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은 밤
최은영 지음 / 문학동네 / 2021년 7월
평점 :
품절


최은영 작가님의 장편을 만나게 되어 설레는 마음으로 읽어나갔습니다 전작들에서 만났던 섬세한 문체가 장편에서도 그대로 묻어나 있는 것을 느낄수 있었습니다
지연은 이혼 후 시골로 내려가 우연히 할머니를 만나게 되고 할머니로부터 또 증조할머니 이야기를 들으며 삶에 대해 생각해보게 된다
백정의 딸로 태어난 증조할머니는 백정의 딸이라도 밝게 지내고 있었으나 함께 도망한 남편은 아들을 낳지 못하고 백정의 딸이라는 이유로 자신을 점점 싫어하고 주변 사람들도 백정의 딸이라는 걸 아는 순간부터는 멸시하면서 점점 자신감을 읽어가게 된다 하지만 그 때 새비 아저씨와 새비 아주머니를 만나게 되고 증조할머니를 오로지 한명의 사람으로서 사람 대 사람으로 다정하게 대해주게 되자 증조할머니는 따스함을 느끼게 된다 그렇게 증조할머니는 시대의 어려움, 개인의 어려움 속에서 한줄기 밝은 빛을 보게 되고 희망을 가지고 삶을 살게 된다
이러한 이야기를 들은 지연 또한 본인이 살아온 삶을 되돌아보게 된다 남편의 바람으로 이혼하게 되면서 본인을 질책하는 사람, 위로하는 사람 등 다양한 사람들이 있고 그 중 친구 지수와 같이 자신을 위로해주던 사람들을 떠올리며 가족, 사랑, 친구, 우정 등에 대해서 다시한번 생각해보게 해준다
다 읽고 난 후 나 자신이 지연이 된 것 같다 우리 주변에서 충분히 일어날 수 있을직한 상황들이고 그런한 상황에서 지연이 느끼는 감정이 더욱 현실적으로 다가오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