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부지 엄마와 꼬마 철학자 - 다섯 살 딸에게 배우는 43가지 삶의 지혜
박혜정 지음 / 바이북스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육아를 하는 초보엄마로서

육아라는 것이 정말 힘들고 지치고

고된 것이라고 느끼지만,

오히려 아이 때문에

힘과 행복을 얻는다는 생각도 든다.

특히 요즘에 드는 생각은

행복하면서도 지치는 것,

그것이 바로 육아의 본질이 아닐까 하는 것이다.

여러 육아서들을 보면볼수록

엄마로서의 삶 역시

정답이 없다고 느낀다.

그러기에 많은 사람들의 조언도 들어야 하고,

공부해야 하며, 다양한 육아서를

많이 읽어봐야 된다고 생각해서 이번에는

이 책 <철부지 엄마와 꼬마 철학자>를 읽게 되었다.

'꼬마 철학자'라는 책 제목을 본 순간

대학시절, 교육학 수업을 들을 때,

아이 개개인 모두는 소우주이며,

한명의 철학자라는 교육학자의 말이

불연듯 생각났다.

이 책을 읽으면서 철학자다운

아이의 면모도 엿보고 싶었다.

이 책은 크게는 다섯 장으로 구성되어 있었고,

각각의 장 아래에 여러가지 에피소드가 실려있었다.

한마디로 말해서 이 책은

다섯 살 딸에게 배우는 43가지 삶의 지혜가

담긴 책이라고 할 수 있겠다.

햇빛은 구름맛, 푹신푹신한 맛이라고 표현하는 아이,

비가 오면 빗소리를

비가 들려주는 노래라고 표현하는 아이,

전등을 보고 자신의 집에 있는

해님이라고 말하는 아이의 모습을 보면서

정말 꼬마 철학자답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은 가벼운 마음으로

편안하게 읽어 내려갈 수 있었다.

쉽게 읽을 수 있는 평범한 육아 일기같은 책이지만

아이의 눈과 입을 통해

세상을 다시 볼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이 책의 매력은

다시한번 육아하는 소중함에 대해서

새삼 느낄 수 있게 해주는 것이 아닐까 싶다.

육아라는 것은 아이의 성장 뿐 아니라

우리가 진정한 부모로서의

온전한 나로서 성장하게 되는 것은 아닐까.

오늘도 진정한 부모가 되기 위해

나역시 성장해보려 한다.

될 수 있으면 가능한

이 책의 아이처럼 깨끗한 눈으로

편견없는 눈으로 틀에 박히지 않은 사고로

내 아이를 바라보면서

그리고 세상을 바라보면서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금 다르면 안 돼? 국민서관 그림동화 231
클레어 알렉산더 지음, 홍연미 옮김 / 국민서관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금 다르면 안 돼?>라는 책 제목을 본 순간

아이와 서로 다른 것은 틀린 것이 아니라는 것에 대해

대화를 나눠보고 싶어서 이 책을 골라보았다.

똑같이 생긴 귀여운 퐁퐁이들의

이야기부터 책이 시작된다.

비슷하게 생긴 퐁퐁이들,

그 사이에 혼자만 다른 빛깔을 만드는 퐁퐁이가 있다.

친구 퐁퐁이들은 다 검정색을 만들지만,

단 한명의 퐁퐁이는 무지개빛깔색을 만든다.

친구들에게 다르다고 버림받는다.

이 책을 통해 아이와 함께 편견을 가지지 않고

사람을 있는 그대로 존중하는 것에 대해서

이야기해보았다.

우리 누구나 다 모두 똑같지 않고,

다 조금씩은 다를 것이다.

다른 것은 이상하거나 틀린 것,

부정적인 것이 아니다.

​다른 것을 부정적으로 보는 것은

우리 어른들의 부끄러운 편견이 아닐까

한명의 어른으로서 나 역시 반성해본다.

이 그림책을 보고

남들과 조금 다르다고 해서

다른 사람이라고 여기거나

선을 긋는 내 모습을 반성해본다.

또한 우리 모두는 서로 다른 모습,

서도 다른 특성들을 가진

개성있는 존재라는 것도

아이가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었다.

아이 역시 이제 자아가 생기는 시기인데

이 책을 통해 다른 사람과 차별되는

자신만의 특별한 정체성에 대해서

아이가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된 것 같다.

아이와 함께 우리는 모두 제각각 다른 모습을 가진

소중한 사람이므로 서로 서로를 존중하자고 약속했다.

퐁퐁이가 만든 다양한 색깔처럼

우리는 서로 다른 색을 띤 소중한 사람일 것이다.

