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일 났어요, 산신령 할아버지! - 환경 이야기 노란돼지 창작그림책 10
무돌 글.그림 / 노란돼지 / 201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굉장히 독특한 그림과 서체

그리고 무언가 큰일이 난듯한 사람들의 표정들~

앵두*버찌는 책을 집어들자마자 무척 호기심 어린 눈빛이었어요.

 

 



 

그림이 고풍스럽지만, 화사하고 이뻐서 아이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어요.

 

그리고 초반부터 불이 났다는 긴박한 상황설정을 통해

아이들의 관심도를 최고조로 이릅니다.

 

울 귀염둥이 버찌군~

키자니아에서 소방관으로 변신! 하면서

불끄는 흉내를 내네요. ㅋㅋ

 



 

그림이 굉장이 섬세해서 멋지고 아기자기 했어요.

 

현대물에 친근한 우리아이들에게

굉장히 의미있고, 좋은 시간들이었던 것 같아요.

 



 

화사한 단청문양 속에 보이는 우리 나라의 동물들...

우리가 지키고 보살펴야하는 환경~

이야기속에 은연중 자연에 대한 사랑의식을 고취하고 있어요.

 

불 속에 갖혀 불안에 떨며 눈물을 흘리는

아기 다람쥐의 모습이 가슴 찡하며 아팠답니다.

 



 

정말 감각적이었어요.

산신령 할아버지의 까맣게 타버린 숲에 생명의 입김을 후~ 불어넣는 장면

 

어쩜 이렇게도 아름다운 발상이 있을까

감탄했네요.

 



 

평화를 되찾은 산신령 할아버지네 동산.

정말 모두 평온해보이고, 즐거워보이네요.

 

우리가 살고 있는 곳의 아름다움은

건강처럼 잘 지켜야만 한답니다.

그것도 활기차고 생명력 넘치는 마음으로 아끼고 사랑해야겠죠.

 

아이를 위한 동화지만, 어른이이 어떻게 해야하는지도

생각하게 하는 소중한 뜻이 담긴 좋은 동화였답니다.

 

 

[ 독서중인 버찌군 ]

 



 

특히 용이 나오는 장면을 제일 좋아했어요. ^^*

 

 



 

울 앵두양이 글을 읽고 쓴 독후활동, 한줄 느낌...

아이다운 생각에 웃음이 나오네요. ^^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앵두도 재미있고, 즐겁게 잘 읽었어요.

산불 조심해야겠다고 말하더라구요.

 

환경보호, 삼림보호,

동물보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