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이 행복할 자격, 동물 권리 테마 사이언스 13
플로랑스 피노 지음, 이정주 옮김, 안느 리즈 콩보 그림 / 주니어김영사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니어김영사 :: 동물이 행복할 자격 동물 권리

 

아주 먼 몇억만년전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지구에는 사람이 살기 이전에 동물들이 먼저 살고 있었습니다.

대 자연과 함께 평화롭게 수많은 동물들은 인간들의 무분별한 포획과 개발로 인해서 점점 사라져 가고 있습니다.

 

또 가족처럼 동물을 키우는 우리나라 애완동물 사육인구는 1천만을 넘기고 있습니다.

그만큼 가족처럼 사랑하고 아끼고 돌봐주는 가정이 있는가 하면, 귀찮다는 이유로 버려지는 애완동물도

엄청나게 많습니다. 또 사람들이 먹기위해 가방을 만들기 위해 많은 동물들을 죽이고 있는 지금,

자각 능력이 있는 생명체인 동물을 존중하자는 생명 윤리에 관한 이야기이자, 자신들이 겪는 고통과 불합리한 처우를

호소할 수 없는 동물을 배려하며 살자는 사회 윤리에 관한 이야기를 우리 아이들이 쉽게 이해 할 수 있도록 이책에 담았습니다.

 

 

 

 

주니어 김영사 ' 동물이 행복할 자격 동물 권리' 책에서는 세상 모든 동물들은 인간처럼 자유롭게 살아갈 권리가 있습을 알려줍니다.

우리인간의 삶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동물들 그들의 권리를 찾아준다면, 보장해준다면 동물도 행복해지며, 인간도 살기 좋아지게 됩니다.

 

인간은 지구에서 수십억 마리의 동물들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동물은 생물중에서 움직임이 수많은 종을 지칭하는 말로, 그중에는 인간처럼 뱃속에
새끼를 낳아 기르는 포유류, 날개가 있는 조류, 뱀처럼 비늘을 가진 파충류등 다양한 종이 있어요.

 

오래전에 인간은 힘이세고 사나온 동물에게 잡아먹히자 스스로 지키는 법을 생각했고,
그 무기로 사냥을 해서 동물을 잡아 먹기 시작했어요.
인간은 동물을 길들여서 이동 수단으로 이용하기도 했고, 동물을 신으로 섬기기도 했어요.

 

'동물'이라는 말은 라틴어로 영혼을 뜻하는 '아니마anima'에서 유래되었어요.

하지만 라틴어 '베스티bestia'에서 유래된 '짐승'이라고도 불려요.

짐승은 몸에 털이 나고 네발을 가진 포유류를 뜻하며, 프랑스어에서 '짐승'이라는 단어는

'어리석은, 주의력이 부족한' 뜻을 가진 형용사로도 쓰입니다.



 

과학이 발전하면서 인간은 동물을 좀 더 탐구했으며, 침팬지의 유전자가 인간의
유전자와 98.5%나 일치한다는 사실을 밝혀냈으며, 인간은 이런 발견을 통해 동물이
생각만큼 어리석지 않다는 것을 알게되었어요.

 


 

동물의 권리는 19세기에 들어서면서 중요하게 생각되었으며,
최초의 동물 보호 단체는 사냥 금지 운동을 벌였어요.
1824년 영국에서 세계 최초로 동물 학대 방지 협회(RSPCA)가 생겼으며,
1924년 프랑스 작가 앙드레제로가 동물 권리를 알리는 선언문을 발표했어요.

앙드레 제로는 동물과 인간은 모두 고통을 느끼고 자유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똑같은
대우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어요.
1978년 유네스코에서는 앙드레 제로의 생각을 이어받아
그 해를 첫 번째 '국제 동물 권리 보호의 해'로 정했어요.

인도의 정치가이자 철학자인 마하트마 간디는 '한 나라의 위대함은 동물을 대하는 태도로 판단할 수 있다.'라고 말했어요.

 

현대에 이르러 동물 행동학자들은 동물마다 지능이 다르다는 사실을 밝혀냈어요.

인간이 도구를 만들어 쓰면서 진화했다는 점에서 다른 포유류보다 지혜롭지만
원숭이도 먹기 위해 도구를 만들어 사용할 줄 알아요.
침팬지는 숫자를 기억할 수 있으며, 숫자의 크고 작음도 분별 할 줄 알며,
어떤 원숭이는 초등학생보다 숫자를 더 잘 기억한다는 사실을 발견했어요.
비둘기는 큰 물건과 작은 물건을 순서대로 놓을 줄 알며, 쥐는 소리를 듣고
긴소리인지 짧은 소리인지 구별을 해요.

 

꿀벌은 꿀을 딸 꽃을 찾으면 다른 꿀벌에게 꽃의 위치를 알려주며, 어느 나무 밑에 꽃이 많은지,
어떤 수풀이 있는 꽃의 꿀이 좋은지를 동료들에게 알려주고 그 사실을 나흘동안 기억할 수 있어요.

1970년대 심리학자 존 라일리는 '체이서'라는 이름을 가진 자신의 개에게 1022개의 단어를 가르쳤으며,
보더 콜리 종인 체이서는 명사와 동사의 차이까지 구별할 줄 알았어요.


 

동물에게도 인간처럼 행복할 권리가 있습니다. 우리 인간은 그들에게 자유와 행복을 빼앗아 우리의 이익을 위해 이용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동물들에게 인간처럼 자유롭게 살아갈 권리를 줘야 합니다.

 

 

알아두면 좋은 동물 보호 단체 연락처예요.

여러가지 이유로 고통받는 동물들이 있다면, 동물 보호 단체에 연락하면 좋을 것 같아요.

 

동물들은 더이상 인간이 소유하고 아무렇게나 할 수 있는 대상이 아닙니다.

우리 인간들은 동물들은 아무것도 모른다고 생각하며 그들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동물들도 하나의 인격체로 모든걸 다 느끼고 알고 있습니다.

이제 더이상은 인간으로 인해 상처받고,고통받고 버려지는 동물들이 없기를 바래봅니다.

우리아이들이 이책을 읽고 동물을 하찮게 대하지 않기를 그들도 누려야 할 행복한 권리가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달라졌기를 바래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