<조금 다르면 안 돼?>를 통해 다양성에 대해 이해하고

다양성의 가치에 대해서 생각해 볼 수 있었던

좋은 시간이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보카폴리 썼다 지웠다 : 알파벳 똑똑 (스프링) 로보카폴리 썼다 지웠다
로이 비쥬얼 / 로이북스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가 요즘 영어에 관심을 가지고

알파벳 공부를 하고 있는데,

얼마전에 로보카폴리 한글책을

너무 좋아하고 잘 활용하기에

영어 알파벳 공부도

이 로보카폴리 책으로 하면 좋을 것 같아서

이 책을 골라보았다.

큼직한 크기의 이 책은

스프링 제본으로 되어 있다.

책이 양쪽으로 쫙 펼쳐져서

글씨 쓰기에도 아주 편했다.

그리고 책 상단에는

지우개가 달린 자석 보드펜이 붙여있었다

이 펜은 썼다가 뒤에 달린 지우개로

지우고 할 수 있어서

무한 반복으로 썼다 지웠다 할 수 있는

보드펜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리고 보드펜 뚜껑에는 자석이 있어서

냉장고나 자석이 붙는 곳 아무데나 붙여쓸 수가 있다.

책을 펼치니 로보카폴리 캐릭터는 물론이거니와

아이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사물의 예쁜 그림들이 실려있었다.

무엇보다도 아이들의 수준에 맞는

귀여운 그림도 같이 제시되어서

어렵게만 느껴지는 알파벳 공부를 조금이나마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것 같다.

이 책은 알파벳 대문자와 소문자 뿐 아니라

다양한 단어를 따라 쓰게 구성되어 있다.

몸, 가족, 색깔, 모양, 숫자 등

실생활에서 자주 쓰이는 단어들도 함께 실려있어서

아이가 여러 기본 단어들까지도 익힐 수 있었다.

​글자를 따라쓰는 곳은 큼직한 크기의

공책 형태로 되어있어

아이가 어렵지 않게 글자를 쓸 수 있어서 좋았다.

그리고 어느 정도 학습이 이루어진 다음에는

놀이활동식으로 복습하는 코너가 나와서

다시 한번 배운 것들을 정리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미로나, 같은 대소 문자 찾기,

길 따라가기 등 흥미진진한

놀이 활동들을 아이가 특히 좋아했다.

여러 장점들이 있지만, 이 책의 최대 장점은

책에 들어있는 보드펜으로 썼다지웠다

무한 반복할 수 있는 점이 아닌가 싶다.

알파벳 쓰는 것 뿐 아니라 보드펜에 달린

지우개로 쓱싹쓱싹 지우는 것도 너무 재미있는지

아이는 쓰고 지우는 반복 행위 자체를 좋아했다.

로보카폴리를 좋아하는 친구들에게

재미있게 영어 공부를 시작 할 수 있는

이 책을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구해줘 카카오프렌즈 한국사 1 - 큰★별쌤 최태성과 떠나는 한국사 대탐험 구해줘 카카오프렌즈 한국사 1
최태성.조윤호 지음, 도니패밀리 그림 / 메가스터디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제나 우리나라의 역사, 즉 한국사를 제대로

공부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한국사 자격증 시험준비도 하고, 자격증도 땄지만

그것은 시험을 위한 공부로 남았다.

그리고 한국사를 제대로 공부하기 위해

꽤 두꺼운 책도 사서 읽어봤지만

너무나 어렵고 많은 분량에

초반부터 질려서 한국사의 재미에 제대로

빠지질 못했다.

그래서 이번기회에 아이와 함께

한국사를 재미있게 공부할 수 있을 것 같은

이 책, <구해줘 카카오프렌즈 한국사 1>을 읽어보기로 했다.

이 책은 요새 아주 인기있는 친구들인 카카오프렌즈가

초등학교에 가서 위기에 빠진 큰별쌤을 구하며 벌이는

흥미진진한 한국사 여행이라고 할 수 있다.

현직 초등학교 교사가 수업 중 가장 많이 들었던

아이들의 궁금증 20개를 뽑아서 재미있게 만든 책이라고 하니

실제로 아이를 위해서도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았다.

책을 펼치면 가장 먼저 카카오프렌즈에 대한 소개가 나온다.

라인언, 어피치, 무지, 콘, 네오, 튜브, 제이지에 대한

간단한 특징과 소개와 더불어 이어서

등장인물인 큰별쌤과 구석기임, 쪼리샘에 대한 소개,

그리고 돌PS 사용 설명서에 대해서도 제시되어 있다.

