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허당녀 염탐 보고서
김정미 지음 / 새미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허당녀가 궁금해서 읽고싶다.

단단해지는게 뭔지 알고 싶어서 주문했다.

제목이 끌리는 마술같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인돌 같은 핑계일지라도
김순란 지음 / 새미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본전

 

 

 

들고 있기 무거운 물건을

 

견디다 견디다 너무 힘들어 손에서 놓았더니

 

와장창 부서지고 쏟아지고 흩어지는 소리보다

 

버겁고 힘든 것에서 벗어났다는 안도감에

 

쉽게 호흡을 가다듬었다는 친구

 

 

가슴 한구석에 꽉 차 있는 응어리를 뱉어 버릴 수 있다면 얼

 

마나 홀가분하겠느냐는 생각만 맴돌 뿐이었는데

 

다 버리고 비우고 이혼 도장 찍고 났더니

 

본전이란 계산에 픽 웃었다는 친구

 

 

형제간이 남아 있는 고향으로 적을 옮겨 일 년 남짓 살다 다

 

시 고향을 떠나가는 뒷모습이 아프게 보이는 친구의 본전은 어

 

디쯤인지

 

 

나도 아프다

 

 

나도 아프다 - P6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인돌 같은 핑계일지라도
김순란 지음 / 새미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첫아이 낳고 30년 넘게 대기중인 배냇저고리 이야기는 누구라도 공감이 갈 것 같아요^^
그리고
아흔살이 넘는 어머니 이야기는 고향에 계신 부모님 생각이 나게 합니다
강추 하고 싶은 시집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 여자의 시간
강순자 지음 / 새미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떨어지는 별똥별에도 소원을 빌어보았던 날들이 있었는데
마을 한쪽에 오랜 세월 모진풍파 지켜보며 견더온 나무아래에서도 마음에 서린 꿈을 고백했던적도 있었는데
요즘 도시인들은 어디에다 고백하고 소원을 빌고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녀랑 바다랑 - 양순진 제주어 동시집
양순진 지음, 제주도 아이들 그림 / 책과나무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주에 가지 않아도 제주를 느낄수 있다
제주에 다녀와서는 더욱 제주를 생각하게 하는 책이다
익숙하지 않은 제주어의 생소함
제주어의 아기자기한 맛을 느낄 수 있는 그런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