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을 넘은 아이 - 제25회 황금도깨비상 수상작 일공일삼 51
김정민 지음, 이영환 그림 / 비룡소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담을 넘은 아이]


 

 

 


비룡소에서 출간된 <담을 넘은 아이>입니다

황금도깨비상 수상작으로 일단 믿고 읽을 수 있는 책이라고 생각됩니다


<담을 넘은 아이>는 일공일삼시리즈로

초등중학년부터 고학년들을 위한 시리즈로

유아와 초등저학년에 집중된 책시장에서

학년이 좀 높은 아이들이 읽을만한 시리즈라고 생각되서

되도록이면 빌려서 혹은 구입해서 읽는 시리즈입니다


<담을 넘은 아이>도 일공일삼시리즈로서

아이들에게 좀 더 깊은 생각을 하게 하는 책이라고 볼 수 있어요


표지만 보고는 일제강점기시대의 이야기가 아닌가 했습니다

그래서 요즘 떠오르는 화두인 일본과의 관계를 살펴볼 수 있는 책이 아닐까

상상했었는데 내용은 전혀 그렇지 않더라구요

 

 

 

 


노비가족의 딸인 푸실이가 주인공입니다

대감마님댁 아이의 유모로 들어간 엄마는

정작 동생에게는 젖을 안주면서

대감마님 아이에게는 젖을 주는 신기한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여야할지 잘 모릅니다


작은보물이도 책을 읽으면서

놀라운 사실이었는지 계속 저한테 이야기하더라구요

그동안 책을 읽으면서 책 중간에

저한테 이야기하는 적이 별로 없었거든요


근데 <담은 넘은 아이>는 읽으면서 계속 상황이 신기한지

이야기하고 또 이야기하고 그러더라구요


처음에는 이야기에 재밌어할까 생각했는데

너무 재밌게 읽었다고 하네요

일공일삼이 아직 안되었지만

책을 많이 본 아이들에게는 충분히 잘 읽을 수 있는 책시리즈입니다

 

 

 

 


어쨋거나 동생을 살리고 싶은 푸실이

엄마를 몰래 찾아가 젖을 먹이려고도 해보고

엄마를 설득도 해보고 따지기도 해보지만

잘 되지 않습니다


과연 푸실이는 어떻게 할까요?

 

 

 

 


마지막에 작가의 말입니다

"내 아기는 굶기면서 남의 아이게에 젖을 먹여야 하는 유모는 어떤 심정일까?"

엄마로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입니다


하지만 그당시에는 이런 일이 참 비일비재했나봅니다

신분의 차이가 무엇이라고

하라는대로 할 수 밖에 없던 그네들...

안타깝습니다


 

 


"이제 여자라는 이유로 신분이 낮다는 이유로 차별하는 것"

아마 그것이 작가가 아이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었을 겁니다

지금은 신분의 차이는 없지만

힘없고 소외된 이들의 고통과 편가르기 차별에 대해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었나봅니다


그런 목적의 작가의 의도는

아이들에게 충분히 전달되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초등2학년인 작은 보물이는 책을 다 보고 나서

이런 점을 캐치하여 저한테 이야기했으니까요...


<담을 넘은 아이>를 시작으로

각종 차별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게 되어

작가에게 감사드립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교과서가 쉬워지는 초등 필수 과학 실험 100 - 실험 설계부터 실험 보고서 작성까지 스스로 할 수 있다!
크리스털 채터튼 지음, 김혜진 옮김, 전영찬 감수 / 길벗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등 필수 과학 실험 100]


 

 

 


미국 과학 실험책 베스트 1위에 뽑힌

초등학생을 위한 과학실험 책입니다


요즘 아이들이 과학실험을 위해서 학원을 다니고

적지 않은 사교육비를 사용하고 있는데

<초등필수과학실험100>만 있으면

집에서 간단한 도구로 과학실험을 해볼 수 있고

그로 인한 과학 흥미를 높일 수 있는 책인 것 같아요

 

 


책에서 나오는 실험을 준비할때는

실험을 고르고-재료를 준비하고-어떤 실험인지 읽고 생각하고-

가설을 세운 후-조심해야할 것을 꼭 읽고

실험을 준비하라고 합니다

 

