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에 집 사고 싶어요 - 10억으로 강남 아파트 사는 법! 자식을 100억 자산가로 키우는 법!
오스틀로이드 지음 / 진서원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크리스마스가 지났네요.

한달 전 부터 산타를 손꼽아 기다리던

우리 집 두 아이는 바라던 선물을 받았지요.

딸은 메이크업북, 아들은 레고.

아, 산타가 있다면요,

어른 소원도 들어주는 산타가 있다면,

저는 "내 집"을 선물로 받고 싶다 기도했을 텐데^^

그러고보니 결혼 후 벌써 9년째인데요,

아직 내 집 마련을 못했어요ㅠ.ㅠ

신랑 회사에서 전세로 집을 마련해줘서

여태껏 큰 고민없이 살아오긴 했는데요,

내 집이 아니다 보니

집을 꾸미는 것에도 소홀해지고

언제라도 떠날 사람인 냥

집이 마냥 포근하게만 느껴지진 않았지요.

주변에 집을 마련한 경우를 보니

운 좋게 부모님 덕을 본 경우도 있으나,

대출해서 집을 마련한 경우가 대부분이더라구요.

빚이 생기면 심리적 압박감에 힘들지 않을까..

그러나 빚 없고 집도 없는 저보다

빚을 내서라도 집을 가진 그들의 마음이

훨씬 더 평화로워 보이는 건 왜일까요?

30대 중반이 지나서야,

부동산은 알아야겠고..그런데 막상

부동산 책을 펼치면 왜 이렇게 어려운지.

부동산 공부에 입문도 하기 전에

기가 죽어 의욕이 시들시들해질 무렵

운명처럼! 이 책을 만났네요.

강남에 집 사고 싶어요

 

 

 

저자는 오스틀로이드.

'오스님'으로 불리며

많은 이웃의 관심과 사랑을 받는

파워 블로거였네요~

궁금해서 블로그에 가봤더니

아파트,교육,투자 이야기로 가득한 블로그에

이웃 수와 방문자 수가 어마어마했어요.

유명하신 분을 왜 저는 이제야...

 

목차가 무려 8페이지!

상세한 목차 덕에,

이 8페이지만 보아도

저자가 무슨 말을 하려는지

어느 정도 짐작이 가능했어요~

 

 

강남에 집 사고 싶어요

 

강남의 4층 건물 위 옥탑집 월세로

신혼살림을 시작한 저자는

내 집을 갖겠다는 일념 하나로

은행 청원경찰을 붙잡고 조언을 구하기도 했고,

부동산 잡지 구독과 지도책으로

꾸준히 부동산 흐름을 공부했다고 해요.

간절히 원한다면 이 정도의 열정은 있어야겠구나

생각이 들더라구요.


인덕원 빌라, 안양역 부근의 대우사원 아파트를 거치며

강남 대치동 아파트로 오기까지,

왜 아파트를 옮기고 어떻게 갈아타고

어떤 마음가짐으로 살아왔는지...

마치 옆집 친한 언니처럼 다정하게,

그러나 자세하게, 소신 있게!

수많은 경험들을 차근차근 얘기해 줍니다.


부동산이라면 너무 어렵게 느껴지는데,

이 책은 어려운 용어도 그래프도 없기에

술술 읽을 수 있는게 최대 장점.

어떤 공식을 보고서 연구하는 게 아니라,

저자의 경험 하나하나를 따라가면서

간접 경험을 할 수 있는 점이 참 좋았네요.

 

 

"지나고 보니, 저의 경우는 처음부터 '종잣돈'이

은행 융자였습니다. 월세, 양가 집안 생활비 등

나가는 돈이 워낙 많아서

돈을 모을 틈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처음 집(인덕원 빌라)을 살 때부터

대부분 은행 융자였고, 그 후로도 은행은 늘 저에게

돈을 빌려주는 친정집 같은 곳이었습니다.

만약 돈을 모아서 집을 사려고 했다면,

아직까지도 서울에 30평 아파트 한 채도

살 수 없었을지도 모릅니다.(p.82)"


 

강남에 집 사고 싶어요


빚에 대해 부정적인 고정관념이,

이 책을 읽으면서 많이 바뀌었어요.

제가 진즉 고정관념을 극복했다면

지금은 집 한채 갖고 있을지도 모르죠.

결혼해서 대구로 온 후로

2년에 한 번 전세 계약할 때마다

집값이 쭈욱 상승하다가

작년즈음부터 안정기에 접어들었는데,

그 간 빚이 무서워 집 한 채 마련 못한 것이

 이렇게 후회가 되네요.


오스님 책 꼼꼼하게 읽고

오스님 블로그 눈팅하면서

저도 내 집 마련 꿈을 향해 달려가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