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속은 어떻게 생겼을까? 쪽빛문고 11
가코 사토시 지음, 고향옥 옮김, 김웅서 감수 / 청어람미디어 / 200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러분은 바다를 알고 있나요?

파란바다, 넓은 바다, 깊은 바다, 빛나는 바다, 조용한 바다, 풍요로운 바다

커다란 바다, 무서운바다

바다를 보른다.

확실히

바닷속엔 갯벌과 모래가 있지요.

그속엔

조그만 벌레나 조개가 있을거예요.

얇은 바다에는 바지락과 백합이 살고 있어요.

문절망둑과 큰구슬우렁이도 있습니다.

더 깊이 들어가 보면 바다에 뜨는 플랑크톤이 살고 있지요.

여러 종류의 플랑크톤이 살고 있다는걸 알수 있죠?

그리고 바다의 중요성과 바다가 우리에게 주는 고마움과

바다로의 여행을 함께 떠나는 기분이듭니다.

바다 밑바닥의 모습과 물의 온도차이 그리고 밀물과 썰물이 생기는것.

내해와 외해 그리고 태평양에 사는 물고기들과 생물그리고 바닷속의 모양을

자세히 설명하고 있어 이해하기 편하죠..

바다밑에 터널을 파고,육지와 육지를 연결하는 공사를 하고 바다 목장도 연구하고

천연자원도있어 자원을 얻을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이렇게 자세하게 설명은 첨이였죠..

그리고 바닷속에서 일어날수 있는일과 생김새를 자세 설명해주어서

이해하기 쉽게 나와 있습니다.

책 뒤편에는 책 내용이 설명이 자세히 나와 있어서 그림을 보고 설명을 다시 읽으면 이해하기가 더 쉬울듯 합니다.

한장 한장의 설명이 상세히 설명되어 있습니다.

이 책을 위해서 몇년의 계획과 자료가 필요했다고 하더군요..

그러기에 이렇게 상세한 책을 쓸수가 있었다고 합니다.

바다에 대해 좀더 자세히 알고 싶으면 꼭 뒤편에 해설을 꼭 읽는게 좋을듯합니다.

바닷속 생물과 고기의 이름도 하나 하나 알수 있게 쓰여져 있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