본격실험을 할 때는

 

실험을 진행하며 기록하고

실험 후 생각하는 시간이 중요하고

무슨 원리일까요는 꼭 읽어보고

응용해서 추가실험도 해보고

어떤 분야의 실험이었는지를 찾아봅니다

이런 몇단계를 지내고

차근차근해봄으로써 실험의 질을 높일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실험은 과학분야뿐 아니라 STEAM 즉

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Art, Math등의 분야를 모두 다루고 있어서

융합교육실험을 다루고 있는 책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과학실험마다

교과연계부분과 실험 난이도, 핵심개념 그리고 총 실험시간을 간단히 알려주고

준비물과 실험방법 순서를 알려줍니다


그리고 관찰하는 방법도 알려줍니다

이런 방법을 기준으로 기록을 하면 좋을 것 같아요

 

 

 

 


다음에는 응용할 수 있는 실험도 추가로 알려주고

원리에 대해서 알려줍니다


아이가 가장 중요하게 봐야할 곳이 바로 여기인 것 같아요


교과서 속 과학 개념도 있어서

원리와 그에 따른 교과서 개념을 익히고

교과서에서 배운 과학을 실제로 해봄으로써

예습복습이 가능할 것 같아요


이런 실험이 100개나 들어 있으니 책에 있는 모든 실험을 하는데도

시간이 꽤 걸릴 것 같습니다

 

 

 

 


책의 말미에는 용어 설명이 되어 있어요

아무래도 실험에는 과학용어가 많이 들어 있기 때문에

잘 모르고 이미 읽었던 단어를 다시 확인해보려면

이런 부록이 필요할 것 같아요


요즘은 STEAM 교육이 화두가 되고 있고

융합교육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는 상황에서

<초등필수과학실험100>같은 과학실험책은

아이들의 융합교육을 집에서 해 볼 수 있는 좋은 책입니다


방학에도 학기중에도 과학실험을 통해

실험 설계부터 실험 보고서 작성까지 스스로 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울 수 있는 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글자 바로 쓰기 초등 국어 2-2 - 공부력 강화 프로그램 글자 바로 쓰기
미래엔 초등 국어 연구회 지음 / 미래엔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자바로쓰기]


초등저학년에게 국어의 시작은

글자를 익히는 것으로 시작해서

쓰는 것이 기본이 됩니다


읽고 쓰는 것이 가능하게 되면

이제는 바른 글씨를 쓰도록 하는 것이 미션이 되어버리지요


저희가 초등저학년때는 선생님들이

글자를 예쁘게 쓰도록 많이 지도하셨었던것 같은데

지금은 선생님들이

아이들의 바른 글씨에 큰 노력을 기울이지 않으시는게

일반적이더라구요


그러다보니 엄마가 아이와 함께 바른글씨를 가질 수 있도록

해주는 방법밖에 없습니다


 

 

 


미래엔에서 나온 <글자바로쓰기>는

글자를 바르게 쓰면서도 어휘력도 익히는

1석2조의 교재입니다

 


<글자바로쓰기>의 목적은

바르고 예쁜 글씨체를 만들 수 있고

그림을 보면서 단어의 뜻을 쉽게 알 수 있고

받아쓰기도 자신있게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예요

 

 

 

 


공부 계획표로 매일 한 날짜를 채워나가면서

아이들이 스스로 체크할 수 있게 해 놓았어요

 

 

 

 


1단계는 단어를 써보는 것입니다

단어를 쓰면서 그 단어의 뜻을 보고

어휘력을 키우게 되지요

 

 

 

 


다음은 문장을 써봅니다

문장도 아이들에게 새로운 것들이 많아서

어휘력을 키우는데 도움이 되겠어요

 

 

 

 

 

 



이제 좀더 긴 문장과 글을 써보면서

바른글씨를 본격적으로 쓰게됩니다



작은보물이도 글자를 너무 급하게 빨리 쓰는 경향이 있어서

글씨가 예쁘지 않더라구요

왜 글자를 바르게 써야하는지도 잘 모르니

잘 고쳐지지가 않아서

이번 기회에 고쳐졌으면 좋겠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계 시장, 어디까지 가 봤니?
미아 카사니 지음, 베아트리스 카스트로 그림, 김정하 옮김 / 민트래빗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 시장, 어디까지 가 봤니?]



