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소음 - 존 케이지의 음악 세계 I LOVE 아티스트
리사 로저스 지음, 나일성 그림, 신형건 옮김 / 보물창고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 여기, 우리 주변의 모든 소리가 음악이에요!

소음은 항상 우리와 함께합니다. 지하철 소리, 아이들이 공을 튀기는 소리, 바람 소리와 빗물이 떨어지는 소리 등

듣기 싫은 소음이 더 많습니다.

하지만 존 케이지는 작고 큰 소음을 음악으로 표현했습니다.

소음과 음악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듣기 좋은 소리? 듣기 나쁜 소리?

음악은 생각하기 나름이라고 생각한 현대음악 작곡가가 있는데요

바로 존 케이지입니다.

이 그림책의 주인공이에요!

만약 공연에서 음악을 연주하지 않고 바람 소리와 빗물이 떨어지는 소리 창문이 흔들리는 소리를 들려준다면 어떨까요?



존 케이지의 4분 33초

4분 33초 동안 아무것도 연주를 하지 않는 음악입니다.

음악을 연주하는 피아니스트는 등장하자마자 앉아 있기만 하고 시간이 끝나자마자 가버립니다.

당황스러우셨나요?

관객들은 시간이 가는 동안 다른 사람의 기침소리, 바람 소리, 정적을 느끼면서 시간을 보내는데요

존 케이지의 4분 33초 음악의 기존의 통념을 깨부순 하나의 예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 사람의 창의성이 새로운 현대 예술과 4분 33초라는 음악을 만들어냈습니다.

예술가의 창의성이란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사람들이 소음이라고 여기는 듣기 싫은 소음을 음악 연주곡으로 재탄생시키다니요!

소음을 즐길 수 있다면 소음이 아니게 되는 것처럼 말입니다.

작가는 아이들에게 존 케이지처럼 될 수 있는 창의성과 아이들에게 음악을 찾는 방법을 그림책으로써 표현한 것 같습니다.

아이가 있다면 이 책을 추천하고 보여주고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