를 먹고 있는 입장임에도 이 책은 잘 읽히는 편이었다.
게 중에서도 참으로 매혹적인 것이, 이윤기 선생을 통해 참으로 멋들어지게 번역된 어법으로 문화가 매우 다른 타국의, 무려 몇십세기 전의 이야기 임에도 불구하고 매력이 착착 눈에 붙었다. 이윤기 선생이었기에 이 책이 한국독자에게 그 빛을 보일 수 있었으리라.
두어번 완독했음에도 다시 세세히 들여다봐야 할 만큼 많은 중세의 신앙사, 철학관을 싣고 있어기도 하다.

단순히 중세 기독교적 미스테리 소설로 시작한 내게, 이제는 숙독해야 할 보물을 가득 품은 보물상자가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만약은 없다 - 응급의학과 의사가 쓴 죽음과 삶, 그 경계의 기록
남궁인 지음 / 문학동네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응급실 현장에서 직접 몸담고 뛰는 사람이 생생하게 전달해주는 날것의 이야기 라는 것에 대해 매력을 느꼈다. 기대했던 것 만큼의 것을 느꼈고, 작자의 개인적인 삶에 대한 고뇌를 하는 모습이 기억에 남았다. 다만 각색을 했다고 미리 밝혀서인지, 몇몇 부분들이 마음에 걸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골든아워 (양장 합본) 골든아워
이국종 지음 / 흐름출판 / 2018년 12월
평점 :
품절


양장본이라는 것의 웅장함을 처음 겪어본 나로써는.. 비닐커버를 차마 뜯을 수 없어, 책장의 가장 귀하고 안전한 곳에 마치 성배 처럼 모시고 있다;;;;; 어차피 아직 읽어야 할 여타 다른 타자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으니, 잠시 재단에 모셔두고 관망을 하는 것 정도는, 독서의 신도 눈감아 주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