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가장 신뢰하는 아날로그 반격에 대한 기원 가설은 ‘뇌와 몸의T로 만들지 않도록, 아날로그 경험을 통해 몸의 자극과 반응에 균형을잡아줘야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저는 아날로그의 반격이 반갑습니다.
균형‘을 향한 갈구입니다. 디지털은 뇌만 자극하지만, 아날로그는 몸도자극합니다. 디지털 문명 세례 속에서 허우적거리는 현대인의 뇌는 지나치게 많은 자극을 받는 반면 몸을 쓰고 반응하는 시간은 현저히 줄어들고 있습니다. 몸으로 세상을 받아들이고, 뇌가 그것을 해석하고 결정하면, 다시 몸이 세상에 적용하는 일상적 경험을 우리는 회복해야합니다.
이제 우리는 워라밸만큼이나 몸(바디)과 뇌(브레인)의 균형, 즉 ‘바브밸‘을 중시해야 합니다. 디지털 문명이 우리를 뇌와 손가락만 발달한 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