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검다리 끝나고 월요일. 날씨는 좋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벚꽃이 예쁘다. 꽃놀이 가고 싶구나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설 보다 : 봄 2021 소설 보다
김멜라.나일선.위수정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 보다 : 봄 2021>은 표지가 진짜 예쁘다. 노란 개나리 같다. 올봄은 추워서 개나리를 보지는 못했지만. 문학과지성사에서 분기별로 나오는 소설보다 시리지는 가격이 착해서 구매하는 편이다. 그런데 소설은 많이 어렵고 난해하다. 이번 <소설 보다 : 봄 2021>은 김멜라, 나일선,위수정 작가의 단편이 있다. 읽어도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르겠다. 그나마 김멜라의 단편 <나뭇잎이 마르고>가 제일 쉬웠다. 쉬웠다고 말해도 괜찮은가. ㅎ 


한국소설을 읽는 재미가 조금씩 줄어든다. 나만 그런가. 아니면 단편이라 이해하는 속도가 느린가. 잘 모르겠지만 이 소설집은 진짜 그랬다.김멜라의 <나뭇잎이 마르고>는 여성 연대 같기도 하고 소수자에 대한 이야기 같디고 하고. 등장인물의 이름이 특이했다. 아니, 별명인가. 앙헬, 체, 대니. 기억하기도 어렵지만 현실에서도 이름 대신 별명을 많이 부르니까. 근데 정말 친한 친구 사이에만 별명으로 부르는 거 아닌다. 그런데 소설에서 보면 셋은 또 그렇게 친한 것 같지도 않고. 


위수정의 <은의 세계>는 지금 우리가 겪는 팬데믹의 상황을 만난다. 이제 코로나 바이러스를 소재로 한 소설들이 많이 나올 것 같다. 누구나 겪는 일이지만 또 다 똑같이 경험하는 일도 아니다. 정부가 예측한 확진자 수가 맞을 때마다 놀란다. 백신을 맞았어도 걸리고 지금은 격리 7일이면 끝나는데. 다음에 만나는 팬데민 소설은 해피엔딩이면 좋겠다. 


둘은 나란히 앉아 습관처럼 뉴스를 보았지만 별다른 감흥을 느끼지 못했다. 그러나 세계 최대의 리조트 회사가 결국 파산을 선언했다는 보도가 나왔을 때 하나는 짧게 한숨을 내쉬었다. 둘이 신혼여행지에서 묵으려고 예약했던 리조트 중 하나였다. 세상은 원래 이렇게 갑자기 변하는 건가 봐. 하나가 담담하게 말했다.(<은의 세계>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눈으로 만든 사람
최은미 지음 / 문학동네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은미의 소설집 <눈으로 만든 사람>을 읽었다. 제목만 보고는 눈사람을 생각하고 겨울에 어울리는 이야기일까 혼자 기대했다. 그런데 아, 너무 아프고 슬픈 단편이었다. 검색을 해보니 상도 많이 받았다. 최은미의 소설을 많이 읽은 건 아닌데 이번 소설집을 읽으면서 소설을 쓸 때 마음이 어땠을까 싶었다. 이 소설집에는 과거의 상처가 많다. 그 상처로 현재 힘든 시간을 보내려고 애쓰는 모습이 역력하다. 용서라는 말을 하면 안 될 것 같은 이야기다. <보내는 이>, <우리 여기 마주>, <11월행>이 좋았다. 


미혼이라서 <보내는 이>의 마음을 정확하게 모르겠지만 매일 만나던 사이가 갑자기 이사를 가버리면 슬플 것 같다. 어디로 가는지, 아무 말도 안 해주면 그 동안 보내 시간이 뭔가 싶고. 코로나 사태의 자영업자의 현실이라고 할까. <우리 여기 마주>는 그런 생각이 들었다. 잘 해보려고 시작한 일이 코로나 때문에 엉망이 되고 속상한 경우를 많이 들었다. 운동이나 취미로 배우던 일들도 코로나가 시작된 2020부터는 중단했으니까. 


일 때문에 가족들한테 민폐를 끼치는 것 같은 그 기분. 일을 잘하려고 하면 할수록 수렁에 빠지는 그 기분. 그건 육아와 일을 병행하는 동안 지긋지긋하게 반복됐던 감정이었고 십 년 가까운 시간 동안 경험과 체념이 쌓이면서 조금씩 뭉개가던 감정이기도 했다. 어쩌면 맞춰가고 있다고 믿었던 일과 가사와 육아의 균형을 2020년 봄은 다시 원점으로, 원점 그 이전으로 밀고 가고 있었다. (<여기 우리 마주>중에서 )


모녀 삼대가 수덕사로 가는 <11월행>은 수덕사에 엄마랑 다녀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코로나가 시작되기 전에 엄마랑 해외여행을 다녀온 게 참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운내>는 가장 어려웠다. 잘 모르겠다. 전체적으로 밝은 분위기의 소설집은 아니었지만 최은미의 단편이 나오면 궁금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추천이 많아서 궁금한 책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