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데렐라 구둣방 동화향기 4
류근원 지음, 박선미 그림 / 좋은꿈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계절.

떨어지는 낙엽따라

기분이 아래로 아래로 쳐지고

앙상한 가지를 드러내는 나무들처럼

내 마음 군데군데 비어 가는

저무는 가을.

헛헛한 마음에

따땃한 감동을 주는

이야기를 만났어요.

 

 

신데렐라 구둣방,,

제목부터 샤방샤방.

여기 구두를 신으면 신데렐라가 되려나?

분홍빛 벚꽃나무 아래

다정하고 포근한 미소를 띤

할아버지,할머니,소녀,강아지(강아지가 웃네요^^).

벌써부터 마음이 포근해졌더랬죠.

 

 

할아버지는 구둣방 주인이예요.

젊은 시절엔 구두를 꽤나 잘 만들었지만

지금은 나이든 탓에 구두 수선 정도만 하시지요.

할머니는 숨겨진 기부천사로,

할아버지한테 점심을 차려주고 받는

용돈을 모아서 남몰래 기부를 한답니다.

온 몸에 상처를 입고 나타난 강아지 부들이는

구둣방 할아버지, 할머니의 새 가족이 되었어요.

어느 날 갑자기

할아버지 구둣방을 찾아 온 소녀는,

가족 걱정으로 하늘나라로 떠나지 못한

영혼이예요.

할아버지께 다짜고짜

쌍둥이 동생의 구두를 만들어 달라는데,

과연 어떤 사연이 숨어 있을까요?

 

 

신데렐라 구둣방

금슬이 유난히 좋은 할아버지와 할머니.

용돈을 차곡차곡 모아 남몰래 선행을 베푸는 할머니.

다리 아픈 동생을 살뜰히 챙기는 소녀.

밝은 기운을 가득 머금고

구둣방을 들락날락하는 소식통 커피 아줌마.

신데렐라 구둣방에는

이웃을 향한 따뜻한 관심과 배려가 있어요.

동물에 대한 사랑이 있어요.

작은 인연을 소중히 여길 줄 아는

정답고도 넉넉한 마음이 있어요.

바로, 바쁘고 팍팍한 세상을 사는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것들이지요.

우리 아이들의 정서를 촉촉하게 해 주고

삶의 가치관을 정립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가슴 훈훈한 이야기,

신데렐라 구둣방.

 

 

초등 교과랑 연계되어 있다니,

책을 읽고 아이와 이야기를 나누어 보면

좋을 것 같아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