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여서 좋은 직업 - 두 언어로 살아가는 번역가의 삶
권남희 지음 / 마음산책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문해놓고 기다리면서 몇자 적어봅니다.
번역가님을 직접 뵌 적은 없지만 블로그나 작품을 만나면서 익숙해져서 그런지 오랜 친구 같기도 하고 언니같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어디 가서 하소연할 수 없는 답답한 마음이 글을 만나면서 어느새 치유가 되는 기분?
선물할 책까지 주문하고 기다리는 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