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민석의 세계사 대모험 2 - 히틀러의 두 얼굴 설민석의 세계사 대모험 2
설민석.잼 스토리 지음, 박성일 그림 / 단꿈아이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이 꼭 알아야 할 것들이 정말 많겠지만 그 중에서도 한국사와 세계사 같은 역사는 꼭 알아야 할 내용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역사를 배우는 이유 중 가장 큰 부분은 바로 같은 실수를 하지 않기 위해서가 아닐까 싶어요. 하지만 아이들에게 공부를 하기 위해 세계사를 접근하면 우선 내용이 너~무 많아서 아이들이 힘들어하더라구요. 오랜 시간 동안 쌓인 역사 만큼 알아야 할 내용들도 많아 공부로 접근하면 방대한 양에 우선 놀라고 세계사에 대한 흥미를 잃을 것 같아 아이들이 좋아하는 학습만화를 통해 세계사를 접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요즘은 아이들이 지루한 걸 견디지 못하고 긴 시간 집중하지 못하고 미디어의 접근이 쉬워서 그런지 책은 잘 읽지 못하는데. 책과 친하지 않은 우리 집 둘째 아이를 봐도 같은 내용이더라도 학습만화는 집중하면서 잘 보니까 학습만화가 제격이겠다 싶었습니다.

시중에 나와 있는 세계사 관련 학습만화들이 참 많네요. 저는 그 중에서도 예능에도 자주 나오셔서 아이들도 잘 알고 있는 설민석 선생님의 책을 골라봤습니다. 아이들 이모가 독일에 살고 있어서 독일에 관련된 정보는 친근하게 받아들일 거 같아서 단꿈아이에서 나온 설민석의 세계사 대모험 2권 - 히틀러의 두 얼굴을 아이들에게 보여줬습니다.

책과 메모리카드가 셋트입니다. 책을 읽고 메모리카드로 게임을 즐길 수 있어요. 핸드폰 게임이나 동영상 시청에 빠져 사는 아이들에게 아날로그적인 재미를 더해줄 수 있는 아이템이라 전 좋더라구요. 우리집 애들이 지기 싫어하는 성격이라 둘이 기를 쓰고 찾으려고 하네요.

램프의 요정 지니가 열어 준 시간의 문으로 램프 원정대와 설쌤이 세계사 모험을 떠나는데. 이런 모험이야기 아이들이 직접 해볼 수 없고 겪을 수 없어서 그런지 아이들이 무척 흥미있게 읽으면서 이야기 속으로 푹 빠지죠.

책을 읽으면서 자연스럽게 세계사 흐름에 대해 알게 되고 좀 더 깊게 알아야 할 부분들은 중간 중간 설쌤의 역사체크 박스가 있어 책 내용의 이해를 도와주고 있습니다.

설쌤의 역사 토크 코너와 지니의 시간 여행을 통해 과거와 현재의 독일을 알 수 있는 정보들이 가득해서 독일에 대해 알아보고 또 그 시기의 역사에 대해 알 수 있게 해줍니다.

아이들이 꼭 알아야 할 내용을 흥미로운 사건과 친숙한 주인공을 통해 알아가고 또 제대로 이해했는지 퀴즈를 풀어보면서 알아갈 수 있게 해줍니다.

아이들이 어려워하는 세계사를 설쌤과 함께 재미있게 알아볼 수 있는 좋은 시간이였어요. 보통의 세계사 책은 아주 먼 옛날부터 시대순으로 이어져서 아이들의 공감을 얻지 못하는 경우도 많은데 이렇게 가까운 과거를 통해 세계사를 알아볼 수 있게 하니 아이들이 어려워하지 않고 가깝게 느껴서 좋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