 

 


그림만 보아도 굉장히 볼 것이 많아보여요

세계여행을 가면 시장 구경이 참 재미있지요

우리나라 시장과 비슷해보이기도 하고

새로운 것도 많으니 여행가서 시장구경은 필수지요

 

 

 

 


저는 방콕에서 직접 본 수상시장인데

작은보물이는 아직 가보지 못해서 굉장히 신기해하더라구요

이렇게 배를 타고 먹을 걸 파냐며 궁금해했습니다

 

 

 


페루시장은 더 신기합니다

얼마전 페루 알파카 인형을 사고 페루에 대해서

많이 궁금해 하는데

그림을 보고 이것저것 물어보고 난리네요

 

 

 


얼마전 큰보물이랑 다녀왔던 베니스네요

베니스는 확실히 바다로 둘러싸인 곳이라서 그런지

생선시장이 제일 눈에 띄었었어요

그림으로 잘 표현해낸 것 같습니다

 

그림마다 아이들에게 무엇을 찾아보라고 미션을 주어서

아이들이 그림을 꼼꼼히 보게 되고

그걸로 더 책에 재미를 느끼게 되는 것 같아요


 


요즘은 워낙 여행도 많이 다니고 세계문화도 많이 앍게 되어서

이런 책들도 굉장히 필요한 것 같아요

여행가기 전에 요 책을 보고 시장에 가면

훨씬 재밌을 것 같습니다


아이들에게는 시장을 통해 여러 나라의 문화를 익힐 수 있으니

참 좋은 것 같아요

아이들에게 관찰력을 키워주고 대화거리를 만들어내는

책이라서 좋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딱지 대장 버티 5 - 웩 편 코딱지 대장 버티 5
데이비드 로버츠 그림, 앨런 맥도널드 글, 고정아 옮김 / 아이들판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코딱지대장 버티]

5. 웩편


코딱지대장 버티는 영어원서로 

많은 나라에서 스테디셀러로 읽히고 있는 아주 유명한 시리즈로 알고 있어요


챕터북이라 영어실력이 어느정도 있는 아이들이 읽을 수 있는 책인데

내용이 너무 재미있어서

아이들이 모두 좋아하는 시리즈라고 하더라구요


아직 작은보물이는 그정도를 읽을 실력은 안되지만

이번에 코딱지대장 시리즈를 원서로 읽고 싶게 하기 위한 

동기 부여를 위해

한글판을 읽게 되었습니다




버티가 꼬딱지대장이 된 것은 하도 코를 후비기 때문이라는데요

원제목 Dirty Bertie에서도 알 수 있듯이

좀 더러운 아이인가 봅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그런 주인공들을 더 사랑하지요




그림이 참 재미있어 보입니다

코딱지대장이란 닉네임을 가진 아이도 잘 표현한 것 같아요




딱 문고판정도의 책입니다

초등저학년 아이들부터 잘 읽을 수 있는 책입니다

그림도 많고

글밥도 적절하고

내용도 재미있어서

아이들이 한번 잡으면 끝까지 한 호흡에 

읽을 수 있는 아주 재밌는 책이예요




그림도 정말 재미있는 것 같아요


외국책이라는 감성이 그림에 들어있어요

우리나라 삽화에서는 잘 볼 수 없는

특징들이 보이더라구요


 

전 세계 28개 언어로 출간되었다고 하니

정말 대단한 책인 것 같아요

세계 언어가 28개보다 많다는 것도 놀랍네요


코딱지대장 버티 웩편을 읽고 나서

작은보물이는 너무너무 아쉬워했어요

다음 편을 또 읽고 싶다고 그자리에서 말했을 정도니까요


특히나 소설을 좋아하는 아이들에게는 정말 최고의 책인 것 같습니다


이미 발간된 책을 포함해서 새롭게 발간될때마다

구입해서 볼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