아이는 등장인물의 소개에서부터 흥미를 느꼈다.

책은 총 4단원으로 나눠져있는데

선사시대에서부터 고대, 고려, 조선으로 나누어져있다.

차례를 보면 어른인 내가 봐도

호기심이 생기는 흥미로운 질문들이 많았다.

청동 거울로 얼굴을 볼 수 있는지, 왜 왕건은 결혼을 많이 했는지,

서희는 어떻게 말로 땅을 얻었는지, 왜 몽골이 침입했을 때 팔만대장경을 만들었는지,

어떻게 13척을 배로 130여 쳑의 배를 물리쳤는지

질문만 봐도 답이 매우 궁금해졌다.

궁금즘을 가득 안고 책을 펼쳐나가니

만화로 되어 있어서 아주 쉽고 재미있게 읽어나갈 수 있었다.

개성있는 캐릭터들과 함께 역사 속 인물들을 만나고

역사 속 사건들을 함께 하니

한국사 공부가 아닌 정말 한국사 여행같은 기분이 들었다.

그리고 중간중간 매 단원이 끝날 때마다

'저요! 저요! 풀어봐요'라는 코너가 제시되어 있어서

배운 내용을 다시한번 확인하고 재점검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

무엇보다도 한국사에 관심이 많은 친구들,

혹은 한국사가 너무 어려워서 흥미를 느끼지 못하는

친구들에게 한국사를 재미있게 공부할 수 있는 이 책을 추천한다.

재미있는 캐릭터들과 함께

탄탄한 스토리로 재미있게 엮어낸 이 책을 읽는다면

어느새 한국사에 대한 기본기가 탄탄해져있을 것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Qe7cCZJYspw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최강왕 무시무시 놀라운 동물 대백과 과학 학습 도감 최강왕 시리즈 16
시바타 요시히데 지음, 고경옥 옮김 / 글송이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는 언제나 동물에 대해 관심이 많다.

동물에 대해서 호기심을 가지고

동물책을 늘 가까이 하는 아이를 위해

<최강왕 무시무시 놀라운 동물 대백과>를 골라보았다.

아이는 '최강왕 무시무시 놀라운'이라는

제목부터 매우 좋아했다.

게다가 책 표지의 생생한 시진과 그림은

아이의 흥미를 끌기에도 충분했다.

이 책은 본론으로 들어가기 전에

동물이란 무잇인지,

동물은 다양한 환경에서 생활한다는 것,

그리고 먹이에 따라 생활 방식이 달라진다는 것 등에

관해서 설명하고 있어서

폭넓게 동물에 대한 기초 지식을 쌓을 수 있었다.

본론으로 들어가서

이 책은 총 7부분으로 크게 구성되어 있다.

동물의 먹이에 따라서

고기를 먹는 동물들, 식물을 먹는 동물들,

잡식 동물들로 나누기도 하고

또 사람과 친숙한 동물들, 바다에 사는 동물들,

크기가 작은 동물들, 괴짜 동물들로 분류하고 있다.

어른인 내가 목차에 있는 질문만봐도

호기심을 자극하는 것들이 많았다.

사슴의 뿔은 부러져도 괜찮을까?

침팬지는 왜 꼬리가 없을까?

스컹크의 지독한 냄새는 방귀가 아니라고?

토끼의 눈이 빨간 이유는 무엇일까? 등

너무나도 궁금한 동물의 특징들이

많이 실려있었다.

아이와 함께 책을 읽으면서

180종의 다양한 동물들의 놀라운 특징과

독특한 생활 방식에 대해서 하나씩하나씩

재미있게 배워나갈 수 있었다.

특히 이 책이 마음에 들었던 것은

재미있는 동물 10초 퀴즈를

해당 동물의 가장 첫 페이지에 제시하고 있어서

퀴즈에 대한 답을 곰곰히 생각해보고

뒷 페이지에서 정답을 확인할 수 잇었다.

그리고 동물에 대한 기본정보와

능력치도 표로 제시하고 있어서

한눈에 정보들을 파악할 수 있었다.

아이는 꽤 오랜시간동안 이 책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한자리에서 집중하면서 책을 읽어나갔다.

그리고 하루에 한 가지 동물을 알아가는 것도

좋은 책읽기 방법일 것이다.

아이는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동물부터

좀처럼 보기 힘든 낯선 동물들을 배워나가며

마치 동물 박사가 된 것처럼 아주 뿌듯해했다.

무엇보다도 동물에 대한

호기심으로 가득한 친구들에게

생생한 동물들의 사진과 알찬 정보가 실린

재미있는 백과사전과 같은 이 책을 추천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