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랑 나랑 50가지 컬러링 대화 - 하루 10분, 아이 마음을 알아가는 시간
자스민 나라얀 지음, 한나 데이비스 그림, 공은주 옮김 / 명랑한책방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와 함께 대화하는 게

부담스러우신가요?

학교생활은 잘 하고 있는지,

친구와의 관계는 어떤지,

오늘 하루 기분은 어떤지...

궁금한 것들이 너무 많지만

오늘도 부모와 자녀는

각자의 자리에서 해야 할 임무를 완수하느라

서로 대화를 나눌 여유가 부족하지 않은지요.

어쩌다 용기 내어 한 마디 던지면

관심이 되려 잔소리가 되어

아이와의 관계를 더 소원하게

만들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저는 세심하지 못한 엄마라,

아이와 이야기를 나누는데 있어

많이 많이 부족함을 느끼는데요,

저 같은 사람도 이 컬러링북만 잘 활용하면

자녀와 속 깊은 대화를 이끌 수 있다고 해요.

 

심리학자의 임상 경험을 고스란히 담아 그려낸,

아이와 함께 하는 컬러링북

엄마랑 나랑 50가지 컬러링 대화

명랑한 책방

 

 

이 책은 아동의 주요 발달 영역인

자기인식(내가 느끼는 내 모습)

관계(나의 소중한 사람들)

가정생활(나는 우리집이 좋아요)

학교생활(학교에서 보내는 즐거운 시간)

상상(내가 상상하는 세상을 만나볼래요?)

놀이(노는 게 제일 좋아!)

6개 영역에 초점을 맞추어 구성했어요.

각 도입부에는 해당 영역의

아동 발달에 대한 설명과 함께,

컬러링 그림과 관련한 질문들이 있어요.

질문이 생소한 우리 세대 엄마들에게

힌트를 주는 질문들이지요.

이 질문들을 바탕으로

컬러링을 하기 전이나 하는 동안,

또는 마친 후에 그림을 보며

아이와 대화를 나눌 수 있어요.

심리학자의 임상 경험을 고스란히 담아 그려낸,

아이와 함께 하는 컬러링북

엄마랑 나랑 50가지 컬러링 대화

                            

 

 

 

속에 이렇게 예쁘고 아기자기한 그림들이

무려 50가지가 있어요.

반쪽은 복잡하고 나머지 반쪽은 비교적 단순한 그림.

아이와 엄마가 함께 하는 컬러링북이라

세심하게 배려한 게 느껴 져요.

여섯 살 둘째 아이가 좋아하는 고양이 그림.

놀이 영역의 그림을 색칠하면서

아이와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어요.

 

 

"고양이 가 뭐 하고 ?

- 쿠션이랑 털실이랑 놀고 있어요.

어떻게 놀고 있을까?

- 쿠션을 막 집어 던지고,

털실을 풀면서 놀 것 같아요.

고양이 기분이 어떤 것 같아?

- 친구들 없이 혼자 놀아서

심심할 것 같아요."

방학이라 집에서 혼자 노는

아이의 속마음이 그대로 드러났어요.

아들이 유치원은 가기 싫은데,

집에 혼자 있자니 많이 심심했나 봐요^^

 

아이와 함께 하는 컬러링은 확실히

대화에 효과가 있었어요.

그 이유를 곰곰히 생각해 보니,

같은 공간이지만 부담스럽지 않는

적당한 거리에서,

같은 일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꺼낼 수 있기

때문인 것 같아요.

다양한 소재의 그림은

아이와 대화를 이끌어 내는

단서를 제공하여,

더 효과적인 대화가 가능하지요.

엄마랑 나랑 50가지 컬러링 대화

아이와 어떤 대화를 나눌지 막막하다면,

하루 10분, 컬러링으로

아이 마음을 알아가는 시간

가져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