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을 파는 남자 마음똑똑 (책콩 그림책) 29
구사바 가즈히사 글, 헤이안자 모토나오 그림, 김지연 옮김 / 책과콩나무 / 201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과 콩나무] 행복을 파는 남자

 

어느 날, 행복을 파는 남자들이 찾아왔습니다.
그들 중에 한 남자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허허, 이렇게 가난할 수가, 이 말으에는 진짜 아무것도 없군.
이래서야 어디 사람답게 살 수 있겠나?"
마을 사람들은 그 남자가 무슨 말을 하는지 아무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그남자는 전봇대를 세우고 전선을 연결했습니다.
드디어 집집마다 전기가 들어왔습니다.
전기를 사용하려면 매달 나무 세 그루씩 베어서 그남자에게 줘야합니다.
그때부터 마을 사람들은 밤새도록 춤추고 노래하며 지냈습니다.
마을에는 더 이상 밤이 찾아오지 않았습니다.
그러는 그 사이 닭은 알을 낳지 않게 되었고, 아침 해를 보며 일하러 가는 사람도 없어졌습니다.
그래도 마을 사람들은 행복을 파는 남자들에게 고마워했습니다.
.
.
.
마을 사람들은 이제 숲이나 밭은 거들떠 보지도 않고 도시로 나갔습니다.
하루도 쉬지 않고, 온종일 기계에 둘러싸여 악착스레 돈을 벌었습니다.
도시는 공기도 탁하고, 하늘도 늘 회색으로 물들어 있었습니다.
마을 사람들은 떠나온 마을을 떠올렸습니다.
그러는 동안 한사람씩 차례차례 몸과 마음이 병들기 시작했습니다.
 
'행복을 파는 남자' 이야기란.... 우리아이에게
행복이란 무엇인지를 다시한번 생각하게 해주는 이야기예요.
 모든것을 다 누리고 사는 삶이 행복이 아니라는 것을 느끼게 해주어요.
부족한 삶이여도 내가 행복하다고 생각하면 행복한것인것을 알려주어요.
 
행복은 돈주고 살수도 팔수도 없는 것이며 억지로 만든다고 만들어 지는 것이 아니에요.
더 행복해지기 위해 애쓸수록 불행해지는 마을 사람들을 보며 우리는
진짜 행복이란 무언인지에 대해 생각하게 됩니다.
이 책에서는 세상에는 다양한 삶의 형태가 있으며 그 안에서 행복은 제각기 다른
모습으로 존재한다는 것을 우리아이들에게 들려줍니다.
빨리 어른이 되고 싶다는 아이에게 지금의 모습이 더행복하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네요.
이책을 보며 행복의 의미를 다시한번 느껴볼 수있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